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unk Story

꼼수부리기~

by 분홍거미 2017. 9. 5.

한참 사진찍을 때는 가끔 사진배경지 어떤 거 쓰냐고 물어보는 경우가 많았다.

 

솔직히 큼지막한 사진배경지를 쓸 만큼 큰 제품을 찍는 일도 없고 일단은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도화지씁니다~'라고 하면 대부분 의아해한다 ^^

 

도화지를 고르는 요령은 가급적이면 화이트밸런스를 쉽게 맞출 수 있는 컬러가 좋고(좀 뉴트럴한 그레이)

 

찍는 대상에 따라서 다양한 컬러로 사용하면 되는데 난 일단 그레이 한장만 쓴다.

 

단 조건은 스트로보를 사용한다는 조건 하에 도화지는 정말 좋은 배경지가 된다.

 

값은 말할 것도 없고~

 

 

 

 

 

얼마 전에 만들었던 GP-03을 좀 편하게 찍을 수 없을까 해서 생각난게 낚시줄...

 

 

 

 

 

 

 

 

 

 

 

약간의 보정은 필요하지만 스탠드를 보이지 않게 하는 것으로는 이것만한게 없더라.

 

 

 

 

 

 

 

 

 

 

 

 

 

 

 

 

 

 

 

 

이볼브4에서 나왔던 영상을 살짝 따라해봤는데...

 

매번 사용하는 기능만 쓰다보니 이제는 포토샵도 한계가 온 듯~

 

아무튼 기왕 찍는 사진 조금만 신경쓰면 나름 괜찮은 사진이 된다는 점~!

 

 

 

 

 

 

 

'Junk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휴일, 오랜만에 동대문  (0) 2017.11.21
인라인스케이트... 그리고 넋두리  (0) 2017.09.23
꼼수부리기~  (0) 2017.09.05
오랜만에 다시 백운대  (0) 2017.08.26
잠깐 외출~  (0) 2016.04.17
가끔은 일탈~  (0) 2015.08.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