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코하마8

3월 도쿄여행 셋째날 (2) 씨파라다이스 수족관이 좋다고 느낀 점 중에 하나는 조금이나마 이렇게 가까이 볼 수 있게 해놓은 거 특히 아이들이 교감하기에는 딱 좋은 것 같다. 물론 나도 좋았고~ㅋㅋ 사람들이 익숙해서 그런지 그냥 느긋하게 쳐다본다. 증명사진도 하나 찍어주고~ 3층 야외쪽에는 아마존 강에 사는 어류들과 잉어들이 있었는데 먹어를 줄 수 있어서 그런지 북적북적 사실 여기는 고래상어 보려고 갔었는데... 내가 못 찾아서 그런지 결국은 보지 못했다. 돌고래쇼를 하는 야외쪽에서는 돌고래가 몸을 풀고 있었고 야외 공연장에는 공연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시간이 좀 애매해서 그냥 패스~ 다시 밖으로 나와서 돌핀 판타지관으로 갔다 여기는 한 곳에 몰려 있는게 아니라 이렇게 나눠놔서 그런지 사람들이 몰리는 건 그나마 피할 수 있을 .. 2015. 4. 3.
3월 도쿄여행 셋째날 (1) 어제 비가 많이 와서 한가했던 것도 있고 해서 어제 사진 정리 다 끝내고 오늘부터 슬슬 올릴 생각~ 사실 딱히 마음에 드는 사진은 별로 없는데 기왕 찍은 것이니 올릴 수 밖에~ 이 날은 느긋하게 일어나서 호텔에서 점심먹고 나섰다. 사실 이 날 시즈오카에 가려고 했는데 오후에 좀 흐리다고 해서 그냥 요코하마에 있는 씨파라다이스로 가기로 생각하고 나섰다. 벚꽃 피는 시기에 맞춰서 간다고는 생각했지만 역시나 조금 이른 느낌이 있었다. 음... 다음 날은 나카메구로에 갈 생각이었기 때문에 이래저래 걱정~ 다음 날은 다음 날이고 오늘이나 잘 즐기자라는 생각으로 부지런히 걸어갔다. 요코하마 씨파라다이스도 생각보다 거리가 좀 있는 곳이다 에노시마 가는 정도? 요코스카 쪽이기 때문에 이 근처도 가보고 싶은 곳이 있었는.. 2015. 4. 3.
2014년 4월 도쿄여행 둘째날 (3) - 요코하마 차이나타운 & 야마시타공원 & 아카랭카 - 이 때부터 왠지 모르게 몸이 피곤해져서 만사가 귀찮아지기 시작했다. 아마 전날 쌓였던 피로 때문인 것 같기도 했고... 그래도 여행인데 대충 둘러는 봐야할 것 같아서 차이나타운으로 들어갔다. 유명인이 자기 가게에 왔다갔다고 하는 건 한국이나 일본이나 똑같은 것 같다~ㅋㅋ 아마 여기는 SEL 1018렌즈로 찍은 것 같은데 항상 7D에 24-105로 찍을 때마다 느꼈던 약간 답답한 화각이 아쉬웠었는데 이 날은 시원시원하게 찍을 수 있어서 좋더라. 똑같은 모습이라도 광각으로 보는 매력은 또 다르고~ 일요일이라 여기저기 사람들이 많더라. 가끔 삼청동에 갈 때 보던 녀석들이 보여서 은근히 반갑더라. 처음이 아니라 특별한 느낌은 없었지만 나중에 타베로그보면서 괜찮은 음식점 한번 가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그렇게 .. 2014. 4. 23.
2014년 4월 도쿄여행 둘째날 (2) - 야마테 공원 & 모토마치 - 그렇게 신요코하마 라면박물관에서 모토마치 추카가이 역으로 와서 내렸다. 거리는 좀 되지만 생각보다 빨리 도착했다. ifootage wildcat 사용해본다고 설레발치다가 바람도 불고 계속 흔들려서 과감하게 접어버리고 사진만 찍었다. 나름 꼭 사용한다고 굳게 결심하고 가지고 왔는데 결국 짐만 되어버렸다. 이날 삼각대에 와일드 캣에 카메라까지 가지고 다니다보니 어깨에 담도 오고 허벅지는 아파오고... 역시 여행할 때는 가볍게 사진찍는 것이 좋은 것 같더라. 다음 날까지 아파서 고생한 듯~ 특별히 이곳에서 사진을 찍어야겠다고 생각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냥 몸이 가는대로 찍었다. 사람들이 꽤 많았던 야마테 111번관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해서 그냥 패스~ 이 때야 봄이기 때문에 다행이었지만 햇빛 쨍쨍한 여름.. 2014. 4. 22.
2014년 4월 도쿄여행 둘째날 (1) - 신요코하마 라면 박물관 - 전날 푹 쉬었더니 아침에 조금 일찍 일어났었다. 후쿠오카에 살고 있는 친구가 콘서트 보러 도쿄에 온다고 해서 아침에 시간이 맞아서 하라주쿠에서 잠깐 만났었다. 내가 후쿠오카에 가지 않은 이상 만나기 힘들 것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렇게 우연히 만났던 것도 또 하나의 즐거움이 아닌가 싶다. 아무튼 친구는 같이 온 친구와 콘서트를 보러 가고 나는 신요코하마에 있는 라면 박물관으로 갔다. 뭐랄까 신요코하마역 근처는 사람냄새나는 곳이라기보다는 딱딱한 느낌이었다. 날씨 탓인지도 모르겠고~ 일요일이라서 그런지 차들이 꽤 많더라. 여행할 때 걸어가면서 미리 생각해둔 곳이 아니면 잘 눈여겨 보지 않는 편인데 이 가게가 유난히 눈에 들어오더라. 결국~ㅋㅋ 쯔께맨도 있고~ 면의 양에 따라 가격이 조금 다른 것 같더라. 일본.. 2014. 4. 21.
2013년 8월 도쿄여행 셋째날 (3) - 요코하마 & 컵누들 박물관 - 마지막으로 컵누들 박물관에 도착! 사실 신요코하마에 있는 라면 박물관까지 가보려고 했는데 시간상 무리라고 생각해서 과감하게 포기~! 평일이었지만 아이들이 방학인 시기인지라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다. 맘모스 유카짱 전시회를 한다고 되어 있던데 이곳은 아닌 것 같고 근처에서 하는 것 같더라. 일단 들어가서 입장권 상태를 파악했다. 온라인으로 예매를 해보려고 했는데 8월말까지 전부 매진 상태였고 거의 포기한 상태로 갔었는데 입장이 가능했다. 그리고 마이컵라면 만드는 것도 가능해서 시간차는 있었지만 같이 할 수 있어서 다행~ 왼쪽은 마이컵 라면 만들 때 보여줄 티켓~ 정해진 시간 안에 가야 만들어볼 수 있고 오른쪽은 입장권~ 전철에서 카드를 찍듯이 QR 코드를 찍어서 들어갈 수 있고 나갔다가 재방문도 가능하니 알.. 2013. 8. 15.
2013년 8월 도쿄여행 셋째날 (2) - 요코하마 야마시타공원 & 오산바시 여객터미널 & 아카렝카 창고 - 차이나타운을 벗어나서 야마시타 공원 쪽으로 가고 있었다. 역시나 이곳은 그늘을 찾기가 쉽지 않을 곳이라 참 힘들었다. 게다가 태양도 뜨겁고 조금 습해서 연신 손수건으로 땀을 닦아대느라 사진이고 뭐고 정말 아무 생각이 나지 않을 정도로 힘들었다. 그래도 사진은 찍겠다고 카메라 2개를 번갈아가면서 찍긴 했는데... 역시나 마음에 드는 사진은 별로 없고 듬성듬성 찍어서 그런지 몰라도 왠지 맥이 끊기는 그런 느낌이다. 여태껏 여행하면서 사진 찍을 때 힘들다라고 생각한 적은 거의 없었는데 유난히 이 날은 '사진은 찍지말까?'라고 몇번을 생각했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갈 길이 머니 부지런히 움직였다. 차이나타운 조양문(朝陽門)쪽으로 나와서 야마시타 공원 쪽으로 걸어 갔다. 멀리서 보이는 분수를 보니 그나마 조금 시원.. 2013. 8. 15.
2013년 8월 도쿄여행 셋째날 (1) - 요코하마 모토마치 & 차이나타운 - 이날따라 유난히 더웠다. 컵라면 박물관 때문에 조금 일찍 도착했다가 그냥 요코하마에서 마지막 코스로 생각하고 입장할 수 있으면 좋고 아니면 말고라고 생각하고 일단 모토마치 쪽으로 갔다. 오랜만에 보는 모토마치 입구~ 분명히 3년 전에는 아침에 비가 왔다가 모토마치에 도착하기 전에 하늘이 맑아져서 정말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그런데 이날은 날씨가 다소 흐려서 노출잡기도 힘들고 해서 모토마치 초입에 몰려있는 옛날 건물들은 아예 볼 생각도 하지 않았다. 친구집에 가려면 다소 시간도 부족했고 아니다 싶을 때는 아쉬운 건 뒤로 하고 과감하게 넘어가는게 좋은 것 같다. 언젠가 또 올 수 있을테니... 어머니에게 부탁받은 부엉이 장식품을 여기서 본 기억이 있어서 사려고 했는데 대부분 아직 문을 열고 있.. 2013. 8.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