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mm F1.2L'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19.04.08 조금은 이른 감이 있는 여의도 벚꽃축제
  2. 2016.10.30 가을 끝자락의 남이섬
  3. 2015.10.25 남이섬... 이제 마지막이 되려나?
  4. 2015.04.13 여의도 벚꽃축제
  5. 2013.11.01 남이섬의 단풍~(2)

조금은 이른 감이 있는 여의도 벚꽃축제

Etc 2019.04.08 10:30

4월초부터 쉬는 날이 없어서 답답하긴 했는데


토요일 저녁에 시간이 좀 생겨서 '벚꽃 사진이나 찍으러 가야겠다' 생각해서 나가려고 하는 시간에 비가 살짝살짝 오기 시작했다


순간 고민함 ㅋㅋㅋ  이거 허탕치느니 그냥 가지말까 생각하다가 도착하면 괜찮겠지 싶어서 갔는데


너무 일찍 도착해서 날씨도 흐리고 조명은 켜지지 않고 이래저래 휑~함...


저녁까지 대충 먹고 어두워지기를 기다리면서 슬금슬슴 돌아다녀 봄





날씨가 좀 애매해서 그런지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았다


아마도 벚꽃축제 시작하는 첫주이다보니 그런 것 같은데 일요일은 날씨가 괜찮으니 북새통을 이룰 듯~































하늘이라도 맑았더라면 좋았을텐데 괜히 왔나 싶더라.


그래도 슬슬 조명이 켜지기 시작하니까 괜찮아짐



















































비가 와서 사람이 별로 없다보니 느긋하게 즐기면서 사진찍는게 좋더라


이게 얼마만인가 싶기도 하고































































평소에는 단렌즈를 잘 사용하지 않지만 여기 올 때는 항상 단렌즈면 사용하는 것 같다.


뭐... 그래서 사진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차이는 없지만


가끔 사진찍으면서 기분전환하는 나로서는 상당히 재밌다.


'내가 이 정도 화각을 던저줄테니 니가 한번 찍어봐라~'라는 디메리트아닌 디메리트라고 해야할까?


거기에 얕은 심도는 덤이고~ㅋ


그러고 보니 구입할 때도 제법 부담스러웠던 EF 50mm F1.2L 가격을 찾아봤는데 생각보다 큰 차이는 없네?


아무튼 앞으로 잘 사용해야지 문제없이




















































































꽃이 피면 봄은 오겠지... 그런데 요즘은 계속 겨울같은 느낌...


마음의 여유가 없다





















요즘은 생각보다 카메라 들고 나가는 일이 줄어든 것 같다.


이 날도 그냥 돌아갈까 말까 생각하다가 문득 유튜브에서 봤던 '5분만 해보기'가 생각나서


일단 찍어보자 생각했더니만 느긋하게 두어시간은 돌아다닌 것 같다 ㅋㅋ


사람이라는게 참~


올해도 시간은 제법 지났지만 해보고 싶은 것들이 몇개 있어서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해볼 생각 


좀 익숙해지면 도중에 내려놓는 일은 없겠지 뭐~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가을 끝자락의 남이섬

Etc 2016.10.30 21:35

올해도 어김없이 갔다오고 말았다.

 

사실 작년부터 꼭 찍고 싶었던 장소가 없어져 버려서 가지 말까 생각하다가

 

간만에 기분 전환도 하고 사진도 좀 찍고 싶어서 겸사겸사 갔다옴

 

 

 

 

며칠 전부터 갑자기 추워져서 아침에 날씨가 맑으면 물안개 좀 피겠다 싶었는데

 

역시나 물안개가 잔뜩~

 

 

 

 

 

 

 

 

꼭두새벽부터 달려서 7시쯤에 도착했는데

 

먼저 들어가는 배는 이미 만선~ 암도 가을의 끝자락이라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

 

 

 

 

 

 

 

 

물안개를 보는 것도 쉽지 않으니 사람들은 연신 셔터를 눌러댄다.

 

 

 

 

 

 

 

 

단렌즈 하나 덜렁 들고 가서 그런지 좀 아쉽더라.

 

좀 더 당겨서 찍었으면 좋았을텐데~

 

 

 

 

 

 

 

 

 

 

 

 

 

 

 

 

 

 

 

 

 

 

 

 

 

 

 

 

 

 

 

 

 

 

 

 

 

 

 

 

 

 

 

 

 

 

 

 

 

 

 

 

 

 

 

 

남이섬에서 사진찍을 때에는 빛이 슬슬 들어오는 때가 가장 좋은 것 같다.

 

뭐... 몸은 피곤하지만~ㅋㅋ

 

 

 

 

 

 

 

 

 

 

 

 

 

 

 

 

 

 

 

 

 

 

 

 

 

 

 

 

 

 

 

 

 

 

 

 

 

 

 

 

못보던 눈사람이 많이 생긴 듯~

 

 

 

 

 

 

 

 

 

 

 

 

 

 

 

 

붉게 물드니 좋긴하다.

 

 

 

 

 

 

 

 

 

 

 

 

 

 

 

 

 

 

 

 

 

 

 

 

 

 

 

 

 

 

 

 

 

 

 

 

 

 

 

 

 

 

 

 

 

 

 

 

 

 

 

 

 

 

 

 

 

 

 

 

 

 

 

 

 

 

 

 

 

 

 

 

 

 

 

 

 

 

 

 

 

 

 

 

 

 

 

 

물안개가 제법 오랫동안 보였는데 아마도 이렇게 많이 보는 건 처음인 것 같다.

 

 

 

 

 

 

 

 

 

 

 

 

 

 

 

 

 

 

 

 

 

 

 

 

 

 

 

 

 

 

 

 

 

 

 

 

 

 

 

 

 

 

 

 

 

 

 

 

 

 

 

 

 

 

 

 

 

 

 

 

 

 

 

 

 

 

 

 

 

 

 

 

 

 

 

 

 

 

 

 

 

 

 

 

 

 

 

 

 

 

 

 

 

 

 

 

 

 

 

 

 

 

 

 

 

 

 

 

 

 

 

 

 

아침에 진짜 춥긴 추웠었나보다 아침인데 서리가 낄 정도였으니

 

낙서도 좀 해보고~

 

 

 

 

 

 

 

 

 

 

 

 

 

 

 

 

 

 

 

 

 

 

 

 

 

 

 

 

 

 

 

 

 

 

 

 

 

 

 

 

생각보다 가을바람이 많이 춥지 않았던지 아직 단풍이 들지 않은 나무도 많더라.

 

음... 아마 다음 주 쯤이면 단풍도 끝나지 않을까 싶은데...

 

 

 

 

 

 

 

 

 

 

 

 

 

 

 

 

 

 

 

 

 

 

 

 

 

 

 

 

 

 

 

 

 

 

 

 

 

 

 

 

 

사진찍기 전에 일본에서 촬영차 왔는지 바로 앞에서 연신 여러 구도로 동영상을 찍던데

 

아직까지도 오는 사람들이 있는 건가?

 

음... 이제 이곳은 일본사람들 거의 보이지 않는데

 

 

 

 

 

 

 

 

 

 

 

 

 

 

 

 

 

 

 

 

 

 

 

 

 

 

 

 

 

 

 

 

 

 

 

 

 

 

 

 

슬슬 돌아갈 때 은행나무 길은 발디딜 틈도 없을 정도로 북적북적~

 

일찍 오길 잘한 듯~

 

 

 

 

 

 

 

 

 

 

 

 

 

 

 

 

 

 

 

 

 

 

 

 

 

 

 

 

 

 

 

 

 

 

 

 

 

 

 

 

어디서 드론 소리가 나길래 봤더니 팬텀4~

 

자꾸 신경쓰이는지 새가 주위를 맴돌던데 까딱하면 바로 추락~ㅎㅎ

 

요즘 슬슬 드론에 관심이 있어서 주말에 주문한 제로텍 도비 받으면 좀 사용해볼 생각~!

 

최종 목표는 마빅~ㅋㅋ

 

 

 

 

 

 

 

 

 

 

 

 

 

 

 

 

 

 

 

 

 

 

 

 

장소로서는 이제 별 다른게 없는 남이섬이긴 하지만

 

다름대로 나만의 장소를 찾아놓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

 

 

 

 

 

 

 

 

 

 

 

 

 

 

 

 

 

 

 

 

 

 

 

 

 

 

 

 

 

 

 

 

 

 

 

 

 

 

 

 

 

 

 

 

 

 

 

 

 

 

 

 

 

 

 

 

슬슬 돌아가는 배에서...

 

배가 한번에 두척이 들어오는 건 처음 봄

 

 

 

 

 

 

 

 

 

 

 

 

 

 

 

 

아마 내년에도 아무 생각없이 오겠지? 아마...

 

 

 

 

 

 

 

 

7D Mk2 구입하면서 기존의 7D랑 비교해서 확실히 좋아진 점은

 

움직이는 피사체도 핀 나가는 건 없이 잘 잡아주는 AF가 아닌가 싶다. 이제 24-105도 후속모델로 갈아탙 시기...

 

거의 7~8년을 버텨왔으니 자리를 물려줄 때도 된 듯 싶어서

 

 

 

 

 

 

 

 

 

10시쯤 선착장에서 기다리는 사람들...

 

남이섬은 주말에 9시 이전에 도착해서 들어가지 않으면 느긋하게 보는 건 좀 힘들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 올해 가을의 끝자락에 남이섬도 끝...

 

내년에는 어떻게 될라나?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느즈막히 벚꽃 구경~  (0) 2017.04.10
숨은 맛집이라고 해야하나?  (0) 2017.01.25
가을 끝자락의 남이섬  (0) 2016.10.30
난생 처음 먹어본 양갈비  (0) 2016.07.24
이니스프리 화산송이 마스크팩  (0) 2016.07.01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특별전  (0) 2016.06.14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남이섬... 이제 마지막이 되려나?

Etc 2015.10.25 20:37

주중에 시간내서 함 가려다가 날씨가 영 애매해서 괜히 꼭두새벽부터 허탕칠 것 같아서 그냥 오늘 아침에 갔다왔는데...

 

역시나 사람이 많다...

 

 

 

 

 

 

 

 

 

 

 

 

 

 

 

 

 

 

 

 

 

 

 

 

 

 

 

 

 

 

 

 

 

 

 

 

 

 

 

 

 

 

 

 

 

 

 

 

 

 

 

 

 

 

 

 

 

 

 

 

 

 

 

 

 

 

 

 

 

 

 

 

 

 

 

 

 

 

 

 

 

 

 

 

 

 

 

 

 

 

 

 

 

 

 

 

 

 

 

 

 

 

 

 

 

 

 

 

 

 

 

 

 

 

 

 

 

 

 

 

 

 

 

 

 

 

 

 

 

 

 

 

 

 

 

 

 

 

 

 

 

 

 

 

 

 

 

 

 

 

 

 

 

 

 

 

 

 

 

 

 

 

 

 

 

 

 

 

 

 

 

 

 

 

 

 

 

 

 

 

 

 

 

 

 

 

 

 

 

 

 

 

 

 

 

 

 

 

 

 

 

 

 

 

 

 

 

 

 

 

 

 

 

 

 

 

 

 

 

 

 

 

 

 

 

 

 

 

 

 

 

 

 

 

 

 

 

 

 

 

 

 

 

 

 

 

 

 

 

 

 

 

 

 

 

 

 

 

 

 

 

 

 

 

 

 

 

 

 

 

 

 

 

 

 

 

 

 

 

 

 

 

 

 

 

 

 

 

 

 

 

 

 

 

 

 

 

 

 

 

 

 

 

 

 

 

 

 

 

 

 

 

 

 

 

 

 

 

 

 

 

 

 

 

 

 

 

 

 

 

 

 

 

 

 

 

 

 

 

 

 

 

 

 

 

 

 

 

 

 

 

 

 

 

 

 

 

 

 

 

 

 

 

 

 

 

 

 

 

 

 

 

 

 

 

 

 

 

 

 

 

 

 

 

 

 

 

 

 

 

 

 

 

 

 

 

 

 

 

 

 

 

 

 

 

 

 

 

 

 

 

 

 

 

 

 

 

 

 

 

 

 

 

 

 

 

 

 

 

 

 

 

 

 

 

 

 

 

 

 

 

 

 

 

 

 

 

 

 

 

 

 

 

 

 

 

 

 

 

 

 

 

 

 

 

 

 

 

 

 

 

 

 

 

 

 

 

 

 

 

 

 

 

 

 

 

 

 

 

 

 

 

 

 

 

 

 

 

 

 

 

 

 

 

 

 

 

 

 

 

 

 

 

 

 

 

 

 

 

 

 

 

 

 

 

 

 

 

 

 

 

 

 

 

 

 

 

 

 

 

 

 

 

 

 

 

 

 

 

 

 

 

 

나름 사진은 많이 찍었지만 뭔가 요리에 보이지 않는 중요한 무언가가 빠진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개인적으로 항상 찍고 싶은 장소도 없어져 버리고 뭐랄까... 분명 기분전환은 된 것 같은데 영혼없이 돌아다닌 느낌?

 

내년에는 다시 가고 싶은 마음이 생길런지 모르겠다...

 

요즘은 뭔가 새로운 것이 생기는 것보다 있던 것이 사라지고 잃어버리는 느낌이 자주 든다.

 

뭔가 변화가 필요한 시기가 아닐지도~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여의도 벚꽃축제

Etc 2015.04.13 11:00

요즘 여기저기 벚꽃이 한창이다.

 

바쁜 일도 끝났고 해서 오늘은 조금 일찍 퇴근하고 여의도 벚꽃 사진 찍으러 잠깐 갔다왔다.

 

 

 

 

 

 

해질 녘에 가서 그런지 아직은 하늘이 어둡지는 않았다.

 

 

 

 

 

 

 

 

 

 

금요일부터 축제를 시작해서 그런지 한강에도 사람들이 꽤 많더라.

 

 

 

 

 

 

 

 

 

 

 

 

 

 

 

 

 

 

 

 

 

 

 

 

 

 

 

 

 

 

 

 

 

 

 

 

간만에 50mm 1.2 렌즈 물려서 저녁에 찍어봤는데 색수차 죽인다~

 

 

 

 

 

 

 

 

 

 

 

 

 

 

 

 

 

 

 

 

 

 

 

 

 

 

 

 

 

 

 

 

 

 

 

 

 

 

 

 

 

 

 

 

 

오늘부터는 비가 온다는 얘기가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유난히 사람이 많더라.

 

 

 

 

 

 

 

 

 

 

 

 

 

 

 

 

 

 

 

 

 

 

 

 

 

 

 

 

 

 

 

 

 

 

 

 

 

 

 

 

 

 

 

 

 

 

 

 

 

 

 

 

 

 

 

 

 

 

 

 

 

 

 

 

 

 

 

 

 

 

 

 

 

 

 

 

 

 

 

 

 

 

 

 

 

 

 

 

 

 

 

 

 

 

 

 

 

 

 

 

 

 

 

 

 

 

 

 

 

 

 

 

 

 

 

 

 

 

 

 

 

 

 

 

 

 

 

 

 

 

 

 

 

 

 

 

 

 

 

 

 

 

 

 

물론 있는 그대로 햇살을 받는 벚꽃이 당연히 좋지만 이렇게 인위적은 빛으로 물든 벚꽃도 괜찮은 것 같다.

 

 

 

 

 

 

 

 

 

북적이는 인파를 뒤로 하고 돌아가지 않고 당산역쪽으로 갔다.

 

항상 인라인을 타고 지나가던 길을 걸어서 가는게 좀 묘한 느낌이 들긴 했지만 저녁에 강바람을 느껴보는 것도 나름 괜찮은 것 같다.

 

 

 

 

 

 

 

 

 

다시 인라인 좀 타야할텐데...

 

아무튼 오랜만에 야경도 찍어보고 괜찮은 하루였다. 괜찮은...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라 대한민국 전시회  (0) 2015.09.13
조계사 연등축제  (0) 2015.05.22
여의도 벚꽃축제  (0) 2015.04.13
중랑천 벚꽃길  (0) 2015.04.09
신년 연하장  (0) 2015.01.13
새삼스레 연말~  (0) 2014.12.29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남이섬의 단풍~(2)

Etc 2013.11.01 20:17

 

 

뭐, 대단한 장소는 아니고

 

내가 몇번을 찍어도 유일하게마음에 드는 장소~!

 

다만 적당한 빛이 있어야 해서 아침부터 조금 초조하긴 했지만 역시나 실망시키지 않고 오늘도 허락해줬다~

 

 

 

 

 

 

 

 

 

 

 

 

 

 

 

 

 

 

 

 

 

 

 

 

 

 

 

 

 

 

 

평일 이른 시간이긴 했지만 사람들이 없을 때를 피해서 사진찍기가 쉽지 않았다.

 

 

 

 

 

 

 

 

 

 

 

 

 

 

 

 

 

 

 

 

 

 

 

 

 

 

 

 

 

 

 

 

 

 

 

 

 

 

 

 

 

 

 

 

 

 

 

 

 

 

 

 

 

 

 

 

 

 

 

 

 

 

 

 

 

 

 

 

 

 

 

 

 

 

 

 

 

 

 

 

 

 

 

 

 

 

 

 

 

 

 

 

 

 

 

 

 

 

 

 

 

 

 

 

 

 

 

 

 

 

 

 

 

 

 

 

 

 

 

 

 

 

 

 

황소가 비보이 흉내도 내고~

 

 

 

 

 

 

 

 

 

 

 

 

 

 

 

 

 

 

 

 

 

 

 

 

 

 

 

 

 

 

 

 

 

 

 

 

 

 

 

 

 

 

 

 

 

 

 

 

 

 

 

 

 

 

 

 

 

 

 

 

 

 

 

 

 

 

 

 

 

 

 

 

 

 

 

 

 

 

 

 

 

 

 

 

 

 

 

 

 

 

 

 

 

 

 

 

 

 

 

 

지금까지 줌렌즈를 사용해도 쉽게 찍지 못했던 청설모인데 운좋게 찍음~!

 

 

 

 

 

 

 

 

 

 

 

 

 

 

 

 

 

 

 

 

 

 

 

 

 

 

 

 

 

 

 

 

 

 

 

 

 

 

 

 

 

 

 

 

 

 

 

 

 

 

 

 

 

 

 

 

 

 

 

 

 

 

 

 

 

 

 

 

 

 

 

 

 

 

 

 

 

 

 

 

 

 

 

 

 

배를 타고 다시 돌아가는 길에도 역시나 남이섬으로 들어가는 사람들이 많았다.

 

 

 

 

 

 

 

 

 

 

 

 

 

 

 

 

 

 

이제 언제 또 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배를 기다리는 사람들도 엄청 많았고~

 

예전에는 일본인들이 꽤 많았었는데 요즘은 거의 중국인들이 대부분

 

 

 

 

 

 

 

 

 

날씨가 쌀쌀한 탓에 커피라도 한잔 마시고 싶었는데 급하게 처리할 일이 있어서 다시 집으로~

 

 

 

 

 

 

 

 

 

매년 이맘때에 오던 남이섬이지만 내년부터는 솔직히 모르겠다.

 

아무튼 9월부터 정신없이 지금까지 달려왔는데 마무리 잘 하고 잘 시작해야 할 듯~!

 

오랜만에 풀내음도 맡고 포기할까 싶었던 사진도 찍었으니 앞으로도 이렇게 잘 풀어갈 수 있으면 좋겠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서울국제사진영상 기자재전 (1)  (0) 2014.04.24
낚시인들의 쉼터 피셔바~  (0) 2013.12.20
남이섬의 단풍~(2)  (0) 2013.11.01
남이섬의 단풍~(1)  (0) 2013.11.01
2013년 상암동 억새풀 축제  (0) 2013.10.22
경복궁 근처 박광일 참치집에 가다~  (0) 2013.10.20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