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collection

반다이 MG 발바토스 확장파트 세트 제 6형태 (バンダイMG 1/100 ガンダムバルバトス用 拡張パーツセット第6形態)

by 분홍거미 2021. 4. 25.

드디어 마지막이다~ㅋ

 

2기 때의 발바토스 루프스는 크게 변하는 것 없고 루프스와 루프스렉스 2가지 타입 밖에 없어서

 

아마도 1기 때의 발바토스 확장파트 세트로 나오기는 힘들 것 같은 느낌

 

음... 그래도 이런 분위기라면 철혈의 오펀스 기존의 무등급 라인들은 죄다 MG급으로 나오지 않을까 생각하고

 

PG급까지도 노려볼만한 캐릭터 아닌가 싶다.

 

이래저래 욕 많이 먹은 시리즈이지만 기체들만큼은 제법 인기가 있었으니까~

 

 

 

1기 마지막을 마무리를 하게 되는 형태라서 그런지 뭔가 화려한 느낌이 들더라

 

 

 

 

 

 

 

 

 

 

 

 

 

 

 

 

 

지상형 스러스터의 경우는 기동력 때문에 그런건가? 기본타입에 추가형이 아닌 아예 교체형으로 바뀌었다.

 

 

 

 

 

 

 

 

흉부부분 장갑이 추가되었고 어깨부분 장갑 또한 교체되었는데

 

뭐랄까 지구로 금의환향한 것처럼 꽤 고풍스러운 기사단의 모습으로 바뀐 것 같았다.

 

 

 

 

 

 

 

 

 

 

 

 

 

 

 

 

 

대기권 돌입 전보다는 살짝 작긴 하지만 대형 스러스터를 장착했고 간단한 기믹도 들어가 있다.

 

 

 

 

 

 

 

 

설원의 철도에서는 대형 메이스만 들고 나왔고 그레이즈 아인과의 전투에서는 대형 검까지 추가해서 장착했는데

 

마지막에는 실탄현이나 빔포형 무기는 사용하지 않은 걸 봐서는

 

아마도 마지막 전투는 대차게 치고 박고 싸울 걸 예상해서 그랬나 싶다.

 

 

 

 

 

 

 

 

 

 

 

 

 

 

 

 

 

 

 

 

 

 

 

 

 

 

카르타 그레이즈와의 전투에서는 가히 봐주는 것없이 아주 살벌하게 싸웠다.

 

영화 싸움의 기술에서 '싸움에 반칙이 어딨어?'라는 대사를 연상시킬만큼 미카즈키는 숨돌릴 틈없이 메이스를 휘둘러댔다.

 

아마도 그건 비스켓에 대한 복수가 아니였나 싶기도 하고

 

 

 

 

 

 

 

 

이래저래 술수에 그레이즈와 일체형이 되어버린 아인과의 전투는

 

풀오토와 세미오토 차이 정도라고 할까?

 

완전한 아라야식 시스템의 아인은 확실히 발바토스보다는 우위에 있던 건 확실하다.

 

하지만 이 때문에 미카즈키가 리미터를 슬슬 풀면서 발바토스의 힘을 끌어낸 원인이 되었을테고

 

그게 독이 든 성배이긴 하지만 말이지...

 

 

 

 

 

 

 

 

 

 

 

 

 

 

 

 

 

 

 

 

 

 

 

 

 

 

 

 

 

 

 

 

 

 

 

 

 

 

 

 

 

 

 

 

 

 

 

 

 

 

 

 

 

 

 

 

 

 

 

 

 

 

 

 

 

 

 

 

 

 

 

 

 

 

 

 

 

 

 

 

1기가 끝나는 시점이 미카즈키는 검의 사용법을 좀 알게 되었다고는 하지만

 

2기에서 루프스는 몽둥이를 들고~ㅋㅋ

 

확실히 베는 것보다는 두들겨 패는게 잘 맞는 타입이 아닌가 싶더라.

 

 

 

 

 

 

 

 

그렇게 철화단은 지구로 입성하면서부터 확실히 자리를 잡았다.

 

 

 

 

 

 

 

MG킷도 그렇고 확장파트도 그렇고 확실히 

 

무등급 때는 두리뭉실했던 디테일들을 더 세분화하면서 가조립을 즐기는 사람이던

 

풀도색을 즐기는 사람이던 둘 다 만족시킬 수 있는 퀄리티를 뽑아주지 않았나 싶다.

 

게다가 정식 제품이 아닌 메탈 프레임 파츠까자 나오고 이런저런 컨버젼 레진키트들까지 나왔던 것을 보면

 

확실히 발바토스는 제법 인기가 많은 제품이지 않나 싶다.

 

7월쯤에는 메탈 로봇혼으로 발바토스 루프스가 나올 예정인데 루프스 렉스 골반쪽 관절이 

 

너무 약하다는 말이 많아서 루프스는 개선되어서 나올지 모르겠다.

 

일반판매로 나온 덕분에(?!) 정가 구입은 물건너가고 일본 아마존조차도 거의 두배에 가까운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어서

 

음... 지인에게 혹시 국내 반다이에서 행여 추첨으로 해서 당첨되면 부탁한다고 했는데

 

이거야 당첨되고 나서 문제지~ㅋㅋ

 

아무튼 발매 때 구매하지 못하면 그냥 패스할 듯~

 

다만 본체 퀄리티도 괜찮고 1만엔초반대에 가격에 추가 악세사리를 감안하면 발바토스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필구 품목이 되지 않을까 싶다.

 

아무래도 하슈말과의 전투에서 리미터 풀로 해제했던 모습이 인상적이어서 그렇지 않나 싶다.

 

 

 

 

 

 

 

 

그레이즈 아인과의 전투로 1기는 끝이 났다.

 

하지만 이래저래 철화단 단장의 '칩' 대사 때무에 칩사마라는 유쾌하지 않은 별명을 얻었고

 

2기에서 죽기 전까지 조롱을 당했던 걸로 기억한다. (개인적으론 조롱이라고 하고 싶다.)

 

철화단의 구성원들은 알다시피 지구가 아닌 화성에서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던 올가 일행과 사람취급조차도 받지 못했던 휴먼데브리의 일행(개중에 평범한 사람들도 있었지만)이

 

철화단을 만들면서 지구까지의 여정을 그린 1기였다.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던 그들이 속박과 구속이 아닌 자유와 목표를 향한 그들의 행동은 거침없었고

 

앞뒤 안가리고 저지르는 스타일이지만 그렇다고 난잡하게 하는 것이 아닌 하나의 유기체처럼 움직이는 그들이었다.

 

어린 나이에 분명 제대로 교육은 받지 못했을 것이었고 그들이 살아온 방식이라곤

 

그저 '생존'이라는 짧고도 묵직한 의미에 쉽게 부합하지 않은 어리숙한 행동으로 볼 수 있겠지만

 

난 생각이 달랐다.

 

바로 전까지는 적이었지만 내 가족으로 받아 들이고 끝까지 그들을 지키려 했던 올가였고

 

'칩'이라는 대사는 단순히 구성원을 물건으로 취급했다기 보다는 우리들을 위해 모든 것을 걸어 달라는 의미였을 것이다.

 

분명...

 

게다가 교육이라곤 받아보지 못한 그들에게 은유적인 표현을 할 수 있었을까?

 

만약에 올가의 그 대사에 거부감을 느꼈다면 구성원들이 죽음을 직면하면서까지도 그렇게 싸우진 않았겠지.

 

작전 성공 후에 죽더라도 살아서 돌아오라는 올가의 진심은 확실히 도구로 취급하려는 모습은 아니었다.

 

리더라는 자리가 새삼 '그렇구나...'라고 느끼게 해주는 장면이었다.

 

어쨌든 1기가 끝나면서 2기에서는 해피엔딩으로 마무리 되길 바랬지만

 

굵직한 캐릭터를 싹다 보내 버리고 올가는 어처구니없이 죽고... 이게 뭔가 싶더라.

 

마지막화에 아키히로에게 '아직 살아있어?'라고 무덤덤하게 얘기하던 미카즈키를 보면서

 

진짜 무서운 녀석이구나 싶더라.

 

분명 그렇게 허무하게 끝날만큼 어설픈 전력은 아니었다고 생각하는데...

 

개인적으론 그들이 돌아가야할 곳이 지구가 되기를 바랬지만

 

결국 돌아간 곳은 시작점이었던 화성이 되어버린 것 때문인지 몰라도 굉장히 여운이 남은 시리즈였다.

 

거침없이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해피엔딩으로 했어도 좋으련만...

 

그래서인지 엔딩테마곡인 후리지아(フリージア)가 더 서글프게 들리는 것 같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