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OS7DMk2'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4.30 오늘 처음 만난 둘째 조카
  2. 2016.04.06 여의도 벚꽃축제
  3. 2016.04.05 중랑천 벚꽃길

오늘 처음 만난 둘째 조카

People 2018.04.30 18:00

둘째 녀석 태어나고 한동안은 사진으로만 봤었는데

 

처음으로 집에 와서 일찍 퇴근하고 카메라 주섬주섬~

 

 

 

 

 

 

 

첫째는 언제나 그렇듯이 잘 웃는다.

 

태어난지 얼마 안 됐을 때부터 그랬는데 누굴 닮았는지 신기할 정도로 잘 웃음~

 

 

 

 

 

 

 

 

 

 

애기때부터 내가 찍어줘서 그런지 카메라만 들이대면 마냥 좋다고 웃는다

 

 

 

 

 

 

 

 

 

 

 

 

 

 

 

 

 

 

 

 

그리고 곤히 자고 있는 둘째 녀석...

 

 

 

 

 

 

 

 

 

 

 

 

 

 

 

 

 

 

 

 

 

 

 

 

 

 

 

 

 

 

살짝살짝 웃을 때보면 딱 동생 얼굴인데

 

어제 좀 지켜보니 첫째보다는 성깔 좀 있을 듯~ㅋㅋ

 

 

 

 

 

 

 

 

 

 

 

 

 

 

 

 

 

 

 

 

동생도 생겼겠다 좋기도 하고 질투를 하기도 해도

 

엄마가 당연하게 해줘야 하는 것에 대해서는 크게 심술 한부리니 그나마 다행인듯

 

칭얼대면 동생이라고 두드려주기도 하고 말이지... 천성이 착한 녀석이다 정말

 

 

 

 

 

 

 

 

 

 

테스트도 해볼 겸 리모뷰 K1을 꺼내서 찍어보는데

 

직접 동생 찍어주고 싶다고 후딱 뺏어감~

 

가벼워서 그런지 얘기를 안 하면 계속 찍더라.

 

 

 

 

 

 

 

 

 

 

 

할머니 품에서 식사도 하시고~

 

 

 

 

 

 

 

 

 

 

요즘은 자주 볼 수 없어서 아쉽긴 하지만 볼 때마다 활짝 웃어주는 조카녀석~

 

이제는 나랑 이야기도 할 정도로 어느새 훌쩍 커버렸다.

 

시간 빠르네...

 

 

 

 

 

'Peo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둘째 조카 100일~  (0) 2018.06.25
오늘 처음 만난 둘째 조카  (0) 2018.04.30
오랜만에 돌잔치~  (0) 2018.04.16
제법 많이 컸다  (0) 2015.10.11
점점 커진다 조카녀셕~  (0) 2015.08.09
요즘은 이 녀석 보는 맛에~  (0) 2014.08.15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여의도 벚꽃축제

Etc 2016.04.06 14:00

그저께는 중랑천에, 어제는 여의도에 오랜만에 일탈 좀 했다.

 

오늘은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여지없이 틀렸다.

 

전철역 출구부터 빽빽하게 움직이는 사람들보고 역시 벚꽃축제구나 하고 생각

 

 

 

 

 

 

 

 

 

 

 

 

 

 

 

 

 

 

 

 

 

 

 

 

 

 

 

 

 

 

 

 

 

 

 

 

 

 

 

 

 

 

 

 

 

 

 

 

 

 

작년보다 휠씬 더 사람들이 많은 느낌...

 

작년엔 그래도 이래저래 수월하게 사진찍을 수 있었는데 어제는 꽤나 힘들었다.

 

 

 

 

 

 

 

 

 

 

 

 

 

 

 

 

 

 

 

 

 

 

 

 

 

 

 

 

 

 

 

 

 

 

 

 

 

 

 

 

 

 

 

 

 

 

 

 

 

 

 

 

 

 

 

 

 

 

 

 

 

 

 

 

 

 

 

 

 

 

 

 

 

 

 

 

 

 

 

 

 

 

 

 

 

 

 

 

 

 

 

 

 

 

 

 

 

 

 

 

 

 

 

 

 

 

 

 

 

 

 

 

 

 

 

 

 

 

 

 

 

 

 

 

 

 

 

 

 

 

 

 

 

 

 

 

 

 

 

 

 

 

 

 

 

 

 

 

 

 

 

 

 

 

 

 

 

 

 

 

 

 

 

 

 

 

 

 

 

 

 

 

 

 

 

 

 

 

 

 

 

 

 

 

 

 

 

 

 

 

 

 

 

 

 

 

 

 

 

 

 

 

 

 

 

 

 

 

 

 

 

 

 

 

 

 

 

 

 

 

 

 

 

 

 

 

 

 

 

 

 

 

 

 

 

 

 

 

 

 

 

 

 

사람들이 붐벼서 좀 힘들긴 했어도 역시나 가끔씩하는 일탈은 기분좋다.

 

이제 인라인타러 여의도에 가야하는데 스케이트는 언제쯤 오려나~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중랑천 벚꽃길

Etc 2016.04.05 23:55

이제 좀 뭘 할 여유도 생기고 마침 벚꽃피는 시기라서 좀 덜 붐비는 중랑천으로 갔다왔다.

 

매번 갔던 곳이지만 유난히 이번에는 기분좋게 사진도 찍고 기분전환도 한 것 같아서 좋다.

 

 

 

 

 

 

 

 

 

 

 

 

 

 

 

 

 

 

 

 

 

 

 

 

 

 

 

 

 

 

 

 

 

 

 

 

 

 

 

 

 

 

 

 

 

 

 

 

 

 

 

 

 

 

 

 

 

 

 

 

 

 

 

 

 

 

 

 

평일이었는데도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더라.

 

음... 서울에는 벚꽃 제대로 볼만한 곳이 많지 않아서 그런가? 일본 갔으면 좀 더 다양한 곳을 볼 수 있었을텐데 아쉽다.

 

 

 

 

 

 

 

 

 

 

 

 

 

 

 

 

 

 

 

 

 

 

 

 

 

 

 

 

 

 

 

 

 

 

 

 

 

 

 

 

 

 

 

 

 

 

 

 

 

 

 

 

 

 

이번에 구입한 A6300 테스트도 할 겸 가지고 갔었는데 너무 번거로워서 중간에 포기...

 

작은 사이즈의 카메라지만 4K도 그럭저럭 쓸만한 것 같다.

 

 

 

 

 

 

 

 

 

 

 

 

 

 

 

 

 

 

 

 

 

 

 

 

 

 

 

 

 

 

 

 

 

 

 

 

 

 

 

 

 

 

 

 

 

 

 

 

 

 

 

 

 

 

 

 

 

 

 

 

 

 

 

 

 

 

 

 

 

 

 

 

 

 

 

 

 

 

 

 

 

 

 

 

 

 

 

 

 

 

 

 

 

 

 

 

 

 

 

 

 

 

 

 

 

 

 

 

 

 

 

 

 

 

 

 

 

 

 

 

 

 

 

 

 

 

 

 

 

 

 

 

 

 

 

 

 

 

 

 

 

 

 

 

 

 

 

 

 

 

 

 

 

 

 

 

 

 

 

 

 

 

 

 

 

 

 

 

 

 

 

 

 

 

 

 

 

 

 

 

 

 

 

 

 

 

 

 

 

 

 

 

 

 

 

 

 

 

 

 

 

 

 

 

 

 

 

 

 

 

 

 

 

 

 

 

 

 

 

 

 

 

 

 

 

 

 

 

 

 

 

 

 

 

벚꽃사진찍을 때에는 항상 단렌즈로 찍는데 이게 은근히 재밌다.

 

'주어진 화각에서 니가 할 수 있는 것 좀 해봐'라고 말하는 것 같은 그런... 단렌즈의 묘미 아닌가 싶네

 

좋은 날씨에 바람도 적당히 불고 오랜만에 사진도 찍고

 

저녁에는 친구와 술한잔 가볍게(?)하고 오랜만에 느끼는 평일의 한가함이 좋았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