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리 주저리~

Junk Story 2018. 1. 10. 19:06

지난 주말에 시간이 좀 생겨서 일찍 퇴근하고 오랜만에 형이랑 상현이를 만났다.

 

다들 살기 바쁘니 같이 만나는 것도 쉽지가 않다.

 

 

 

 

 

 

어디 갈까 고민하다가 형집 근처에 있는 소스 삼겹살 집으로~

 

 

 

 

 

 

 

 

 

 

불판부터 올리고~

 

 

 

 

 

 

 

 

 

 

사장님이 바로 삼겹살을 내어주신다.

 

 

 

 

 

 

 

 

 

 

소스에 삼겹살을 살짝 담가두었다가

 

 

 

 

 

 

 

 

 

 

바로 불판으로~

 

 

 

 

 

 

 

 

 

 

 

시작은 맥주... 내가 제일 못 마시다보니 항상 힘들다...

 

 

 

 

 

 

 

 

 

 

테이블은 북적거리고

 

 

 

 

 

 

 

 

 

 

못 참겠더라~ㅋㅋ

 

 

 

 

 

 

 

 

 

 

 

 

 

 

 

 

 

 

 

 

후딱 삼겹살 해치우고 김치국밥으로 마무리~

 

다들 오랜만에 만나서 그런지 그냥 뭘 먹어도 싱글벙글...

 

요즘 웃을 일이 별로 많지 않은 시기인데 나도 그냥 좋다,

 

 

 

 

 

 

 

 

 

 

2차로는 영등포역 근처에 있는 반샤쿠(ばんしゃく,아마酌겠지?)라는 이자카야에 갔는데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이 너무 많아서 패스~

 

뭔 바람이 불었는지 양고기집 가자고 했더니만 순순히 응한다~

 

 

 

 

 

 

 

 

 

찬거리가 먼저 나오고

 

 

 

 

 

 

 

 

 

 

양고기 찍어먹을 소스들~

 

양고기에 꽤나 거부감이 많았었는데... 사람은 변하나보다... 무지하게 먹어댔으니

 

 

 

 

 

 

 

 

 

 

잠깐 화장실 갔다온 사이에 술이 먼저 나왔는데 맥주는 그렇다 치고 이건 뭐지? ??

 

 

 

 

 

 

 

 

 

 

 

 

 

 

 

 

 

 

 

 

암튼 고기가 나왔으니 굽는다

 

 

 

 

 

 

 

 

 

 

그리고 난 여전히 맥주

 

 

 

 

 

 

 

 

 

 

제법 많았던 3인분을 먹고나니

 

 

 

 

 

 

 

 

 

 

형이 자주와서 그런지 이번에도 어김없이 서비스가 나옴~

 

 

 

 

 

 

 

 

 

 

10년넘게 지긋지긋하게 봐오는 사람들 ㅋㅋ

 

사진 잘 안 찍히려고 하는데 이 날은 순순히 응한다.

 

음... 취했나????

 

 

 

 

 

 

 

 

 

 

 

마지막은 꿔바로우를 가장한 탕수육...

 

이것도 모자라서 치킨집에서 치킨에 맥주로 마무리

 

진짜 석탄을 줄기차게 집어넣는 증기기관차처럼 무자하게 먹어댄 것 같다.

 

집으로 돌아오면서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이토록 오랜만에 만나도 마음이 편할 수 있는 건 뭘까... 그리고 이토록 오랫동안 만나올 수 있던 건 뭘까...

 

친한 친구 두 녀석들도 마찬가지이고 형이랑 상현이도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는 건 뭘까...

 

음... 아마도 서로에게 활짝 열려있는 마음 때문인가?

 

확실한 답이 떠오르진 않는다.

 

새삼스럽게 이런 걸 따질 나이는 아니지만

 

구지 원하지 않는 사람을 붙잡고 싶은 생각은 점점 희미해지는 느낌이다.

 

그냥 주저리 주저리...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