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넷째날 - 나라 & 사루사와 연못 & 나라마치 코시노이에 -

Bon voyage 2012.08.31 19:04

오사카 난바역에서 킨테츠 선을 타면 킨테츠나라역까지 바로 오는 전철이 있어서 편하게 왔다.

 

이제 가는 시간이 여유가 있으면 주변 풍경을 구경하기 보다는 그냥 잔다~ㅡ,.ㅡa

 

 

 

 

40여분을 달려서 킨테츠 나라역에 도착했다. 살짝 하늘이 어두워서 우산 가지고 와야했나 싶다가

 

아침에 날씨는 첵크하고 왔으니 그냥 믿고 움직이기로 했다.

 

 

 

 

 

 

 

 

 

 

 

오래 전에 나라에 왔을 때도 JR이 아닌 킨테츠 선을 타고 온 기억이 난다. 지금과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느끼는 걸 보면~^^

 

 

 

 

 

 

 

 

 

 

 

 

 

 

 

 

 

 

 

 

 

 

 

 

 

 

 

 

 

 

일단 계획했던대로 히가시무키도리로 움직였다. 역시나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좀 한산했다.

 

 

 

 

 

 

 

 

 

 

나라공원이 근처에 있으니 사슴관련 기념품들 파는 가게들도 많고

 

 

 

 

 

 

 

 

 

 

메뉴판을 보니 오기 전에 밥을 먹었는데도 먹고 싶다는 생각이~ㅋㅋ

 

 

 

 

 

 

 

 

 

 

히가시무키도리를 지나서 왼쪽으로 돌아나오면 사루사와 연못이 보인다.

 

일본 고대사를 노래한 시가집에 나올 정도로 유서깊은 곳이고 나라 8대 경치 중에 하나라고 한다. 8대 경치도 날씨가 안 도와주면 답없다~ㅡ,.ㅡa

 

 

 

 

 

 

 

 

 

 

꽤 깔끔해 보였다. 물론 물은 그냥 뭐~ㅡ,.ㅡa

 

 

 

 

 

 

 

 

 

 

거북이들이 아침부터 일광욕을 즐기기도 하고 그 옆에 닭둘;;; 아니 비둘기도...

 

 

 

 

 

 

 

 

 

사람들이 먹이를 자주 주는지 물가 가까히 가면 머리를 빼꼼 내밀고 다가온다.

 

 

 

 

 

 

 

 

 

 

 

 

 

 

 

 

 

 

 

 

그리고 사루사와 연못 끝자락에 나라마치토오리 상점가 안내도가 있다.

 

음... 솔직히 번화가라고 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고 그래도 나름 유명한 곳이니까 안내도까지 만들어 놓은 것 같은데... 모르겠네.

 

 

 

 

 

 

 

 

 

 

역시나 이른 아침이라 대부분 문이 닫혀 있었다. 솔직히 열려있다고 들어갈 건 아니었지만~^^

 

 

 

 

 

 

 

 

 

 

 

 

 

 

 

 

 

 

 

 

 

 

 

 

 

 

 

 

 

 

거리 폭이 생각보다 작은 편이었는데도 차들이 자주 오가는 거 보니 그저 신기~ㅎㅎ

 

 

 

 

 

 

 

 

 

 

나라마치 코시노이에 근처에 오니 슬슬 옛모습 그래로의 집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뭐랄까... 어렸을 때 자기가 살던 동네를 다시 가봤는데 여전히 그대로 있다면... 꽤 괜찮은 느낌 아닌가?  암튼 그런 느낌이 드는 거리였다.

 

 

 

 

 

 

 

 

 

 

 

 

 

 

 

 

 

 

 

 

 

 

 

 

 

 

 

 

 

 

 

 

 

 

 

 

 

 

 

 

 

 

 

 

 

 

 

 

 

 

 

 

 

 

 

 

곳곳에 작은 신사도 있고 아기자기한 상점이 많더라는~

 

 

 

 

 

 

 

 

 

 

 

 

 

 

 

 

 

 

 

 

 

 

 

 

 

 

 

 

 

 

옛날에는 건물 정면의 폭을 기준으로 세금을 매겨서 이런 직사각형 형태의 건물이 많다고 하네...

 

 

 

 

 

 

 

 

 

 

 

솔직히 이 정도 되면 재개발 할만도 한데 어느 하나 소홀히 하지 않는 것 보면 대단하다는 느낌

 

 

 

 

 

 

 

 

 

 

 

 

 

 

 

 

 

 

 

 

 

 

 

 

 

 

 

 

 

 

 

 

 

 

 

 

 

 

 

 

 

 

 

 

 

 

 

 

 

 

 

 

 

 

 

 

 

 

 

 

 

 

 

 

 

 

 

 

 

 

주위 구경하면서 나라마치까지 나왔다. 날은 여전히 덥고 힘들지만 여행은 이 맛에 하는 것 아닌가? ^^

 

슬슬 나라공원쪽으로 걸어갔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