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에노6

2018년 12월 도쿄여행 마지막 날 - 우에노 & 닛포리 & 야나카긴자 - 마지막 날이 밝았다(?!)라고 생각했는데 아침부터 날씨는 흐림... 호텔 체크아웃하고 바로 우에노역으로~ 항상 그렇듯이 돌아갈 때에는 스카이라이너를 타고 가기 때문에 우에노역 코인락커에 짐을 넣어 놓고 아침겸 점심 먹으러 이동~ 응? '너, 이제 가는구나~'라고 말하면서 슬쩍슬쩍 날씨가 좋아지는 느낌~ 우에노역 건너편 멀지 않은 곳에 산지(さんじ )라고 하는 평이 괜찮은 라멘집이 있어서 그 곳으로 이동 중~ 우에노역은 북적거리지만 조금만 벗어나도 한산하더라. 5분 정도 걸어서 도착~ 아침이라서 사람은 별로 없어서 바로 들어감~ 딱히 정해놓은 메뉴가 없어서 소유라멘으로 했는데 맛이 뭔가 독특하다! 예상했던 소유라멘의 맛이라기 보다는 뭔가 진한 멸치젓을 넣은 듯한 가볍지만 묵직한 국물이었다. 단순히 멸치젓이.. 2018. 12. 19.
20161012 도쿄여행 다섯번째 날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다. 항상 그렇지만 돌아가는 날은 날씨가 이상하리만큼 좋다. 출근하는 사람들 사이로 케리어 질질 끌면서 가는 것도 좀 묘한 느낌이다. 누구에겐 일상 누구에겐 여행~ 왠지 동전 양면같은 느낌 원래는 신주쿠에서 나리타 익스프레스를 타고 가는게 편한데 가보고 싶은 음식점이 있어서 우에노로 우에노오카치마치역에서 전철을 타야해서 야메요코초 시장으로 들어간다~ 전에 이곳이였나? 시비레돈을 먹은 적이 있었는데 전에는 메가사이즈만 있었는데 매장을 리뉴얼 했는지 기가사이즈에 테라사이즈까지 생겼다. 자신있는 사람은 도전해볼만할지도 모르겠네~ 항상 사람들로 붐비던 이곳은 이 날은 오픈을 안 했는지 한산하더라. 여태껏 도쿄에서 맥도날드는 한번도 안 가봤네~ 그러고보니 여행할 때 랍스터 샌드위치 먹어보는 .. 2016. 10. 20.
도쿄여행 마지막 날 마지막 날은 항상 느긋하다. 아침에 느즈막히 일어나서 호텔 체크아웃하고 우에노 역 코인락커에 짐을 넣어놓고 다시 나왔다. 한참 여행할 때 이렇게 날씨가 맑았으면 좋았을텐데... 마지막 날은 항상 날씨가 좋아서 매번 아쉽다. 전에는 무심코 지나쳤었나? 우에노 역에도 꽤나 큰 록시땅 매장이 있더라. 역시나 우에노 역 안에도 대형트리 우에노에서는 항상 대출 둘러봐서 그런지 작지 않은 토이샵이 있어서 일단 가보기로~ 조카한테 선물해주면 좋을텐데 죄다 일어로 나오니 괜히 샀다가 낭패볼 것 같아서 패스~ 요즘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가 개봉할 예정이라서 그런지 여기서도 꽤 인기 상품이더라. 쵸코송이 퍼즐 맞추기 오랜만에 보는 토로와 쿠로~ 한때 진짜 인기 휩쓸던 캐릭터였는데 여기서도 단보 발견~! 완전변형 골드버젼은.. 2015. 12. 16.
도쿄여행 다섯째날 마지막 날은 언제나 느긋하게 일어난다. 호텔에서 조식을 먹고 잊어버린 것은 없나 확인하고 나서 호텔 체크아웃~ 항상 같은 호텔을 사용해서 그런지 그냥 무덤덤하기도 하고... 역과 거리가 좀 있어서 불편했던 것 같기도 하고... 뭐 뒤숭숭했다. 나중에는 다른 호텔도 좀 알아봐야겠다. 아무튼 우에노 코인락커에 짐을 넣어놓고 시오도메를 가기 위해서 신바시로 향했다. 신바시역에서 시오도메는 도보로 5분 정도다. 지하보도가 생겨서 바로 갈 수 있는데 괜히 헤맬 것 같아서 역에서 나와 그냥 걸어갔다. 평일이라서 출근하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그러고 보니 평일만으로 여행 가본 것은 처음이 아닌가 싶다. 어찌보면 탁트인 사람냄새나는 곳이기도 하고 이렇게 보면 빌딩들로 빽빽하게 들어서 있는 곳이기도 하고 도쿄는 그런 매.. 2014. 11. 28.
2014년 4월 도쿄여행 다섯째날 (1) - 우에노 & 집으로 - 이날은 아침 일찍부터 움직였지만 그다지 유쾌하지 않은 날이었다. 항상 돌아가는 날은 뭔가 뒤숭숭한 마음에 이런저런 생각도 하기도 하고 벌써부터 또 언제 올 수 있을까?라는 생각만으로도 충분한데 뭐랄까... 굉장히 회의적인 생각이 드는 날이었다. 지금까지 단 한번도 '이제 그만 올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마지막 날은 뭔가를 정해놓고 움직이지 않고 마음가는대로 했었는데 딱히 하고 싶은 것도 없고 보고 싶은 것도 없어서 일단 우에노 역으로 가서 락커에 짐 넣어놓고 아메요코쵸로 갔다.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입구 쪽에는 비교적 한산했다. 안으로 조금 들어가니 사람들이 슬슬 많아지더라. 아침도 거른 탓에 뭘 좀 먹을까 생각하다가 그냥 패스~ 음식점은 조금 일찍 오픈하는 것 같더라. 그렇게 점점 더 안으로 갈수록.. 2014. 4. 29.
2013년 2월 도쿄여행 넷째날 (2) - 시모키타자와 & 우에노 & 집으로 - 시모키타자와에 오고 싶었던 이유가 하나 더 있었다. 학원에서 같이 공부하는 형이 추천해준 고독한 미식가를 봤는데 우연히 내가 가고 싶어했던 시모키타자와에 히로시마풍 오코노미야키를 파는 곳이 있어서였다. 원래 드라마를 거의 보지 않는 편이라서 무슨 내용인지 전혀 몰랐는데 딱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드라마였다. 좀 이른 시간이긴 했지만 배도 고프고 해서 일단 들어갔다. 오코노미야끼 뿐만 아니라 철판요리도 같이하고 있는 곳이다. 가게가 그리 큰 편은 아니었고 인상적인 것은 커다란 철판 주위에 앉아서 먹는 가게였다. 일단 생맥주 한잔을 시키고 기본적인 셋팅을 하는 것을 보고 있었다. 내가 주문한 건 드라마에서도 나왔던 히로키 스페셜과 새우와 오징어 철판구이였다. 좀 독특한 것은 여기는 야기소바에 쓰는 면을 넣는.. 2013. 2.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