'아이폰6s'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6.12.13 DJI 오스모 모바일 with 아이폰 6s
  2. 2016.12.12 애플워치2 카본 케이스 & 에뷰텍 아이폰6s 카본 SI 케이스
  3. 2016.03.16 x-doria 아이폰 6S 용 디펜스 럭스 & 디펜스 쉴드 케이스
  4. 2015.12.13 도쿄여행 셋째날

DJI 오스모 모바일 with 아이폰 6s

My collection 2016. 12. 13. 21:10

얼마 전에 제로텍 도비드론을 구입했었는데 서투른 것도 있고

 

사용해볼 시간도 없고 아무래도 사용할 수 있는 공간에도 제약이 있어서 입양보내고

 

다시 오스모 짐벌로 돌아왔다.

 

아마 내년 쯤이면 다시 인라인도 탈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 가볍게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것이 차라리 좋지 않나 싶어서~

 

뭐 핑계라면 핑계겠지만~^^

 

 

 

 

 

 

박스는 오스모나 오스모 플러스와 큰 차이는 없다.

 

 

 

 

 

 

 

 

내부 박스를 열어보면 심플하게 구성품이 들어있다.

 

 

 

 

 

 

 

 

응??? 배터리 충전기가 빠져있다.

 

기존 오스모와는 다르게 오스모 모바일은 직접 제품에 케이블을 연결해서 충전하는 방법

 

 

 

 

 

 

 

 

구성품은 하드케이스가 아닌 파우치, 본체, 메뉴얼, 배터리, 핸드스트랩, 어덥터부분 캡 이렇게 구성되어 있는데

 

크리스마스 할인전으로 추가배터리와 베이스를 본품 가격에 구입했다.

 

베이스는 재고가 없어서 나중에 받기로 하고

 

 

 

 

 

 

 

 

뭐 별거 없다. 스마트폰을 마운트하고 무게중심만 맞추면 끝!

 

 

 

 

 

 

 

 

오스모 모바일의 경우는 스마트폰 거치대가 없다.

 

직접 스마트폰을 보면서 찍는 것이니 크게 상관은 없지만 외부마이크를 사용하거나 할 때에는

 

유니버설 마운트 정도는 있어야 할 것 같은 느낌~

 

 

 

 

 

 

 

 

핸디핼드 짐벌들의 경우는 대부분 스프링 타입으로 스마트폰을 고정시키는데

 

오스모 모바일의 경우는 다이얼로 조이거나 풀어서 고정시키는 방법인데

 

좀 아쉬운 건 스마트폰에 케이스를 사용하는 유저들까지는 고려하지 않은 것 같더라.

 

케이스가 슬림해서 얼추 잘 맞아 떨어지긴 하는데 1:1로 맞아 떨어지는 느낌은 아니어서 좀 불안한 것 같기도 하고 

 

 

 

 

 

 

 

 

한가지 아쉬운 건 무게중심을 맞추기 위핸 다이얼은 틸트축 밖에 없다는 것!

 

사실 스마트폰 그대로 사용하는 유저들에게는 상관없겠지만

 

케이스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기본 무게중심에서 벗어날 수 밖에 없는데

 

좀 더 정확하게 사용하기 위해서 다른 축들의 밸런스도 잡을 수 있게 해줬으면 좋았을텐다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아직 충전중이라 사용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다른 리뷰들을 보면 크게 문제없는 것 같긴한데

 

역시나 아쉬운 부분이다.

 

 

 

 

 

 

 

 

하나 더 애매한 부분은 기존 오스모의 경우는 외부마이크를 사용하기 위한 단자를

 

충전하기 위한 단자로 바뀌었던 것!

 

절대 충전 이외에는 사용하지 말라고 하고 있고 사실 충전할 때 개인적으로 카메라 내부나 제품 내부에 배터리를

 

넣어서 충전하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결국 충전기도 하나 주문해버렸다.

 

가격이 좀 올라가더라도 충전기는 넣었어야 하지 않나 싶다.

 

 

 

 

 

 

 

 

어쨌든 확실히 괜찮은 제품이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고 기능도 기존 오스모 제품들보다 다양한 기능들이 추가되어서

 

카메라에 팬 돌아가는 소리를 신경쓰지 않아도 되고 가격적인 면이나 기능면에서도 충분히 메리트가 있는 제품이다라는 생각

 

최근 DJI는 짐벌보다는 드론쪽에 치중하는 느낌인다.

 

개인적인 바램은 로닌M보다 좀 더 컴팩트한 짐벌이나 오스모 짐벌을 베이스로 해서 카메라를 올려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 나오면 좋을 것 같다.

 

이번 인스파이2를 출시하면서 젠뮤즈 X4S도 출시예정이니 아마도 내년 쯤에는 오스모2를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아무튼 짐벌도 좀 더 컴팩트한 제품이 나오면 좋겠다.

 

사긴했는데... 언제 써보려나 이 녀석도...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애플워치2 카본 케이스 & 에뷰텍 아이폰6s 카본 SI 케이스

My collection 2016. 12. 12. 22:12

아이폰 케이스도 바꿀 때가 된 것 같고 애플워치 케이스도 좀 바꿔볼까 생각해서 검색 좀 해보다가

 

마음에드는 제품이 있어서 구입했다. 배송비가 싸진 않은데 왜 이리 오래 걸렸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애플워치를 사용하기 전부터 계속 케이스를 알아봤는데 딱히 마음에 드는 건 없었다.

 

그나마 x-doria 제품이 마음에 들어서 구입하긴 했었는데...

 

사이드부분은 보호측면에서 만족스럽지만 정작 액정부분은 좀 불안불안해서 다른 걸 찾아봐도 그냥저냥...

 

차라리 카본으로 알아보자 해서 카본 케이스로 구입했다.

 

그냥 비닐 팩에 넣어서 보낼 줄 알았는데 의외로 케이스가 있더라.

 

 

 

 

 

 

 

 

다른 건 아무것도 없고 덜렁 케이스가 전부

 

 

 

 

 

 

 

 

 

 

 

 

 

 

 

 

 

양쪽 측면은 이렇다.

 

카본으로 만드는 케이스는 어디나 비슷하다. 아무래도 특성상 다양한 디자인을 만들 수가 없으니...

 

 

 

 

 

 

 

 

 

대부분의 카본 케이스들은 안쪽에는 에폭시 마감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이번에 주문한 케이스도 그렇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안쪽까지 에폭시로 마감처리 해놔서

 

사용시 스크레치가 생기는 건 신경쓰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엑스도리아 케이스 괜찮은 케이스긴 한데 아무래도 부피가 늘어나는 건 어쩔 수 없는데

 

 

 

 

 

 

 

 

카본케이스로 바꾸니 말끔하게 해결~

 

 

 

 

 

 

 

 

 

 

 

 

 

 

 

 

 

 

 

 

 

 

 

 

애플워치1과 크게 차이가 없는 걸로 알고 있어서 기존의 카본케이스와 뭐가 다른진 모르겠지만

 

어긋나는 부분없이 잘 맞는다. 

 

 

 

 

 

 

 

 

 

배송비도 좀 그렇고 해서 같이 구입한 6s 카본 케이스

 

리뷰들을 보면 케블라를 사용한다.

 

 

 

 

 

 

 

 

그냥 심플하니 좋다. 대부분의 카본케이스들이 그렇겠지만

 

 

 

 

 

 

 

 

 

 

 

 

 

 

 

 

이 케이스가 마음에 드는 점은

 

풀카본의 경우는 액정보다 높게 만든 제품은 없고 뒷면만 카본인 경우는 대부분 액정까지 커버를 해주는데

 

뭐랄까 좀 두툼해보이는게 싫었는데 이건 상당히 슬림해서 좋다.

 

 

 

 

 

 

 

 

단자부분은 좀 투박하긴해도 사용하는 면에선 그냥 무난한 것 같고

 

 

 

 

 

 

 

 

 

 

 

 

 

 

 

 

버튼 부분들도 그냥 평범~

 

 

 

 

 

 

 

 

또 하나 마음에 드는 건 케블라 부분이 아이폰에 반정도를 감싸고 있다는게 마음에 들었다.

 

대부분 평범한 케이스에 뒷면만 덜렁 카본이라서 카본을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투박한 느낌이 있었는데 에뷰텍 케이스는 디자인 면에서도 상당히 깔끔하고 가벼운 느낌

 

카본을 사용하게 되면 그립감이 떨어질 수 있는데 고무코팅을 해서 그런지 미끄러지지 않아서 좋고

 

 

 

 

 

 

 

 

인라인스케이트 때문에 그런지 카본이 섞인 제품을 꽤 선호하는 편인 것 같다 나는~ㅋㅋ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x-doria 아이폰 6S 용 디펜스 럭스 & 디펜스 쉴드 케이스

My collection 2016. 3. 16. 23:38

여태까지 아이폰 쓰면서 엘레먼트 케이스를 사용했었는데

 

6S로 바꾸면서 미리 사놨던 2개의 케이스가 일주일만에 작살... 그것도 심하게 떨어뜨린 것도 아니고 살짝 떨어졌는데 금이 가고 부서지고...

 

이제는 영~ 아닌 것 같아서 좀 검색해보다가 눈에 들어오는 케이스가 있어서 구입했다.

 

생각해보니 예전에 아이패드 미니1 사용할 때 였던가? 그 때 구입했던 파우치의 브랜드인 엑스도리아(x-doria)

 

 

 

 

여러가지가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백플레이트가 있는 걸 선호해서 디펜스 럭스와 디펜스 쉴드를 구입했다.

 

 

 

 

 

 

 

 

 

디펜스 쉴드 경우는 백플레이트 부분이 투명이다.

 

 

 

 

 

 

 

 

 

끼우는 건 정말 간단하다. 먼저 범퍼쪽에 후크를 열어주고

 

 

 

 

 

 

 

 

 

안에 있는 고무 케이스에 아이폰을 집어넣고

 

 

 

 

 

 

 

 

 

슬라이드식으로 범퍼에 끼워서

 

 

 

 

 

 

 

 

 

후크를 다시 걸어주면 끝~!

 

좀 느슨하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꽤 타이트해서 풀리는 경우는 거의 없을 듯~

 

 

 

 

 

 

 

 

 

 

 

 

 

 

 

 

 

볼륨버튼이나 슬립버튼도 꽤 정교하가 잘 만들었다.

 

 

 

 

 

 

 

 

 

하단에 이어폰 단자부분과 충전단자부분이 좀 타이트한 것 같아서 걱정했었는데

 

 

 

 

 

 

 

 

 

이어폰도 그리고 케이블은 번틀케이블보다 좀 더 두꺼운 단보케이블도 무난히 들어가서 안심~!

 

 

 

 

 

 

 

 

 

이게 진짜 카본이었으면 좋았을텐데... 아마 가격이 더 올라갔겠지?

 

약간 쿠션감도 있어서 떨어져도 문제 없을 듯~

 

 

 

 

 

 

 

 

 

그리고 디펜스 쉴드~

 

사실 딱히 사고 싶은 디자인은 아니였는데 범퍼 코팅이 마음에 들어서 구입했다.

 

예전에 인라인탈 때 바이퍼 프레임 중에 플라즈마 코팅이 있었는데 그게 생각났었나보다. 요즘은 그런 코팅으로 나오는게 없어서 좀 아쉽다.

 

 

 

 

 

 

 

 

 

디펜스 럭스처럼 후크를 걸어주는 건 아니고 아이폰을 고무케이스에 끼워서 그 위에 바로 범퍼를 끼우는 방식이다.

 

 

 

 

 

 

 

 

 

 

 

 

 

 

 

 

 

 

플라즈마 컬러라서 어떤 아이폰 컬러에도 잘 어울리지 않을까 싶네.

 

고무케이스 컬러가 좀 다양했으면 좋았을텐데...

 

 

 

 

 

 

 

 

 

전면부분도 강화유리를 붙여놔도 문제없을 정도로 범퍼 가이드가 높아서 좋더라.

 

케이스가 생각보다 슬림해서 사용하기도 좋을 것 같고

 

아무튼 엘레먼트 케이스를 대체할 케이스를 찾아서 다행, 엘레먼트 케이스는 이제 바이바이~!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도쿄여행 셋째날

Bon voyage 2015. 12. 13. 23:36

전날은 친구 덕분에 정말 즐거웠었다.

 

이날부터는 혼자다니는게 아쉬운 것도 있고 왠지 아침에 일어났을 때 좀 더 자고 싶다고 생각하면서

 

죠가시마에 갈까말까 생각하다가 일단 가기로 했으니 가자! 하고 부랴부랴 카메라 챙겨서 출발~

 

시나가와에서 미사키 마구로 티켓을 구입하고 미사키구치역에서 내렸다.

 

 

 

 

 

날씨가 좋은 듯 나쁜 듯 애매하긴 했는데 일단 여기까지 왔으니 2번 정류장에서 죠가시마를 가는 버스를 기다렸다.

 

 

 

 

 

 

 

 

 

사실 일본에서 버스를 타는 건 별로 없어서 그런지 잘못내릴까봐 긴장하고 갔었는데 잘못내려서 결국 대충 둘러보고 다시 도쿄로 올라왔다.

 

음... 전에 계속 헛탕친 기억이 다시 생각나서 움찔~

 

이번에는 아이폰 6s랑 아이패드 미니4를 구입하기로 했었기 때문에 일단 시부야로~

 

 

 

 

 

 

 

 

 

번화가이다보니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아이폰 6s는 128G 심프리, 아이패드 미니4도 128G, 둘다 스페이스 그레이로 했다.

 

여태껏 애플제품은 맥북을 제외하곤 줄곧 스페이스 그레이를 사용하는 듯~

 

그리고 록시땅에서 이것저것 사고 생각해두었던 곳을 갈까말까 걸어가면서 계속 생각

 

 

 

 

 

 

 

 

 

 

 

 

 

 

 

 

 

 

 

아미 지금은 좀 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되었겠지?

 

결국 고민하다가 고독한 미식가에서 나왔던 츠루야로 향했다. 왠지 안가면 후회할 것 같아서...

 

 

 

 

 

 

 

 

 

케이큐선 핫쵸나와테에서 내려서 5시 반정도에 도착했는데 영업시작은 6시부터라서 좀 기다리고 있었다.

 

월요일이라서 그런지 생각보다 사람이 없어서 운이 좋다고 생각했었는데 6시가 되어고 밖에서 기다리고 있어서 뭐지? 싶었는데

 

예약 손님이 있어서 그렇더라. 좀 더 기다리는데 앞에 두명은 결국 포기하고 가고 조금 더 있다가 들어갔다.

 

사장님은 연신 죄송하다고 그랬고

 

 

 

 

 

 

 

 

 

일단 자리에 앉으면 오토오시로 양배추가 나온다. 그리고 들어온 순서대로 주문을 받아서

 

미리 양배추 맛을 좀 봤는데 약간 짠맛이 나는 드레싱이였는데 의외로 양배추와 잘 어울리더라.

 

 

 

 

 

 

 

 

 

3명이 있던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지금은 2명만 일하고 계셔서 좀 더 분주했던 것 같다.

 

그리고 사진찍히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으시다는 포스팅을 본 것 같아서 미리 한국에서 왔는데 사진찍어되 되냐고 물어보니까

 

그 때부터 한국어로 말씀하시더라. 괜찮다고~

 

 

 

 

 

 

 

 

 

 

 

 

 

 

 

 

 

 

미리 알고 있었지만 메뉴판만봐도 사장님이 한국인이라는 걸 확실히 알 수 있는 익숙한 한국음식들이 많았다.

 

주문은 순서대로 나오기 때문에 추가주문을 해도 한참을 기다려야 해서 추가주문은 힘들다고 하시길래

 

왠지 이래저래 후회할 것 같아서 맨위에 있는 코쿠죠유키후리로스, 징기스칸, 시비레, 갈비를 주문했고 공기밥은 오오모리로... 이게 화근이 됐다 ㅋㅋ

 

 

 

 

 

 

 

 

 

 

 

 

 

 

 

 

 

 

 

 

먼저 주문한 고기를 받은 사람부터 굽기 시작했더니 바로 연기가 자욱~

 

 

 

 

 

 

 

 

 

주문한 것 중에 징기스칸이 먼저 나왔다.

 

양고기라서 꽤 거부감이 있을 것 같아 걱정했는데 아마 내 기억에는 이게 가장 맛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주문할 때 고추가루와 마늘이 들어가는데 괜찮다고 항상 물어보시더라. 뭐, 한국사람인데 괜찮고 자시고 할 것이 있나?

 

 

 

 

 

 

 

 

 

이게 그 소스인데 평범한 간장은 아닌 것 같고 이 소소에 다진 마늘과 고추가루가 들어간다.

 

먹다가 소스가 다 떨어지면 카운터에 있는 소스들을 다시 사용하면 되고

 

좀 짜다라고 생각했는데 이상하게 자꾸 땡기는 묘한 소스였다. 

 

 

 

 

 

 

 

 

 

일단 나왔으니 굽는다~

 

 

 

 

 

 

 

 

 

앞이 코쿠죠유키후리로스, 뒤에가 갈비와 시비레

 

 

 

 

 

 

 

 

 

 

 

 

 

 

 

 

 

 

 

 

 

 

 

 

 

 

 

 

오토오시로 나왔던 양배추를 다 먹어버려서 양배추 가장 작은 것으로 시켰는데...

 

받자마자 멍~하고 바라봤다. 이거 언제 다 먹나...

 

 

 

 

 

 

 

 

 

갈수록 태산인게 공기밥 오오모리가 이거~ㅋㅋ

 

뭐 어떻게든 되겠지 싶어서 일단 먹자!

 

 

 

 

 

 

 

 

 

 

 

 

 

 

 

 

 

 

굽고 또 굽고~

 

드라마에서도 그랬던 것처럼 혼자 구워서 먹는 건 생각보다 바쁜 일이었다.

 

결국 밥이랑 양배추는 남기고 말았고 도중에 그리 바쁘신데도 한국에서 왔다고 이것저것 물어보시고

 

처음에 한국인인지 몰랐다고 하시더라. 발음이 괜찮아서

 

음... 솔직히 아직 부족한게 많은데 현지에 계신 분이 그렇게 말해주시니 오랫동안 공부한 보람이 있었구나라는 생각도 들고

 

앞으로 더 공부해야겠다는 생각도 들더라.

 

바쁜 와중에도 그냥 예의상 물어보시는게 아니라 진짜 궁금해서 물어보시는 걸 보니

 

한국인은 한국인이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아마 혼자서 화력 발전기처럼 먹어서 그런지 5000엔이 좀 넘은 가격이 나왔지만 안 왔으면 정말 후회했을 듯

 

돌아갈 때에도 한국껌을 주시더라.

 

나중에 또 도쿄에 간다면 츠루야는 꼭 가야겠다.

 

 

 

 

 

 

 

 

 

일단 나와서 핫쵸나와테 역으로 가지고 않고 좀 걷고 싶기도 하고 JR을 타고 싶어서 카와사키 역으로 갔는데

 

생각보다 거리는 좀 있지만 요도바시나 쇼핑몰도 있으니 겸사겸사 걸어가면 좋을 듯~

 

화요일은 쉬는 날이고 혼자가건 여럿이 가건 미리 예약을 하고 가는 것이 편할 것 같다.

 

한번쯤 일본에서 고깃집을 가보고 싶었는데 느즈막히 이룬 듯

 

아무튼 다시 한번 꼭 가고 싶고 지금 포스팅하는 이 순간에도 생각나네

 

배가 부른 것도 있고 연기 때문에 좀 불편한 것도 있어서 이 날은 일찍 호텔로...

 

아침부터 좀 꼬이기도 하고 사진은 많이 찍지 않았지만 나름 좋은 추억거리를 만든 날이었다.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5.12.15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5.12.15
도쿄여행 셋째날  (0) 2015.12.13
도쿄여행 둘째날 (2)  (0) 2015.12.13
도쿄여행 둘째날 (1)  (0) 2015.12.12
도쿄 여행 첫째날  (0) 2015.12.11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