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다이 DX 초합금 마크로스 VF-1J 이치죠 히카루기

Forever Macross 2019.01.02 22:22

12월 말에 발매했던 DX 초합금 VF-1J를 오늘 받았다~

 

VF-1 시리즈는 다른 브랜드에서도 나올만큼 나왔던 라인업이기 때문에 큰 감흥이 없을 수도 있겠지만

 

반다이에서는 하이메탈 시리즈 외에는 특별히 괜찮다 할만한 건 나온 적이 없던 것 같다.

 

기억이 나는 건 아주 오래 전에 나왔던 복각판 정도일까?

 

아무튼 VF-25 시리즈를 거쳐가면서 변형 메카니즘은 굉장히 좋아졌고

 

그 기대에 부흥할만한 제품으로 나왔는지 정말 궁금했다. 물론 마크로스를 좋아하니까 산 이유도 있겠지만~

 

 

 

 

 

 

 

 

 

 

 

 

 

 

 

 

 

 

 

 

 

 

 

 

 

 

 

 

 

 

 

 

 

 

 

 

개봉하고 사진찍으면서 정말 놀랐다.

 

원형에 가깝게 파이터 비율도 좋고 어디 하나 흐느적 거리는 부분이 없다.

 

곳곳에 디테일을 살린 부분도 굉장히 많고 여기저기 진짜 전투기처럼 이런 곳까지 표현했나? 싶을 정도로

 

프린팅도 세세하게 되어 있다.

 

 

 

 

 

 

 

 

 

 

초합금이 대부분 뒷부분 디테일이 좀 아쉬운 경우가 많았는데

 

엔진부분까지 잘 처리해줌

 

 

 

 

 

 

 

 

 

 

에어브레이크 전개도 가능하고 안쪽의 디테일도 잘 표현해놨고

 

 

 

 

 

 

 

 

 

 

윙부분에 이것까지 가능하게 해놨다.

 

반다이가 간만에 약빤 것 같네...

 

 

 

 

 

 

 

 

 

 

앞에서 언급했듯이 '야... 이런 곳까지 구석구석 표현할 필요가 있나?' 싶을 정도로 정말 디테일하게 표현해놓음

 

게다가 프린팅도 굉장히 작음에도 불구하고 선명하게 표현!

 

 

 

 

 

 

 

 

 

 

콕핏도 디테일하게 잘 만들어놨다.

 

 

 

 

 

 

 

 

 

 

 

 

 

 

 

 

 

 

 

 

계기판 디스플레이까지 표현해줬으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콕핏 앞부분 HUD도 클리어 파츠로 만들어놓음

 

 

 

 

 

 

 

 

 

 

파일럿인 히카루 표현도 페인팅을 그럭저럭 잘 해놨다.

 

 

 

 

 

 

 

 

 

 

 

 

 

 

 

 

 

 

 

 

 

 

 

 

 

 

 

 

 

 

거워크모드시 다리부분은 굉장히 부드럽게 꺽이면서도 잘 지탱해준다.

 

아마도 발부분이 통짜 메탈이라서 그런 것도 있을테고

 

 

 

 

 

 

 

 

 

 

하이메탈 시리즈의 경우는 거워크 모드시 다소 팔의 가동범위가 좁아지는 단점이 있었는데

 

날개부분을 거의 간섭하지 않아서 다양한 포즈도 가능

 

 

 

 

 

 

 

 

 

 

 

 

 

 

 

 

 

 

상판의 노즐은 3개중에 가운데 노즐은 살짝 움직일 수 있다.

 

 

 

 

 

 

 

 

 

 

 

 

 

 

 

 

 

 

 

 

 

 

 

 

 

 

 

 

 

 

DX 라인업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단순히 접고 끼우고 해서 배트로이드 모드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뭔가 여기저기 채워주는 느낌으로 변형

 

기존 마크로스 시리즈들은 변형시 좀 복잡하고 어떻게 잘 끼워줘야 하는지 메뉴얼을 봐도 애매한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 VF-1의 경우는 단순히 변형시키면서도 어디 하나 흐느적 거리는 것 없어서 정말 좋다.

 

 

 

 

 

 

 

 

 

 

 

배트로이드 모드시 기수 뒷부분에 메탈파트가 허리라인부터 상판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데

 

LOCK 파츠를 빼면 허리도 좌우로 가동할 수 있게 만들었다.

 

뭔가 아르카디아 제품의 개선된 버젼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

 

하체 무게가 제법 되어서 좀 문제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과하다 싶을 정도로 잘 잡아줌

 

 

 

 

 

 

 

 

 

 

추가파츠로 내놓을까봐 걱정했었던 옆구리부분의 파츠도 같이 들어있음 ㅋㅋ

 

 

 

 

 

 

 

 

 

 

 

 

 

 

 

 

 

 

 

 

 

 

 

 

 

 

 

 

 

 

다리의 가동범위는 상당히 좋아졌다.

 

기존 마크로스 초합금 시리즈들은 이 부분을 원하는 만큼 프로포션을 잡기가 쉽지 않았는데

 

바깥쪽으로 더 벌릴 수 있게 해놔서 좀 더 역동적인 포즈도 가능

 

 

 

 

 

 

 

 

 

 

건포드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클리어파츠도 사용하고 프린팅 역시 디테일하게 해놨더라.

 

 

 

 

 

 

 

 

 

 

게다가 탄피배출구까지 표현해놓음

 

앞으로 VF-1 라인업을 계속 내놓을 생각으로 작정하고 만든 것 같음~ 물론 색놀이지만 ㅋㅋ

 

 

 

 

 

 

 

 

 

 

 

 

 

 

 

 

 

 

 

 

 

 

 

 

 

 

 

 

 

 

 

 

 

 

 

 

 

 

 

 

건포드에 멜빵도 있긴한데...

 

뭐랄까 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아서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어쨌든 넣어줬다. 가죽은 아님~

 

 

 

 

 

 

 

 

 

 

 

 

 

 

 

 

 

 

 

 

 

 

 

 

 

 

 

 

 

 

 

 

 

 

 

 

 

 

 

 

 

기본 마크로스 디스플레이에 변형시 맞는 클리어파츠 3개를 사용해서 파이터 모드, 거워크 모드, 배트로이드 모드로 디스플레이가 가능하고

 

 

 

 

 

 

 

 

 

 

초회한정판으로 추가 디스플레이가 들어있는데

 

 

 

 

 

 

 

 

 

 

 

 

 

 

 

 

 

 

 

 

이렇게 살찍 비틀어서 장식해놓는 타입이다.

 

 

 

 

 

 

 

 

 

 

 

 

 

 

 

 

 

 

 

 

 

 

 

 

 

 

 

 

 

 

박스는 특별한 건 없다.

 

크게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지금까지 마크로스 변형시스템을 집대성했다고 할만큼의 자격은 있는 것 같다.

 

차기 마크로스 시리즈가 결정된 것이 없어서 그런가 그래서 VF-1라인으로 일단 밀고 나가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VF-1J가 나온만큼 앞으로 줄줄이 스컬소대 뿐만 아니라 양산기나 다른 기체들도 나올테고 수퍼팩도 나올테고

 

잘 만든제품이라서 콜렉팅의 가치는 충분할 듯~

 

언제나 그렇지만 고스트 좀 내주라 반다이... 아니면 YF-21이라도...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