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collection

애플 아이폰 SE2 블랙 256G 개봉기~

by 분홍거미 2020. 5. 7.

이제 슬슬 아이폰 SE2가 풀리고 있는 것 같다.

 

사용하고 있던 아이폰은 6S인데 뭐 앞으로 배터리만 교체하면서 사용해도 큰 문제없을 정도로 멀쩡한데

 

조만간 6S도 업데이트 지원의 끝물일 것 같은 쎄~한 느낌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구입했다.

 

사용하던 6S에서 이런저런 설정 다 해제하고 SE2로 이사하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지는 않았다.

 

 

 

 

일단 구입한 모델은 블랙 256G구입~

 

지금까지 3GS부터 아이폰을 사용하면서 죄다 S자 붙은 녀석들만 사용해왔고

 

10 이후로는 네이밍이 S붙는 녀석이 없어서 아쉬웠는데 어쨌든 S가 들어간 녀석으로 교체~ㅋㅋ

 

컬러는 계속 스페이스 그레이었건만 이번 SE2 모델에는 블랙밖에 없어서 아쉽다...

 

 

 

 

 

 

 

 

패키징도 좀 더 깔끔해졌다. 예전에는 칼로 살짝 그어서 비닐 조심히 떼어내곤 했는데

 

이제는 그런 거 없다. 그냥 확~ 잡아당기면 끝~

 

 

 

 

 

 

 

 

언제나 박스 오픈할 때는 두근두근~

 

 

 

 

 

 

 

 

패키징은 크게 달라진 건 없다. 간단한 안내서에 아이폰 올려져 있고

 

 

 

 

 

 

 

그 아래 악세사리 들이 있는데

 

 

 

 

 

 

 

유선 이어폰, 라이트닝 케이블 그리고 5W 전원코드가 전부~

 

급속충전도 지원한다면서 이게 뭐냐...

 

 

 

 

 

 

 

 

전면을 봤을 때는 '음.... 새 폰이구먼~'이라는 생각밖에 없더라.

 

아이폰 8 베이스로 나온 녀석이기도 하고 아이폰 6S와 비교해봐도 큰 차이점을 찾기가 힘들더라.

 

 

 

 

 

 

 

 

무선 충전이 가능하게 되면서 후면 프레임에는 알루미늄이 아닌 강화유리를 덮었고

 

 

 

 

 

 

 

 

카메라 렌즈 조리개 값이 좀 더 낮아지면서 렌즈 구경이 살짝 커진 느낌~

 

최근 발매한 아이폰들은 인덕트 아니 렌즈를 여러개 넣어서 다소 거부감이 느껴지는 디자인이지만

 

싱글렌즈라서 아쉽다는 느낌은 별로 없는 것 같다.

 

어차피 사진 제대로 찍고 싶으면 카메라 써버리는 스타일이라서 ㅋㅋ

 

 

 

 

 

 

 

 

 

 

 

 

 

아쉽게도 하단부에는 이어폰 잭이 없네... 그냥 좀 넣어주지

 

요즘 이어폰을 쓸 일이 없긴 하지만 울며 겨자먹기로 에어팟 프로 구매해야 할 듯~

 

꽤 좋다고 하던데 가격이 좀...

 

 

 

 

 

 

 

 

 

 

 

 

 

 

 

 

 

양 측면의 버튼들도 큰 변화는 없고

 

 

 

 

 

 

 

 

 

 

 

 

 

 

 

 

 

 

 

 

 

 

 

 

 

 

 

 

 

 

 

 

 

 

 

 

 

 

 

 

 

 

 

 

6S와 비교해봐도 외형은 이어폰잭의 유무와 카메라렌즈 크기와 위치 빼고는 큰 차이가 없어서 그런지

 

아이폰 바꿨다는 느낌이 확 들지는 않네

 

 

 

 

 

 

 

 

뭐 그래도 최신 제품이니 괜찮겠지~

 

 

 

 

 

 

 

 

일단 스크린에 뭐라도 덮어 씌워야 할 것 같아서 강화유리 하나 구입~

 

 

 

 

 

 

 

 

부착할 수 있는 가이드가 있어서 좋긴한데....

 

 

 

 

 

 

 

붙여놓고 보니 좀 가려지는 부분도 있고 측면에는 완벽하게 붙는 느낌이 없어서

 

일단 사용하다가 마음에 드는 걸로 바꿔야겠다.

 

 

 

 

 

 

 

 

케이스도 일단 임시로 제로스킨 케이스를 구입했는데 생각보다 괜찮다.

 

조만간 카본 케이스랑 에뷰텍 제품 구입한 거 오면 바꿔야지~

 

새로운 아이폰이 나올 때마다 참 말이 많은 것 같다. 이번 SE2의 경우는 A13 프로세서를 사용함으로 주목을 받았고

 

배터리가 부족하다는 리뷰들이 많더라.

 

뭐는 이렇고, 뭐는 저렇고... 그래서 사네, 못사네...

 

6S이후로 5년 동안 바꾸지 않았던 이유는 일단 가격이 맥북프로 뺨치는 수준을 보고 구지 바꿔야 하나 싶은 생각도 있었고

 

그렇다고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의 기능이 추가된 것도 아니고 스크린 또한 나중에 번인 때문에 스트레스 받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

 

가장 중요한 건 홈버튼!!!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난 이거 없어진 아이폰이 상당히 마음에 안 들었다.

 

게다가 5G로 가고 싶은 생각도 전혀없음~

 

올해도 그냥 넘어가야 하나 싶은 찰나에 오아시스처럼 이 녀석이 나와버린 것이다.

 

가격 또한 적절하다고 생각했고(뭐, 그래도 좀 더 저렴하면 좋겠다는 마음은 여전하고ㅋㅋ)

 

아무튼 개인적으로 전자제품은 모든 걸 만족시키는 제품은 나오기 힘들다는 건 인정하고

 

자기 생활방식이나 스타일에 맞춰서 좋은 걸 구입할 수 있으면 좋은 걸 구입하고 기능이 좀 아쉽지만 저렴한 걸 구매해야 한다면

 

그걸 선택하는게 올바른 선택이 아닐까 싶다.

 

앞으로 오랫동안 잘 지내보자~

 

6S는 친구녀석의 품으로~ 고생 많았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