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6.24 주말에 술한잔~
  2. 2019.06.15 어쩌다 보니 제주도 (2)

주말에 술한잔~

Junk Story 2019. 6. 24. 11:00

오랜만에 주말에 일찍 퇴근했었다.

 

일요일에는 쉴 수 있게 되어서 슬쩍 친구에게 '술 한잔?'했더니 콜~

 

멀리 가는 것은 귀찮고 이 녀석을 만날 때에는 항상 수유역에서 만나는 터라 그냥 가던데 갈까 생각하다가

 

제주도 갔던 생각도 나고 해서 이곳저곳 좀 찾아봤다.

 

메뉴가 거창하게 바뀌는 건 아니고 그냥 고기에 소주 한잔 하고 싶어서

 

찾아보는 중에 눈에 들어오는 이름이 보인다. '모록도새기'... 제주 돼지고기를 취급하는 곳이라더라.

 

제주도 갔다온 향수도 좀 달랠 겸 퇴근하고 집을 나섰다.

 

 

 

 

 

 

한참 주말에 쉴 수 있을 때에는 그렇게 날씨가 안 좋더니

 

약 올리듯이 과하게 날씨가 좋았다. 주말에 비온다고 해서 차라리 잘 됐다고 생각했었는데...

 

역시 일기예보는 믿을 수가 없어....

 

 

 

 

 

 

 

 

 

 

수유역 번화가는 변한 듯 하면서도 변하지 않은 그런 느낌이든다.

 

멀리 가기 귀찮아서 그렇지 이제는 제법 20대들만 와야할 곳에 오는 것 같은 느낌이라서 좀 어색한 느낌도 들고...

 

뭐, 그렇다고 크게 신경쓰는 것은 아니지만 문득 변해가는 모습을 보면 나이를 먹어간다는 생각이 들긴 하네...

 

 

 

 

 

 

 

 

 

 

강북구청 넘어 먹자골목 초입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모록도새기'

 

주말이고 조금 이른 시간이어서 그런가? 우리가 첫 손님...

 

음... 가끔 내가 첫손님으로 들어가면 북적거리는 경우가 있던데... 아마 여기도 그러려나? 싶었는데

 

나갈 때 쯤에는 제법 손님이 있어서 다행~

 

 

 

 

 

 

 

 

 

 

 

일단 처음 온 곳이라서 '모듬 한판'으로 주문을 했다.

 

반찬은 화려하지 않다. 깻잎, 백김치, 마늘과 쌈장 그리고 이 집에 오고 싶었던 이유는 자리돔으로 만든 젓갈소스랑 갈비맛 나는 소스

 

 

 

 

 

 

 

 

 

 

 

 

양파도 바로 나온다.

 

 

 

 

 

 

 

 

 

 

 

술잔에서도 제주 느낌이 살짝~

 

 

 

 

 

 

 

 

 

 

 

테라 맥주가 있어서 여기서도 테라로 주문~

 

뭐 나쁘진 않은데 개인적으론 카스가 더 좋은 것 같다.

 

 

 

 

 

 

 

 

 

 

 

 

 

 

 

 

 

 

 

 

 

 

 

슬슬 이것저것 나오다보니 테이블도 분주해진다.

 

 

 

 

 

 

 

 

 

 

 

모듬 한판에 나온 돼지고기는 오겹살과 목살

 

고기에는 칼집이 내어져 있었고 생고기를 사용한다고 하더라.

 

 

 

 

 

 

 

 

 

 

 

자리돔 젓갈을 석쇠에 올리고 동시에 고기도 올려주셔서 적당히 익을 때까지는 사장님이 구워주시더라.

 

 

 

 

 

 

 

 

 

 

 

 

'모듬 한판'에 같이 나온 김치찌개

 

검색해봤을 때는 왠지 살짝 싱거운 김치국 같은 느낌이어서 크게 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제법 담백하고 신김치를 사용해서 그런지 살짝 감칠맛도 돌고 좋더라. 소주를 부르는 찌개 ㅋㅋ

 

 

 

 

 

 

 

 

 

 

 

점심도 대충 먹고 여기에 온터라 기다리기가 힘듬...

 

 

 

 

 

 

 

 

 

 

 

숙성된 고기는 분명 아니었던 것 같은데 기대 이상이었다.

 

자리돔 젓갈은 개인적으론 제주도 숙성도에서 먹었던 멜젓보다 좋았다.

 

살짝 단맛도 느껴지고 비린 맛도 없고 뭔가 맛은 멜젓과 달랐다.

 

친구 녀석은 좀 짜다고 했는데 나는 적당하고 좋았음

 

 

 

 

 

 

 

 

 

 

 

지금 보니 그냥 백김치가 아니라 묵은지였다.

 

그냥 고기에 싸서 먹어도 좋고 살짝 구워서 먹어도 좋음

 

 

 

 

 

 

 

 

 

 

 

탄력 받아서 오겹살이랑 목살 1인분씩 추가~

 

 

 

 

 

 

 

 

 

 

 

마지막으로는 껍질이 나온다.

 

 

 

 

 

 

 

 

 

 

 

먹기 좋게 잘라주시고

 

 

 

 

 

 

 

 

 

 

 

오랫만에 먹어보는 돼지껍질 콩고물에 찍어 먹다보니

 

친구녀석과 자주 가던 고기집이 문득 생각난다. 아마도 다음 번에는 거기를 갈지도~

 

아무튼 내가 찾아보고 간 곳이긴 했지만 앞으로 수유역에 갈 일이 있으면 이 곳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

 

처음 가보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믿고 간 이유는 포스팅이 제법 오래 전부터 갖다온 사람들의 글들이 있었고

 

사진으로 봐도 괜찮을 것 같았다.

 

그래서 직접 갔을 때 여자 사장님에게 이것저것 물어봤는데 처음 1년동안은 위치도 그렇고 해서 좀 힘들었는데

 

오셨던 손님들 입소문 타고 지금은 잘 버티고 계신다고 하더라.

 

요즘 같은 불경기에 요식업으로 버티는게 쉽지 않을텐데... 왠지 존경스러웠음...

 

아무튼 괜찮은 집 하나 더 발견!

 

한 녀석이 더 있었으면 좋을텐데... 하는 아쉬움은 남는 술자리...

 

 

 

 

 

'Junk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일출보러 백운대에~  (0) 2019.11.26
주말에 술한잔~  (0) 2019.06.24
뜻밖의 5일 간의 여정  (0) 2018.12.06
느즈막히 휴가~  (0) 2018.08.29
언제 한 번 해보겠나 북한산 가로지르기~  (0) 2018.05.21
주저리 주저리~  (0) 2018.01.10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어쩌다 보니 제주도 (2)

Bon voyage 2019. 6. 15. 00:16

전 날의 과음아닌 과음으로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게 좀 힘들었다.

 

게다가 다들 피곤에 쩔어서 각자 생활을 하는 녀석들이니 너나 할 것 없이 코를 골아대서 서로 피곤~ㅋㅋ

 

그래도 어기적거리며 일찍 친구집에서 나섰다.

 

이번 제주도에 메인이었던 한라산을 등반하러~

 

아무래도 처음 가는 것이니 가장 무난한(?!) 성판악 코스로 결정하고 부지런히 달린다.

 

 

 

 

중심지는 서울과 별반 다르지 않은 느낌이지만...

 

 

 

 

 

 

 

 

 

 

 

 

 

 

 

 

 

 

 

 

조금만 벗어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제주의 매력을 물씬 보여준다.

 

이래저래 다들 피곤했지만 좋은 풍경만으로 힐링이 되는 듯 한 느낌이 좋더라.

 

아침 공기도 깨끗했고

 

 

 

 

 

 

 

 

 

 

30여분을 달려서 성판악 코스 주차장에 도착

 

좀 쌀쌀한 느낌이라서 자켓을 입을까 고민하고 있는데... 친구 녀석이 '입지마~'라고 한다.

 

생각해보니 안 입길 잘한 듯~

 

 

 

 

 

 

 

 

 

 

입구애서 대충 코스 파악하고 슬슬 출발~!

 

 

 

 

 

 

 

 

 

 

작년에 후지산 꼭대기에도 갔다왔지만 그 때와 별반 다르지 않은 긴 코스에 좀 긴장은 되더라.

 

그래도 후지산보다 우거진 숲 속을 걷는게 힘들지만은 않았다.

 

 

 

 

 

 

 

 

 

 

 

 

 

 

 

 

 

 

 

 

이제 몇걸음 나아갔다.

 

속밭대피소까지는 거의 평지수준이라서 가볍게 올라간다.

 

페이스도 생각보다 빨랐고

 

 

 

 

 

 

 

 

 

 

 

 

 

 

 

 

 

 

 

 

부지런히 걷는다~

 

 

 

 

 

 

 

 

 

 

 

 

 

 

 

 

 

 

 

 

 

 

 

 

 

 

 

 

 

 

 

 

 

 

 

 

 

 

 

 

 

어라? 생각보다 괜찮네 싶어서

 

속밭대피소에서 가볍게 쉬고 바로 다시 출발~!

 

 

 

 

 

 

 

 

 

 

 

 

 

 

 

 

 

 

 

 

완만했던 경사는 슬슬 높아지기 시작한다.

 

 

 

 

 

 

 

 

 

 

얼마 남았다거나 높이를 보면 뭔가 위안을 삼을 수 있을 것 같지만...

 

그냥 표시일뿐

 

 

 

 

 

 

 

 

 

 

한동안 운동을 못 하다가 올라가서 그런지 진달래 대피소에 도착했을 때에는 거의 만신창이 수준...

 

게다가 뭐 제대로 먹고 올라온 것도 아니라서 제법 배가 고프더라.

 

 

 

 

 

 

 

 

 

 

그래도 2시간만에 여기까지 왔으니 선방했다라는 생각이 든다.

 

오후 1시 이후로는 정상에 올라갈 수 없으니 시간계산이나 체력도 조절을 잘 해야 할 듯~

 

 

 

 

 

 

 

 

 

 

뭔가를 먹으면 분명히 올라가는게 더 힘들어질텐데...

 

결국 허기에 지고 말았다.

 

 

 

 

 

 

 

 

 

 

여기서는 좀 느긋하게 쉬다가 슬슬 다시 올라갈 채비를 하고

 

 

 

 

 

 

 

 

 

 

출발~!

 

 

 

 

 

 

 

 

 

 

사람이 참 간사한게 멀리 정상에 보이면 왠지 금방 도착할 것 같은 착각에 쓸데없이 무리를 하게 된다.

 

 

 

 

 

 

 

 

 

 

숲으로 우거져서 보이지 않던 풍경들도 보이니 올라오길 잘 했다는 생각도 들고...

 

그런데 뭔가 평소 등산할 때와는 다른 느낌이다.

 

경사가 완만하다가 정상쪽부터 급해지는 경사 때문에 그런지 넓게 보이는 풍경이 정말 좋더라.

 

날씨만 더 맑았다면 좋았을텐데

 

 

 

 

 

 

 

 

 

 

결국 중간에 가다가 쉬다가를 반복...

 

 

 

 

 

 

 

 

 

 

 

 

 

 

 

 

 

 

 

 

 

 

 

 

 

 

 

 

 

 

 

 

 

 

 

 

 

 

 

 

 

친구녀석들은 훌쩍 올라가버리고

 

 

 

 

 

 

 

 

 

 

기왕 뒤처진거 사진이나 느긋하게 찍으면서 올라간다.

 

 

 

 

 

 

 

 

 

 

 

 

 

 

 

 

 

 

 

 

후지산 정상에서의 일출도 장관이었지만

 

처음 올라가는 한라산 역시 뭔가 다른 매력이 있더라.

 

 

 

 

 

 

 

 

 

 

결국 3시간만에 정상에 도착!

 

나름 일찍 출발해서 도착했다고 생각했는데 정상에는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더라.

 

부지런도 하셔라...

 

 

 

 

 

 

 

 

 

 

친구녀석이 그런다. '백록담에 물이 고인 것을 보면 행운이 온다'라고...

 

요즘 같아서는 진심으로 바라게 되더라. 음...

 

 

 

 

 

 

 

 

 

 

 

 

 

 

 

 

 

 

 

 

정상 분화구가 후지산만큼은 크지 않아서 그런가?

 

확실히 시야가 더 트인 것 같은 느낌을 줘서 그런지 뭔가 더 마음에 들더라.

 

여기서 일출을 봤더면 더 좋았을텐데...

 

아무튼 한라산은 수년 전에도 왔을 때 꼭 올라오고 싶었던 곳이었기에

 

후지산만큼이나 버킷리스트였는데 결국은 성공~!

 

후지산에서는 혼자였지만 한라산에서는 둘도 없는 녀석들과 함께였기에 더 의미가 있었다.

 

 

 

 

 

 

 

 

 

 

정상에 뭔 까마귀들이 이렇게 많은지...

 

 

 

 

 

 

 

 

 

 

친구녀석들은 정상에서 라면을 먹고 쉬다가 좀 둘러보고 다시 하산~

 

대부분 관음사 코스로 내려가는 것 같았는데 우리는 차를 가져온 관계로 다시 성판악코스로 내려갔다.

 

1시 이후로는 올라갈 수가 없어서 그런지 하산하는 동안 마치 한라산 국립공원을 전세낸 것처럼 친구녀석들과 내려왔다.

 

정말 아무도 없더라. 아무도...

 

아무튼 인생에 있어서 의미있는 날을 하루 더 채운 좋은 시간

 

 

 

 

 

 

 

 

 

 

저녁을 고깃집으로 갈 예정이었는데 그 짧은 시간을 기다리기가 힘들어서

 

친구가 데려간 곳은 밀면으로 유명한 산방식당으로~

 

 

 

 

 

 

 

 

 

 

마음 같아서는 수육까지 먹어보고 싶었지만 가볍게 밀면만

 

 

 

 

 

 

 

 

 

 

아마도 부산 밀면과는 다르겠지? 부산 밀면을 먹어본 적이 없어서 모르겠지만

 

그냥 보면 쫄면 같은 느낌이지만 두툼한 고기에 뭔가 좀 면의 식감에 자극적이지 않은 양념장이 좋았다.

 

그렇게 적당히 허기를 채우고 오랜만에 셋이서 목욕탕에서 몸 좀 풀고 친구집에서 잠깐 휴식...

 

백록담에서 내려올 때부터 허벅지 근육은 땡기기 시작하고 심지어 양쪽 무릎까지 아파서 '이거 문제 생겼나?' 걱정했는데

 

다행히 목욕탕에서 몸을 풀어준게 살렸다.

 

 

 

 

 

 

 

 

 

 

 

 

친구집에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숙성 돼지고깃집인 '숙성도'

 

제법 이른 시간에도 사람들이 많았다.

 

 

 

 

 

 

 

 

 

 

요즘 유행한다는 '테슬라'??? 진짜 작명하나는 알아줘야 함~

 

앉자마자 술부터 시키고 고기는 1인분씩 3종류를 시켰다.

 

 

 

 

 

 

 

 

 

찬은 초촐했지만 고기와 싸먹기 좋은 간장으로 절인 고사리, 깻잎 그리고 양파

 

 

 

 

 

 

 

 

 

 

 

소스는 멜젓, 매운 고추를 넣은 새우젓(이었나?), 생와사비, 된장 그리고 백김치

 

 

 

 

 

 

 

 

 

다들 수고했다~ 건배~

 

 

 

 

 

 

 

 

 

 

이상하게 고기먹을 때에는 밥먹는 습관이 있어서 나만 밥을 주문~

 

 

 

 

 

 

 

 

 

 

불판을 올려주고

 

 

 

 

 

 

 

 

 

 

날계란을 섞은 명란도 놓아준다.

 

 

 

 

 

 

 

 

 

 

그리고 주문했던 고기들도 불판에 올리고

 

 

 

 

 

 

 

 

 

 

오매불망 익기를 기다리는 중~

 

고기도 직원이 알아서 구워주니 먹기 편했다.

 

사실 다들 체력이 바닥이라서 누구하나 고기굽기 힘들 정도였으니까...

 

 

 

 

 

 

 

 

 

 

 

 

 

 

 

 

 

 

 

 

가지런히 놓아진 고기를 보니 없던 식욕도 생기더라~

 

 

 

 

 

 

 

 

 

 

이렇게 쌈을 싸서 먹기도 하고 그냥 먹기도 하고~

 

이 중에 멜젓이 상당히 잘 어울렸다.

 

숙성 고기라고 해도 돼지고기가 뭐 다르겠어? 싶었는데 뭔가 풍미가 다른 느낌...

 

확실히 요즘 숙성고기가 대세이기는 한데 그 차이를 몰랐던 나로서는 좋은 경험이었다.

 

친구덕분에 좋은 고기도 먹어보고~

 

 

 

 

 

 

 

 

 

 

다음 날은 다시 돌아가는 날이었지만 뭔가 아쉬워서 친구집 근처 번화가 초입에 '홍초불닭'이 눈에 띄어서 들어갔다.

 

뭐 대단한 거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요즘은 불닭하는 곳을 서울에서는 거의 찾기가 힘들다.

 

가끔 퇴근할 때 불닭하나 사서 맥주 한잔 마시면서 쉬고 싶을 때가 있는데

 

이것마저도 사치가 되어 버린 느낌...

 

새삼 요식업이 쉽지만은 않구나라는 생각도 들고...

 

외국인이 많은 곳이라서 그런지 정신 못 차리게 하는 매운 맛은 아니었지만 좋았다.

 

 

 

 

 

 

 

 

 

 

누룽지도 시키고

 

 

 

 

 

 

 

 

 

 

불닭보다 더 매웠던 떡볶이도 오랜만...

 

뭔가 색다른 맛은 아니지만 예전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그런 맛

 

그렇게 제주도에서의 마지막 밤은 지나간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