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私なりのグルメ

연신내 맛집 다온카츠 - 고기는 역시 뼈에 붙은 고기가 제일 맛있지~ -

by 분홍거미 2022. 1. 23.

아마도 토요일이 나이키 덩크로우 레트로 PRM 할로윈 드로우에 마지막이 아닐까 싶다.

 

지금까지 제법 꽤 많은 드로우가 있었는데 역시나 다 광탈~

 

뭔가 될 것 같아서 리뷰할 때 사용하려고 UV라이트까지 구입해놨는데~ㅋㅋㅋ

 

머리도 지저분한 것 같아서 미리 예약 해야지 생각하고 있었건만 멍 때리다가 토요일 오전에 생각나서

 

예약하려고 했건만 늦은 시간~ㅋㅋㅋ 

 

갑자기 만사가 다 귀찮아져서 뭐나 먹으면서 시간 떼우자 생각하면서 떠오른 건 무난한 돈카츠

 

일전에 뼈붙은 돈카츠를 하는 곳이 생각나서 가봤다.

 

 

 

북적거리던 연신내 메인거리에 벗어나 있는 다온카츠

 

하긴 요즘은 맛 좋고 인스타감성 뿜뿜하면 거리가 문젠가? 다들 가게 되지~

 

 

 

 

 

 

 

 

2층에 자리잡고 있다.

 

5시에 딱 맞춰서 갔는데 기다리는 사람들이 제법 있더라.

 

 

 

 

 

 

 

 

매장분위기는 음식점이라기보다는 뭔가 열심히 공부해야 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이었는데 굉장히 깔끔하더라.

 

2인, 4인 테이블 포함 20명정도는 들어갈 수 있는 정도였고

 

 

 

 

 

 

 

 

테이블엔 물컵과 메뉴판외에 이것저것 가지런히 놓여져 있었고

 

 

 

 

 

 

 

 

돈카츠 종류는 4종류가 있다. 대부분 돈카츠 가게들과 비슷하지만 다온카츠에는 갈비카츠가 있어서

 

갈비카츠로 주문, 맥주도 좀 땡겼는데 운전해야 해서 패스하고~

 

 

 

 

 

 

 

 

메뉴판 뒷면에는 먹는 방법에 대해서 간단하게 설명되어 있고

 

요즘은 돼지고기 선홍빛 띠어서 안 익었다고 난리치는 사람없겠지? 아마 없을거야~

 

 

 

 

 

 

 

 

일전에도 얘기했지만 이제 돈카츠는 상향평준화 되어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가게들은 맛이 있고 없고가 아니라

 

어떤 특징을 갖고 있는 가게인지에 대해서 눈길이 가게 되는데 일단, 다온카츠는 뼈붙은 갈비카츠와

 

아마도 복분자 소금이 아닐까 싶다.

 

나만 지금까지 못 본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굉장히 궁금했음~

 

 

 

 

 

 

 

 

일단 밥과 국, 반찬을 먼저 내어주시고

 

 

 

 

 

 

 

 

다온카츠는 독특하게 파절임, 깍뚜기 그리고 백김치가 나왔다.

 

뭔가 국밥이 나올 것 같은 상상을 하게되는 반찬인데 이게 의외로 돈카츠와 잘 어울렸다.

 

느끼함을 잡아 주는 3중화음같은 그런 느낌

 

 

 

 

 

 

 

 

밥은 미리 퍼먹은 거 아님... 일단 적은 양으로 내어주시고 필요하면 더 달라고 얘기하면 된다.

 

국은 멸치를 우려낸 우동에도 들어가는 국물이 아닌가 싶은데

 

너무 진하지도 않고 옅지도 않아서 장국만큼 잘 어울리는 것 같더라.

 

우동 좋아하는 사람들도 겸사겸사 가보면 좋을 것 같고

 

 

 

 

 

 

 

 

잠시 후에 갈비카츠가 나왔다~

 

 

 

 

 

 

 

 

이 늠름한 뼈를 보라~ㅋㅋ

 

 

 

 

 

 

 

 

사실 뼈붙은 돈카츠는 예전이 일본여행을 할 때 먼저 먹어본 경험이 있었다.

 

유튜브에서 묘한 알고리즘에 이끌려 우연히 본 영상이었는데 가게 이름이 나오질 않아서

 

진짜 초단위로 한자 보면서 겨우겨우 찾았던 기억이 있는데

 

고독한 미식가에 나왔던 쿠로텐동(黒天丼), 튀김덮밥 편에서 나왔던 닌교쵸(人形町)에 있더라.

 

 

 

 

 

 

 

도쿄여행 넷째날 (1)

뭐, 대단한 여행기를 올리는 것도 아니지만 며칠 바빠서 퇴근하면 자기 바쁘고 정리해놓은 사진도 없어서 이제서야 올린다. 이제 슬슬 크리스마스 시즌이기도 하고 새로산 7D MkII 테스트도 해볼

pinkcloudy.tistory.com

이 때는 뭐 대충대충 포스팅하던 때라서 가볍게 사진만 보면 될 듯~

 

 

 

 

 

 

 

 

天ぷら 中山 (人形町/天ぷら)

★★★☆☆3.73 ■家族で守る黒天丼 ■予算(夜):¥1,000~¥1,999

tabelog.com

여기가 고독한 미식가에 나왔던 나카야마 덴푸라

 

 

 

 

 

 

 

 

富士喜 人形町 (人形町/定食・食堂)

★★★☆☆3.56 ■予算(夜):¥3,000~¥3,999

tabelog.com

여기는 뼈붙은 돈카츠(骨付けロースとんかつ)가 있는 후지키 닌교쵸(富士喜 人形町)

 

아~ 링크 걸다보니까 또 가고 싶어지네...

 

 

 

 

 

 

 

 

돈카츠 소스는 얘기하면 따로 주시는데 여기에 들깨 듬뿍 갈아 넣어서 먹으면 

 

돈카츠 소스 특유의 맛과 담백한 향이 어우려져서 꽤나 괜찮았음~

 

 

 

 

 

 

 

 

그리고 궁굼했던 복분자 소금

 

맛이 좀 특별하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맛은 상상이 가는 소금맛이었고 향이 살짝살짝 복분자향이 나더라.

 

맛까지 복분자 맛이 났다면 단짠단짠의 진수가 아니었었을까?  그래도 독특하더라.

 

 

 

 

 

 

 

 

갈비카츠는 일단 부드러운 편이었고 안심과 등심의 중간정도라고 해야 하나?

 

너무 단백질 뿜뿜인 안심이 싫고 그렇다고 지방이 넉넉히 들어간 등심이 싫다면

 

'싫어할 것 같아서 쬐끔만 넣었다~'라고 하듯이 살짝 지방이 들어간 갈비카츠가 괜찮을 것 같다.

 

조금 아쉬웠던 건 뼈에 붙은 살을 떼어낼 때 사용하는 나이프가 톱니가 없어서 조각조각 나버렸는데

 

이거 요령이 좀 필요한 것 같은 느낌~

 

뭐, 어찌됐건 뼈에 붙은 살은... 으흐흐흐... 좋다.

 

맛은 이제 거기서 거기다라고 생각한다면 기분전환겸 뼈가 붙은 돈카츠를 한번 먹어보는 것도 괜찮을 듯~

 

 

 

 

 

 

 

 

매일 오전 11시 반부터 오후 9시 반까지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 반부터 5시까지

 

라스트 오더는 오후 3시, 9시이니 참고하면 될 듯~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