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나카긴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2.19 2018년 12월 도쿄여행 마지막 날 - 우에노 & 닛포리 & 야나카긴자 -
  2. 2013.08.14 2013년 8월 도쿄여행 둘째날 (3) - 닛뽀리 - (1)

2018년 12월 도쿄여행 마지막 날 - 우에노 & 닛포리 & 야나카긴자 -

Bon voyage 2018.12.19 16:00

마지막 날이 밝았다(?!)라고 생각했는데 아침부터 날씨는 흐림...

 

호텔 체크아웃하고 바로 우에노역으로~

 

 

 

 

 

 

항상 그렇듯이 돌아갈 때에는 스카이라이너를 타고 가기 때문에

 

우에노역 코인락커에 짐을 넣어 놓고 아침겸 점심 먹으러 이동~

 

 

 

 

 

 

 

 

 

 

응? '너, 이제 가는구나~'라고 말하면서 슬쩍슬쩍 날씨가 좋아지는 느낌~

 

 

 

 

 

 

 

 

 

 

 

 

 

 

 

 

 

 

 

 

 

 

 

 

 

 

 

 

 

 

우에노역 건너편 멀지 않은 곳에 산지(さんじ )라고 하는 평이 괜찮은 라멘집이 있어서 그 곳으로 이동 중~

 

 

 

 

 

 

 

 

 

 

우에노역은 북적거리지만 조금만 벗어나도 한산하더라.

 

 

 

 

 

 

 

 

 

 

5분 정도 걸어서 도착~ 아침이라서 사람은 별로 없어서 바로 들어감~

 

 

 

 

 

 

 

 

 

 

딱히 정해놓은 메뉴가 없어서 소유라멘으로 했는데

 

맛이 뭔가 독특하다! 예상했던 소유라멘의 맛이라기 보다는 뭔가 진한 멸치젓을 넣은 듯한 가볍지만 묵직한 국물이었다.

 

단순히 멸치젓이나 까나리액젓을 생각하면 솔직히 거부감이 들텐데

 

뭔가 묘하게 잘 어울리는 느낌이라서 다 먹어버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해도 살다보면 예상치 못한 것이 생기기 마련이지 

 

 

 

 

 

 

 

 

 

 

 

 

 

 

 

 

 

 

 

 

 

 

 

 

 

 

 

 

 

 

 

 

 

 

 

 

 

 

 

 

 

 

 

 

 

 

 

 

 

 

 

 

 

 

 

 

 

 

 

 

 

 

 

 

 

 

 

 

 

 

 

 

 

 

 

 

 

 

 

 

 

그리고 다시 우에노역으로 왔는데 여기는 벌써 크리스마스 분위기...

 

음... 난 그 때 일을~ㅡ,.ㅡa

 

 

 

 

 

 

 

 

 

 

시간이 제법 남아서 가까운 닛포리로 향했다.

 

전철 문에 붙어있던 정겨운 문구...

 

 

 

 

 

 

 

 

 

 

 

 

 

 

 

 

 

 

 

 

 

 

 

 

 

 

 

 

 

 

 

 

 

 

 

 

 

 

 

 

 

 

 

 

 

 

 

 

 

 

 

 

 

 

 

 

 

 

 

 

고양이가 제법 돌아다니는 동네로도 유명하고 고독한 미식가에 나온 동네로도 유명하고

 

야나카긴자 입구에서 오른쪽으로 가면 맑은 날에는 후지산이 보이는 언덕길로도 유명한 곳이다.

 

그런데 돌아다니는 동안 코빼기도 안 보임~ㅋㅋ

 

 

 

 

 

 

 

 

 

 

 

 

 

 

 

 

 

 

 

 

상점가 끝에 멘치카츠가 유명한 가게가 있다.

 

 

 

 

 

 

 

 

 

 

 

 

 

 

 

 

 

 

 

 

방금 전에 라멘먹고와서 이것저것 다 먹기는 힘들고 멘치카츠만 몇개 안 남아서 1개만 구입~

 

 

 

 

 

 

 

 

 

 

 

 

 

 

 

 

 

 

 

 

다진 고기가 듬뿍~ 가볍게 끼니 때우는 걸로도 좋을 듯~

 

 

 

 

 

 

 

 

 

 

바로 맞은 편에는 '쿠리야'라고 하는 밤이 들어간 아이스크림으로 유명한 곳~

 

 

 

 

 

 

 

 

 

 

 

 

 

 

 

 

 

 

 

 

고양이를 못 본 아쉬움은 가게 위의 녀석들로 아쉬움을 달래고~

 

 

 

 

 

 

 

 

 

 

 

 

 

 

 

 

 

 

 

 

 

 

 

 

 

 

 

 

 

 

 

 

 

 

 

 

 

 

 

 

가볍게 동네를 돌아보는데 뭔가 느낌있는 가게들이 제법 많다.

 

 

 

 

 

 

 

 

 

 

닥터스트레인지 뺨치게 돌던 애플워치 활동은 마지막 날에는 느긋하다.

 

 

 

 

 

 

 

 

 

 

 

 

 

 

 

 

 

 

 

 

 

 

 

 

 

 

 

 

 

 

돌아오는 길에 관광명소 표지판이 있는데 참고하면 좋을 듯~

 

 

 

 

 

 

 

 

 

 

 

 

 

 

 

 

 

 

 

 

사람들이 줄을 서있길래 '뭐지?'싶었는데 가게더라.

 

왠지 빙수가게 같은 느낌인데 나중에 찾아보고 괜찮으면 가봐야지~

 

 

 

 

 

 

 

 

 

 

 

 

 

 

 

 

 

 

 

 

돌아가는 길에 결국 고양이는 못 보나 싶었는데

 

시크한 표정의 녀석을 마지막으로 다시 우에노역으로~라고 생각했는데

 

히데 Hurry go round 블루레이를 사는 걸 깜빡해서 아키하바라 타워레코드까지 부리나케 갔다옴~

 

 

 

 

 

 

 

 

 

 

 

 

 

 

 

 

 

 

 

 

 

 

 

 

 

 

 

 

 

 

 

 

 

 

 

 

 

 

 

 

올해 도쿄에서 마지막 전철로 여행은 끝~

 

 

 

 

 

 

 

 

 

 

 

 

 

 

 

 

 

 

 

 

항상 돌아가는 날은 기분이 뒤숭숭한데 날씨까지 좋아지니...

 

뭐, 언젠가는 다시 오겠지

 

 

 

 

 

 

 

 

 

 

멀리서 항상 보기만했던 스카이트리도 한번 올라가봐야 할텐데...

 

 

 

 

 

 

 

 

 

 

비행기 출발할 시간에는 이미 어둑어둑~

 

도착하기 전까지 영화보면서 편하게 왔다. 옆자리도 비어 있었고

 

급작스레 가게 되었던 겨울의 도쿄

 

음... 그래도 뭔가 떠날 수 있다는 건 그리고 타지에서 만날 누군가가 있다는 건 항상 설레는 일이 아닌가 싶다.

 

내년에도 또 가야지? 그치?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3년 8월 도쿄여행 둘째날 (3) - 닛뽀리 - (1)

Bon voyage 2013.08.14 14:51

호텔에서 몸 좀 식히고 나와서 닛뽀리로 왔다.

 

해는 저물어 갈 시간이긴 했지만 여전히 더웠다.

 

 

 

 

 

 

 

서쪽 출구로 나오면 왼쪽으로 언덕길이 있는데 이곳으로 가면 된다.

 

 

 

 

 

 

 

 

 

 

 

 

 

 

 

 

 

 

그냥 가게가 예쁜 것 같아서 사진찍고 있는데 지나가시던 할아버지가 뭘 그렇게 열심히 찍느냐고 웃으면서 말하신다.

 

사진찍는 모습이 마냥 신기하셨나보다. 아니면 내가 좀 이상하게 생겼나???

 

아무튼 어디서 왔냐, 여행왔냐, 이런저런 것들 좀 물어보시더니 잘 즐기고 가라고 하시고 웃으면서 가시더라.

 

음... 가끔 여행할 때 이렇게 대화를 나누는 것도 또 다른 재미 아닌가 싶다.

 

 

 

 

 

 

 

 

 

여기저기 자전거가 많다.

 

 

 

 

 

 

 

 

 

야나카긴자 거리 초입부터 고양이와 관련된 가게들이 참 많더라.

 

정작 고양이 한마리도 보지 못했다. 날이 더워서 다들 어디로 가셨나...

 

 

 

 

 

 

 

 

 

 

 

 

 

 

 

 

 

 

 

 

 

 

 

 

 

 

 

 

 

 

 

 

 

 

 

 

 

 

 

 

 

 

 

 

 

이거 나중에 알게 된 것인데 모기향 피우는 통~

 

마냥 환하게 웃는 모습이 귀여워서 한장 찍었다. 살면서 저렇게 환하게 웃어볼 일이 얼마나 있으려나 싶기도 했고

 

 

 

 

 

 

 

 

 

계단을 내려가기 전에 찍은 야나카긴자 거리~

 

 

 

 

 

 

 

 

 

날이 더워서 그런지 여기저기 빙수들 많이 팔더라.

 

 

 

 

 

 

 

 

 

이런 곳에 고양이 한마리라도 앉아서 쉬고 있으면 재밌는 사진이 되었을텐데... 아쉽~

 

 

 

 

 

 

 

 

 

아쉬운대로 팬더 빼꼼 샷~

 

 

 

 

 

 

 

 

 

 

 

 

 

 

 

 

 

 

슬슬 야나카긴자 거리로 들어간다~

 

 

 

 

 

 

 

 

 

 

 

 

 

 

 

 

 

 

이 녀석~! 무지 덥겠다~ 네코마치 갤러리 가는 길에 또 만난 녀석~!!!

 

 

 

 

 

 

 

 

 

이렇게 가게를 캐릭터화에서 장식한 것 보는 것도 쏠쏠한 재미다.

 

 

 

 

 

 

 

 

 

도장을 만들어 주는 가게도 있더라.

 

 

 

 

 

 

 

 

 

각 캐릭터 별로 다양한 의미가 있더라. 자세히 보진 않았지만

 

 

 

 

 

 

 

 

 

역시나 일요일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다.

 

 

 

 

 

 

 

 

 

 

 

 

 

 

 

 

 

 

 

 

 

 

 

 

 

 

 

 

 

 

 

 

 

 

 

 

 

 

 

 

 

 

 

 

 

꽤나 유명한 고양이 스틱 팔던 곳~ 맛이야 비슷하겠지만 다양하게 만들어 팔고 있어서 그런지 보는 재미만으로도 쏠쏠~

 

 

 

 

 

 

 

 

 

 

 

 

 

 

 

 

 

 

 

 

 

 

 

 

 

 

 

한참 가고 있는데 사람들이 줄을 서 있어서 좀 봤더니

 

 

 

 

 

 

 

 

 

 

 

 

 

 

 

 

 

 

기치조지에 있는 사토 멘치가츠처럼 멘치가츠를 팔고 있었다.

 

 

 

 

 

 

 

 

 

사람들이 줄을 서서 사먹을 정도면 괜찮을 것 같아서 나도 하나 구입했다.

 

 

 

 

 

 

 

 

 

빵부분이 두껍지 않고 고기가 가득 들어 있더라. 맛도 좋고 부드럽고~!

 

아마 가격은 150엔이었던 것 같다.

 

 

 

 

 

 

 

 

 

이곳도 야나키긴자에서 유명한 와쿠리야~

 

 

 

 

 

 

 

 

 

 

 

 

 

 

 

 

 

 

가격이 저렴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더위도 식힐 겸 한번쯤 먹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야나카긴자 초입부터 맥주컵을 들고 있던 사람이 있어서 뭔가 싶었는데 이곳에서 팔고 있던 맥주였다.

 

 

 

 

 

 

 

 

 

옛날처럼 다른 음료수도 시원한 물에 넣어서 팔고 있었고~

 

 

 

 

 

 

 

 

 

 

 

 

 

 

 

 

 

 

목도 마르고 좀 더울 때라 나도 한잔 시켰다~

 

가게 옆 간이의자에 앉아서 주위도 좀 둘러보고 쉬다가 다시 이동~!

 

 

 

 

 

 

 

 

 

그러고 보니 지붕위에 고양이는 생각도 못하고 있었네. 물론 모형이지만~

 

 

 

 

 

 

 

 

 

튀김가게 위에 고양이~ 아주 적절하지 않나 싶다

 

 

 

 

 

 

 

 

 

 

 

 

 

 

 

 

 

 

그렇게 야나카긴자 거리를 보고 네코마치 갤러리 쪽으로 향했다.

 

 

 

 

 

 

 

 

 

가는 길에 발견한 모기향~!!! 음... 오래 사용하면 목이 아픈게 흠이지...

 

아무튼 시간이 빡빡해서 네코마치 갤러리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