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혈의 오펀스'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6.03.26 1/100 철혈의 오펀스 키마리스 부스터 팩
  2. 2016.03.24 1/100 발바토스 제6형태
  3. 2016.03.04 1/144 HG 발바토스 클리어버젼

1/100 철혈의 오펀스 키마리스 부스터 팩

My collection 2016.03.26 00:42

발바토스가 조금씩 업그레이드 되는 만큼 상대편도 맞춰서 조금씩 업그레이드가 된다...

 

물론 반다이만 좋은 설정 아닌가 싶다.

 

아무튼 발바토스와 제대로 싸운 건 키마리스 아닌가 싶다.

 

 

 

 

발바토스와 마찬가지로 건담 프레임

 

내부는 발바토스와 거의 같다.

 

 

 

 

 

 

 

 

 

 

 

 

 

 

 

 

 

 

 

 

 

 

 

 

 

 

 

계속 보면서 생각나는 거지만 저 얇은 허리로 어떻게 상체를 버티는지 그저 신기할 뿐

 

우주에서야 그렇다쳐도 지구나 화성에서는 좀 무리가 아닌가 싶은데 말이지

 

 

 

 

 

 

 

 

 

얼핏 보면 생김새가 GP-02와 비슷한 느낌

 

 

 

 

 

 

 

 

 

이 녀석도 커다란 무기가 있다.

 

 

 

 

 

 

 

 

 

그리고 예비용 칼도 있고

 

 

 

 

 

 

 

 

 

 

 

 

 

 

 

 

 

 

 

부스터 팩을 장착하려면 기본 팩을 떼어내고

 

 

 

 

 

 

 

 

 

부스터 팩을 붙여주면 끝~

 

덩치를 보면 꽤나 느릿느릿할 것 같은데 설정은 꽤 빠른 기체 

 

 

 

 

 

 

 

 

 

아마도 빠르게 기동할 수 있는 건 부스터팩 노즐 부분이 가동이 가능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다리쪽 장갑에도 이렇게 노즐이 있어서 그런지 덩치에 비해서 빠를 수 있지 않나 싶네

 

 

 

 

 

 

 

 

 

어깨 장갑에도 예비용 무기가 있는데 딱 한번 쓰고 끝~!

 

 

 

 

 

 

 

 

 

 

 

 

 

 

 

 

 

 

 

 

 

 

 

 

 

 

 

 

이 때가 가장 재밌는 장면이라고 생각하는데 발바토스가 그냥 머리 뽑는 줄 알았다 ㅋㅋ

 

아인 덕분에 살긴 했지만

 

아무튼 발바토스는 이 정도로 마무리 되지 않을까 싶다. 이제 마지막 회가 남아 있으니 어떻게 결말이 날지 기대된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1/100 발바토스 제6형태

My collection 2016.03.24 21:48

철혈의 오펀스도 이제 막바지에 들어섰다.

 

미지근한 전투씬으로 말이 좀 많았는데 막판에 쏟아붓는 것 같은 느낌

 

다음 스토리가 이어질지 어떨지는 모르겠는데 일단 마지막 형태의 발바토스가 나왔다.

 

 

 

 

 

 

뭘 한게 있다고 6형태까지 왔는지 모르겠지만 그나마 이전보다는 바뀐 부분이 많다.

 

 

 

 

 

 

 

 

 

 

 

 

 

 

 

 

 

 

 

 

 

 

 

 

 

 

 

지상전 세팅으로 다리부분과 어깨 부분 그리고 가슴부분이 보강되었고 스러스터 역시 지구에서 사용하기 맞게 추가 되었다.

 

 

 

 

 

 

 

 

 

지금 생각해도 왜 이렇게 했는지 모르겠지만 갑자기 하이힐을 신어버렸다.

 

 

 

 

 

 

 

 

 

이전 발바토스에서는 메이스가 없었는데 이번에는 몽둥이만 2개... 기존의 활공포나 검은 없더라.

 

사실 이상하리만큼 근접전이 많은 스토리여서 그런지 이런 무기가 대부분

 

그리고 왠지 이 몽둥이 2개를 사야 발바토스를 주는 느낌은 지울 수가 없다.

 

 

 

 

 

 

 

 

 

 

 

 

 

 

 

 

 

 

 

 

 

 

 

 

 

 

 

 

 

 

 

 

 

 

 

 

 

 

 

 

 

 

 

 

 

 

 

확실히 독특한 둔기(?!)여서 그런지 극중에서도 아주 잘 사용하더라.

 

 

 

 

 

 

 

 

 

 

 

 

 

 

 

 

 

 

물론 무게감이 좀 있어서 그런지 이걸 들고 프로포션 취하기는 쉽지 않고

 

 

 

 

 

 

 

 

 

 

그리고 제5형태에서 사용하던 리액티브 아머

 

 

 

 

 

 

 

 

 

키마리스와 전투시 유용하게 써먹고 바로 폐기

 

 

 

 

 

 

 

 

 

 

HG 메이스와는 다르게 철심이 앞으로 나온다.

 

왠지 차후에 MG,PG급도 나올 것 같은데 그 때는 좀 더 디테일하게 만들어주면 좋겠네

 

 

 

 

 

 

 

 

 

 

사실 건담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묘하게 빠져버린 시리즈

 

아무래도 마크로스의 부재 기간이 좀 길어서 그런가? 아무튼 나름 재밌는 시리즈다 이거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1/144 HG 발바토스 클리어버젼

My collection 2016.03.04 00:43

클리어 버젼은 어떤지 궁금해서 HG급으로 발바토스를 하나 구입했다.

 

무등급에 비해서 금방 만들 수도 있고 프로포션도 나름 괜찮아서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으로 발바토스를 만져볼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

 

 

 

 

 

완전 클리어는 아니고 밀키 클리어버젼이다.

 

 

 

 

 

 

 

 

 

 

 

 

 

 

 

 

 

 

딱 봤을 때 무등급과 비교해도 아쉬울게 없긴한데...

 

아마 이런 분위기면 RG는 당연하고 MG급에 PG급까지 나오지 않을까 싶다.

 

 

 

 

 

 

 

 

 

 

 

 

 

 

 

 

 

 

무기는 초반에 들고 나온 건 다 들어있더라.

 

 

 

 

 

 

 

 

 

HG급이지만 처음 등장했을 때의 모습도 가능하다.

 

사실 발바토스하면 이 커다란 메이스인데 무등급에서는 넣어준 것도 없었고 6형태에 넣어서 발매할 예정인 걸 보면

 

나중에는 한정으로 메이스만 나오지 않을까 싶다. 반다이라면 하고도 남지~ㅋㅋ 

 

 

 

 

 

 

 

 

 

 

 

 

 

 

 

 

 

 

 

 

 

 

 

 

 

 

 

 

 

 

 

 

 

 

 

 

무등급과 비교해도 프로포션은 별로 떨어지지 않는 것 같다.

 

 

 

 

 

 

 

 

 

 

 

 

 

 

 

 

 

 

다만 HG급답게 씰로 떼우는 부분이 좀 있어서 아쉽~

 

 

 

 

 

 

 

 

 

 

 

 

 

 

 

 

 

 

 

 

 

 

 

 

 

 

 

 

 

 

 

 

 

 

 

 

그리고 CGS에서 운영하는 모빌워커도 같이 들어있는데 이건 그냥 넣어준 수준...

 

 

 

 

 

 

 

 

 

아무래도 철혈의 오펀스는 라이플계열 무기보다는 직접 부딪치는 무기들이 많아서 그런지 좀 더 현실적인 느낌이라서 인기가 많지 않나 생각하는데

 

프라모델 시리즈들도 나름 인기가 많아서 앞으로 주구장창 나오지 않을까 싶네, 반다이라면 충분히 그러겠지 아마

 

다른 건 몰라도 PG로 나오면 한번 구입해보고 싶다.

 

이제 중순쯤에 발매하는 6형태 기다리는 중~

 

요즘 갑자기 이렇게 무언가를 만들어대는지 모르겠는데 뭐... 나쁘지는 않은 것 같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