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도쿄여행 마지막 날 - 우에노 & 닛포리 & 야나카긴자 -

Bon voyage 2018.12.19 16:00

마지막 날이 밝았다(?!)라고 생각했는데 아침부터 날씨는 흐림...

 

호텔 체크아웃하고 바로 우에노역으로~

 

 

 

 

 

 

항상 그렇듯이 돌아갈 때에는 스카이라이너를 타고 가기 때문에

 

우에노역 코인락커에 짐을 넣어 놓고 아침겸 점심 먹으러 이동~

 

 

 

 

 

 

 

 

 

 

응? '너, 이제 가는구나~'라고 말하면서 슬쩍슬쩍 날씨가 좋아지는 느낌~

 

 

 

 

 

 

 

 

 

 

 

 

 

 

 

 

 

 

 

 

 

 

 

 

 

 

 

 

 

 

우에노역 건너편 멀지 않은 곳에 산지(さんじ )라고 하는 평이 괜찮은 라멘집이 있어서 그 곳으로 이동 중~

 

 

 

 

 

 

 

 

 

 

우에노역은 북적거리지만 조금만 벗어나도 한산하더라.

 

 

 

 

 

 

 

 

 

 

5분 정도 걸어서 도착~ 아침이라서 사람은 별로 없어서 바로 들어감~

 

 

 

 

 

 

 

 

 

 

딱히 정해놓은 메뉴가 없어서 소유라멘으로 했는데

 

맛이 뭔가 독특하다! 예상했던 소유라멘의 맛이라기 보다는 뭔가 진한 멸치젓을 넣은 듯한 가볍지만 묵직한 국물이었다.

 

단순히 멸치젓이나 까나리액젓을 생각하면 솔직히 거부감이 들텐데

 

뭔가 묘하게 잘 어울리는 느낌이라서 다 먹어버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해도 살다보면 예상치 못한 것이 생기기 마련이지 

 

 

 

 

 

 

 

 

 

 

 

 

 

 

 

 

 

 

 

 

 

 

 

 

 

 

 

 

 

 

 

 

 

 

 

 

 

 

 

 

 

 

 

 

 

 

 

 

 

 

 

 

 

 

 

 

 

 

 

 

 

 

 

 

 

 

 

 

 

 

 

 

 

 

 

 

 

 

 

 

 

그리고 다시 우에노역으로 왔는데 여기는 벌써 크리스마스 분위기...

 

음... 난 그 때 일을~ㅡ,.ㅡa

 

 

 

 

 

 

 

 

 

 

시간이 제법 남아서 가까운 닛포리로 향했다.

 

전철 문에 붙어있던 정겨운 문구...

 

 

 

 

 

 

 

 

 

 

 

 

 

 

 

 

 

 

 

 

 

 

 

 

 

 

 

 

 

 

 

 

 

 

 

 

 

 

 

 

 

 

 

 

 

 

 

 

 

 

 

 

 

 

 

 

 

 

 

 

고양이가 제법 돌아다니는 동네로도 유명하고 고독한 미식가에 나온 동네로도 유명하고

 

야나카긴자 입구에서 오른쪽으로 가면 맑은 날에는 후지산이 보이는 언덕길로도 유명한 곳이다.

 

그런데 돌아다니는 동안 코빼기도 안 보임~ㅋㅋ

 

 

 

 

 

 

 

 

 

 

 

 

 

 

 

 

 

 

 

 

상점가 끝에 멘치카츠가 유명한 가게가 있다.

 

 

 

 

 

 

 

 

 

 

 

 

 

 

 

 

 

 

 

 

방금 전에 라멘먹고와서 이것저것 다 먹기는 힘들고 멘치카츠만 몇개 안 남아서 1개만 구입~

 

 

 

 

 

 

 

 

 

 

 

 

 

 

 

 

 

 

 

 

다진 고기가 듬뿍~ 가볍게 끼니 때우는 걸로도 좋을 듯~

 

 

 

 

 

 

 

 

 

 

바로 맞은 편에는 '쿠리야'라고 하는 밤이 들어간 아이스크림으로 유명한 곳~

 

 

 

 

 

 

 

 

 

 

 

 

 

 

 

 

 

 

 

 

고양이를 못 본 아쉬움은 가게 위의 녀석들로 아쉬움을 달래고~

 

 

 

 

 

 

 

 

 

 

 

 

 

 

 

 

 

 

 

 

 

 

 

 

 

 

 

 

 

 

 

 

 

 

 

 

 

 

 

 

가볍게 동네를 돌아보는데 뭔가 느낌있는 가게들이 제법 많다.

 

 

 

 

 

 

 

 

 

 

닥터스트레인지 뺨치게 돌던 애플워치 활동은 마지막 날에는 느긋하다.

 

 

 

 

 

 

 

 

 

 

 

 

 

 

 

 

 

 

 

 

 

 

 

 

 

 

 

 

 

 

돌아오는 길에 관광명소 표지판이 있는데 참고하면 좋을 듯~

 

 

 

 

 

 

 

 

 

 

 

 

 

 

 

 

 

 

 

 

사람들이 줄을 서있길래 '뭐지?'싶었는데 가게더라.

 

왠지 빙수가게 같은 느낌인데 나중에 찾아보고 괜찮으면 가봐야지~

 

 

 

 

 

 

 

 

 

 

 

 

 

 

 

 

 

 

 

 

돌아가는 길에 결국 고양이는 못 보나 싶었는데

 

시크한 표정의 녀석을 마지막으로 다시 우에노역으로~라고 생각했는데

 

히데 Hurry go round 블루레이를 사는 걸 깜빡해서 아키하바라 타워레코드까지 부리나케 갔다옴~

 

 

 

 

 

 

 

 

 

 

 

 

 

 

 

 

 

 

 

 

 

 

 

 

 

 

 

 

 

 

 

 

 

 

 

 

 

 

 

 

올해 도쿄에서 마지막 전철로 여행은 끝~

 

 

 

 

 

 

 

 

 

 

 

 

 

 

 

 

 

 

 

 

항상 돌아가는 날은 기분이 뒤숭숭한데 날씨까지 좋아지니...

 

뭐, 언젠가는 다시 오겠지

 

 

 

 

 

 

 

 

 

 

멀리서 항상 보기만했던 스카이트리도 한번 올라가봐야 할텐데...

 

 

 

 

 

 

 

 

 

 

비행기 출발할 시간에는 이미 어둑어둑~

 

도착하기 전까지 영화보면서 편하게 왔다. 옆자리도 비어 있었고

 

급작스레 가게 되었던 겨울의 도쿄

 

음... 그래도 뭔가 떠날 수 있다는 건 그리고 타지에서 만날 누군가가 있다는 건 항상 설레는 일이 아닌가 싶다.

 

내년에도 또 가야지? 그치?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