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카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2.16 2018년 12월 도쿄여행 셋째날 (2) - 닌교초 후지키 & 도쿄 국립 신 미술관 & 마루노우치 -

2018년 12월 도쿄여행 셋째날 (2) - 닌교초 후지키 & 도쿄 국립 신 미술관 & 마루노우치 -

Bon voyage 2018.12.16 01:11

오다이바에서 닌교초로 왔다.

 

이곳에는 고독한 미식가에서 쿠로텐동으로 유명한 텐푸라 나카야마(天ぷら 中山)도 있고

 

바로 그 근처에 오야코동으로 유명한 타마히데(玉ひで)가 있다. 이름이 정겹네... 히데...

 

유튜브에서 우연히 돈가츠 영상을 본 것이 있었는데

 

돼지뼈까지 붙어 있는 고기로 돈가츠를 만드는 영상을 보고 호기심이 생겼다.

 

찾아봤더니 이 가게도 닌교초 나카야마에서 아주 가까운 곳에 있더라.

 

그래서 이곳으로 가기로 하고 오다이바에서 넘어오자마자 이 곳으로 향했다. 

 

 

 

 

 

 

 

 

 

 

 

 

 

타베로그 평도 괜찮았고 오랜만에 닌교초에 가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서 이 곳으로 왔는데

 

다행히 사람들은 많지 않아서 바로 들어감~

 

 

 

 

 

 

 

 

 

 

생맥주 한 잔 시키고 주문은 원래 骨付ロースとんかつ로 주문하려고 했는데 이 날 재료가 없다고 해서

 

骨付

 

 

 

 

 

 

 

 

 

 

영상에도 나오셨던 분이 이 날도 직접 만들고 있었다.

 

 

 

 

 

 

 

 

 

 

주문할 때 밥, 된장국, 양배추는 오오모리로 해도 무료이니 미리 얘기하는 것이 좋다.

 

나중에 추가하면 각각 100엔씩 추가금액이 생기니~

 

 

 

 

 

 

 

 

 

 

 

 

 

 

 

 

 

 

 

 

가게 내부는 뭐랄까 부엌과 연결된 주방같은 좀 친근한 느낌

 

 

 

 

 

 

 

 

 

 

 

 

주문한 스페어립 돈가츠가 나왔다. 이거 생각했던 것보다 양이 제법 되더라.

 

방금 나온 거라서 그런지 몰라도 돈가츠 특유의 고소한 향도 좋고 겉의 바삭한 식감도 좋더라.

 

 

 

 

 

 

 

 

 

안에 립이 붙어 있어서 솔직히 먹는 건 좀 불편하긴 했지만

 

뭔가 이 집만의 독특한 맛이라기 보다는 고기자체가 상당히 맛있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고

 

겨자소스와 곁들여서 먹어도 좋고 소금에 찍어서 먹어도 좋았다.

 

생각해보니 여행하면서 돈가츠를 먹어본 기억은 별로 없었는데 이 날 먹어보고 괜찮은 돈가츠가게가 있다면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듬~

 

 

 

 

 

 

 

 

 

 

 

어쨌든 맛있어서 여기서도 하얗게 불태움~ㅋㅋ

 

잘 먹었습니다~!

 

 

 

 

 

 

 

 

 

 

 

매번 간다간다 했던 도쿄 국립 신 미술관~

 

시간이 애매해서 못 가고, 막상 갔더니 휴관이라서 못 가고... 이 날은 꼭 가야겠다 생각했음

 

뭐 딱히 전시회를 보러 가는 건 아니었지만 신 미술관만의 독특한 내부가 꼭 보고 싶어서

 

 

 

 

 

 

 

 

 

 

 

 

 

 

 

 

 

 

 

 

 

 

 

 

 

 

 

 

 

 

 

 

 

 

 

 

 

 

 

 

 

 

 

 

 

 

 

 

 

 

 

 

 

 

 

 

 

 

 

 

 

 

 

 

 

 

 

 

 

 

 

 

 

 

 

 

 

 

 

 

 

 

 

 

 

 

 

 

 

 

 

 

 

 

 

 

 

 

 

 

 

 

 

 

 

 

 

 

 

 

 

 

 

 

 

 

 

 

 

 

 

 

 

 

 

 

 

 

 

 

 

 

 

 

 

 

 

 

 

 

 

 

 

 

 

 

 

 

 

 

 

 

 

 

 

 

 

 

 

 

 

 

 

 

 

 

 

 

진짜 여유롭게 작품을 보듯이 구석구석 돌아다니면서 살펴봤다.

 

개방감이 좋은 까페나 음식점들도 분위기가 좋았고 풍경사진찍을 포인트로도 정말 좋은 장소라는 걸 직접보고 새삼 느낌...

 

다른 곳을 가볼까 생각했었는데 가보길 잘 한 것 같다.

 

뭔가 웅장함과 신 미술관만의 독특한 디자인도 그렇고 미술관이라서 그런지 자연스레 풍기는 분위기가 잘 어우러지는 곳이었다.

 

 

 

 

 

 

 

 

 

 

 

 

이날도 이것저것 살 것이 있어서 아키하바라에 잠깐 들림~

 

메탈빌드 에바 초호기 전시가 되어 있었는데 눈이 많이 몰렸네 하는 의견이 좀 있던데 직접 보니 생각보다 괜찮음~

 

함 사보고 싶은데 너무 비싸서 패스~ㅋ

 

 

 

 

 

 

 

 

 

 

 

 

 

 

 

 

 

 

 

 

 

 

 

 

이것저것 필요한 것들 좀 구매하고 도쿄역 가기 전에 저녁먹을 시간이 애매해서

 

그냥 로스트비프동 먹고 도쿄역으로~

 

 

 

 

 

 

 

 

 

 

 

도쿄역에 오자마자 일단 KITTE로 들어간다~

 

 

 

 

 

 

 

 

 

 

 

 

 

 

 

 

 

 

 

 

 

 

 

 

 

 

 

 

 

 

 

 

 

 

 

거대한 트리와 함께 시간에 맞춰서 공연하는 걸 좀 느긋하게 지켜봤다.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요즘은 여행할 때마다 좀 조급하게 많이 보려고 생각하다가도

 

결국은 그냥 넘어가기가 일쑤였는데 차라리 즐길 수 있는 곳에서는 느긋하게 즐기고 가는게 여행아닌가?

 

일상에 찌들어서 그런지 여행할 때도 그런 모습이 나오는 내 모습을 보면 좀 안쓰럽기도 하다.

 

비단 나만의 문제는 아니겠지만...

 

 

 

 

 

 

 

 

 

 

 

 

 

 

 

 

 

 

 

 

 

 

 

 

 

 

 

 

 

 

 

 

 

 

 

 

 

 

 

 

 

 

 

 

 

KITTE가 좋은 점은 대형트리를 볼 수 있는 스팟으로도 좋지만 쇼핑하기도 괜찮은 곳이다.

 

지하에는 푸드코트도 제법 있고~

 

항상 사람들이 줄서 있는 회전초밥집도 있던데... 딱히 갈 생각이 없어서 크게 신경쓰지 않았는데

 

왜 그리 인기가 많은지 한번 찾아봐야겠음~

 

 

 

 

 

 

 

 

 

 

 

 

 

 

 

 

 

 

 

 

 

사진찍을 수 있는 장소가 있어서 이 곳에 오면 항상 올라가보는데

 

이제 도쿄역 근처는 정리가 잘 되어 있는 듯~

 

 

 

 

 

 

 

 

 

 

 

 

 

 

 

 

 

 

 

 

 

 

대기 중인 신칸센을 보니까 시즈오카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불쑥~

 

나중에 또 오게 되면 미호노마츠바라에서 후지산 찍어보고 싶네~

 

 

 

 

 

 

 

 

 

 

 

 

 

 

 

 

 

 

 

 

 

 

 

 

 

 

 

 

 

 

 

 

 

 

 

 

 

 

 

 

 

 

 

 

적당히 둘러보고 근처 마루노우치 일루미네이션 보러~

 

 

 

 

 

 

 

 

 

 

 

 

 

 

 

 

 

 

 

 

 

 

 

 

 

 

 

 

 

 

 

 

 

 

 

 

 

 

 

 

 

 

 

 

 

 

 

 

 

 

 

 

 

 

 

 

 

 

 

 

 

 

 

 

 

 

 

 

 

 

 

 

 

 

 

 

 

 

 

 

 

 

 

 

 

 

 

 

 

 

 

 

 

 

 

 

 

 

 

 

 

 

 

 

 

 

 

 

 

 

 

 

 

 

 

 

 

 

 

 

 

 

 

 

 

 

 

 

 

 

 

 

 

 

 

 

 

 

 

 

 

 

 

 

 

 

 

 

 

 

 

 

 

 

 

 

 

 

 

 

 

 

 

 

 

 

 

 

 

 

 

 

 

 

사실 도쿄역 근처는 관광지라기보다는 회사들이 많은 곳이라서 저녁에는 한산한 느낌이 있지만

 

따뜻한 느낌의 일루미네이션 때문에 왠지 기분도 좋아짐~

 

시부야의 청의 동굴은 블루컬러로 차분한 느낌을 주고 롯폰기 힐즈는 화이트컬러로 생동감을 주고 마루노우치는 따뜻함을 느끼게 해주는(뭐,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어디를 가도 똑같지 않은 느낌이라서 12월의 일루미네이션만 찾아다녀도 지루하지 않은 느낌~

 

아무튼 저녁도 미리 먹었겠다 이 날은 일찍 호텔로 돌아감~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