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n voyage

2013년 8월 도쿄여행 여섯째날 (1) - 시모키타자와 & 집으로 -

by 분홍거미 2013. 8. 20.

언제나 그랬듯이 마지막 날은 느긋하게 보내다가 돌아간다.

 

느즈막히 일어나서 우에노 케이세이선 코인락커에 짐을 넣고 시모키타자와로 갔다.

 

생각보다 여행가방이 빵빵해서 코인락커에 집어 넣는데 애먹었다.

 

 

 

 

 

 

 

 

그렇게 전철을 타고 다시 시모키타자와에 도착!

 

10시 반쯤 도착한 것 같은데 평일 아침이지만 사람들이 꽤 많더라. 

 

 

 

 

 

 

 

 

 

일단 꼭 먹고 싶었던 것을 먹으러 온 것이기 때문에 부지런히 걸어갔다.

 

 

 

 

 

 

 

 

 

먼저 케이크라도 좀 맛볼까 싶었는데... 참았다.

 

 

 

 

 

 

 

 

 

그러고 보니 시모키타자와에서도 이렇게 뽑기만 하는 오락실이 꽤 많더라.

 

신주쿠에 갔을 때 몇번 해봤는데... 역시 뽑기는 되는 사람만 되는 것 같더라.

 

 

 

 

 

 

 

 

 

 

 

 

 

 

 

 

 

 

모자만 파는 독특한 가게도 있었고

 

 

 

 

 

 

 

 

 

 

 

 

 

 

 

 

 

 

그렇게 도착한 시모키타자와 히로키 오코노미야끼~

 

문은 열려 있긴한데... 뭔가 이상하다 싶어서 물어봤더니 12시부터한다고 하더라...

 

전에는 일요일에 왔었기 때문에 평일에도 똑같지 않을까 싶었는데... 그래서 북쪽 출구 쪽으로 가서 좀 돌아다녀보기로 했다.

 

 

 

 

 

 

 

 

 

 

 

 

 

 

 

 

 

 

 

 

 

 

 

 

 

 

 

역시나 이곳도 아침부터 사람이 많더라.

 

조금 아쉬웠던 건 대부분 11시 넘어서 영업을 시작하기 때문에 들어가볼만한 곳이 거의 없다는 거...

 

 

 

 

 

 

 

 

 

 

 

 

 

 

 

 

 

 

 

 

 

 

 

 

 

 

 

 

 

 

 

 

 

 

 

 

 

 

 

 

 

 

 

 

 

이런 곳에 한국어를 가르치는 곳이 있다는게 참 신기하더라. 물론 무료는 아니겠지만...

 

누군가를 가르쳐 줄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은 좋은 것 아닌가 싶다.

 

 

 

 

 

 

 

 

 

좀 걷다보니 시원한게 땡겨서 또 뽑았다. 수박맛 음료수~ 쮸쮸바 같은 애매한 맛이더라~ 

 

 

 

 

 

 

 

 

 

 

 

 

 

 

 

 

 

 

 

 

 

 

 

 

 

 

 

얼추 오픈 시간에 맞춰서 다시 내려갔다.

 

 

 

 

 

 

 

 

 

 

 

 

 

 

 

 

 

 

안을 보니 이미 앉아 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사람들이 더 오기 전에 후딱 들어갔다.

 

 

 

 

 

 

 

 

 

히로시마 파가 들어간 오코노미여끼와 새우와 오징어 철판 구이를 시켰다.

 

오코노미야끼를 덜어서 먹을 접시와 잘라서 담을 수 있는 주걱(?)도 같이 준다.

 

 

 

 

 

 

 

 

 

마지막으로 맥주도 시키고~ 무리하지 않으려고 작은 것으로 시켰는데...

 

 

 

 

 

 

 

 

 

사람들이 앉아 있는 테이블 앞에 큰 철판이 있어서 이렇게 요리하는 것을 보면서 먹을 수 있다.

 

 

 

 

 

 

 

 

 

새우, 오징어,  브로콜리, 버섯 그리고 단호박을 올리고 소금을 뿌려서 익혀준다.

 

 

 

 

 

 

 

 

 

왜 그런지 모르겟지만 이렇게 뚜껑을 덮어서 익혀준다. 아마 기름이 튈지도 몰라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그 다음은 오코노미야끼 만드는 것~ 먼저 전병처럼 얇게 펴주더라

 

 

 

 

 

 

 

 

 

그리고 히로시마 오코노미야끼는 안에 면이 들어가는데 주문할 때 우동으로 할 건지 소바로 할 건지 선택할 수 있다.

 

두꺼운 면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난 소바로 선택했고

 

 

 

 

 

 

 

 

 

베이컨이었던 것 같은데...

 

 

 

 

 

 

 

 

 

얇게 편 전병같은 것에 양배추를 듬~뿍 올린다.

 

 

 

 

 

 

 

 

 

그러던 도중에 철판구이가 다 익었다.

 

 

 

 

 

 

 

 

 

이렇게 접시에 담아서~

 

 

 

 

 

 

 

 

 

바로 앞에 식지 않도록 그대로 둔다. 

 

 

 

 

 

 

 

 

 

미리 철판에 계란을 풀어서 익히면서 양배추 안에 베이컨을 넣고 이렇게 뒤집어 주더라.

 

 

 

 

 

 

 

 

 

그 뒤에는 면에 소스를 뿌려서 익혀주고~ 

 

 

 

 

 

 

 

 

 

어느 정도 익혀서 양배추의 숨이 죽으면 

 

 

 

 

 

 

 

 

 

 

다시 뒤집어서 위에 소스를 뿌려주고

 

 

 

 

 

 

 

 

 

맥주 꼴짝꼴짝 마시다가 먼저 나온 철판구이는 새우 두마리만 덜렁~

 

 

 

 

 

 

 

 

 

이미 맥주 한잔은 다 비워가고...

 

 

 

 

 

 

 

 

 

그새 꽤 많은 사람들이 와서 철판은 바빠지기 시작했다.

 

 

 

 

 

 

 

 

 

원래 한잔만 마시려고 했는데 직원이 오까와리 더 하겠냐고 물어봐서 아무 생각없이 네~ 라고 해서 추가로 한잔 더~

 

 

 

 

 

 

 

 

 

잠시 오코노미야끼를 기다리고 있을 때 다른 사람의 철판구이도 찍어보고~

 

 

 

 

 

 

 

 

 

그렇게 나온 히로시마 네기 오코노미야끼~ 오코노미야끼 위에 파를 듬뿍 올려서 주더라.

 

 

 

 

 

 

 

 

 

반 정도 잘라서 먹었을 때 안은 대충 이렇다.

 

대부분 오코노미야끼 가격은 1000엔 초반대이고 이것만으로 충분히 식사로 가능할 정도로 양이 적당하다. 나야 철판구이까지 시켰지만...

 

철판구이는 대부분 1000엔 이하였던 것 같고...

 

또, 이곳이 '고독한 미식가'에서 나왔던 곳이라 그런지 이 드라마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도 꽤 인기가 있는 곳이다.

 

편하게 만드는 것을 보면서 먹고 싶다면 시간을 미리 확인하고 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위치는 남쪽 출구로 나와서 표시되어 있는 곳까지 걸어가면 된다. 아마 5분도 안 걸릴 듯~

 

 

 

 

 

 

 

 

 

 

생각했던 것보다 1시간 정도 늦어져서 다른 곳은 보지 않고 그냥 바로 우에노로 가기로 했다.

 

 

 

 

 

 

 

 

 

여기만 해도 ABC 마트가 몇개 되는 듯 하더라.

 

 

 

 

 

 

 

 

 

시부야에 다시 와서 

 

 

 

 

 

 

 

 

 

바로 우에노로~ 

 

 

 

 

 

 

 

 

 

가끔 일본에서 개봉하는 영화들은 우리보다 조금 늦는 듯~ 

 

 

 

 

 

 

 

 

 

이게 시내에서 사용하는 마지막 티켓~

 

음... 이제는 언제 또 올지 모르니... 

 

 

 

 

 

 

 

 

 

그렇게 우에노 역에 도착해서 바로 스카이라이너 티켓을 사고 나리타 공항으로 향했다. 

 

 

 

 

 

 

 

 

 

 

 

 

 

 

 

 

 

 

전에 일요일에 돌아갈 때는 사람들이 정말 많아서 이날은 일찍 도착했었는데 의외로 한산해서 당황~

 

 

 

 

 

 

 

 

 

웹 체크인은 했으니 짐 부치고 티켓 받고

 

 

 

 

 

 

 

 

 

조금 쉬다가 안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출발 시간이 되어서 비행기는 슬슬 도쿄를 떠나기 시작했다.

 

 

 

 

 

 

 

 

 

 

역시나 항상 여행에서 돌아오는 날은 집에 도착할 때까지 마음이 뒤숭숭하다.

 

 

 

 

 

 

 

 

 

 

 

 

 

 

 

 

 

 

별 거 아닌 하늘에 묘한 매력을 느끼기도 하고...

 

 

 

 

 

 

 

 

 

 

 

 

 

 

 

 

 

 

 

 

 

 

 

 

 

 

 

 

 

 

 

 

 

 

 

 

 

 

 

 

 

 

 

 

 

 

 

 

 

 

 

 

 

 

 

 

 

 

 

 

 

 

 

그렇게 비행기가 선회하기 시작해서 인천 공항에 도착...

 

6일간의 여행은 그렇게 끝났다.

 

음... 솔직히 이젠 언제갈 수 있을지도 모르겠고 무언가가 멀어지는 듯한 느낌을 받는 것도 좀 그렇고... 아무튼 그랬다.

 

이제 다시 현실로 돌아왔으니 앞으로 새로 할 일도 더 생각하고 준비해야겠다.

 

현실은 현실이니...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