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섬의 단풍~(1)

Etc 2013.11.01 19:48

어제는 얼추 큰 일들은 끝냈으니 오늘은 특별히 바쁜 것이 없어서 시간날 때 또 가봐야겠다고 생각했던 남이섬에 갔다왔다.

 

7시 반쯤에 도착했는데 평일이라 그런지 생각보다 한산했다.

 

아마 주말이었으면 이 시간에도 사람들이 엄청 많았을텐데~

 

 

 

 

 

 

 

입구에서 보니 작년에는 못보던 것들이 좀 있어서 찍어봤다.

 

 

 

 

 

 

 

 

 

 

 

 

 

 

 

 

 

 

 

 

 

 

 

 

 

 

 

역시나 캐릭터는 눈사람이 제격~!

 

 

 

 

 

 

 

 

 

한산하다.

 

 

 

 

 

 

 

 

 

티켓값이 왠지 오른 느낌... 음...

 

 

 

 

 

 

 

 

 

솔직히 남이섬 내의 안내도는 크게 신경쓰고 본 적은 없었는데 미리 알아두고 가면 헤매지는 않을테니 좋을 것 같다.

 

 

 

 

 

 

 

 

 

주말이었으면 이 시간에도 꽉 찰텐데 여유롭게 타고 남이섬으로 이동했다.

 

 

 

 

 

 

 

 

 

어제 날씨를 확인했는데 구름만 조금 낄 것 같다고 했는데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물안개가 자욱하게 끼어 있었다.

 

이러면 내가 찍고 싶은 사진을 못찍는데...

 

 

 

 

 

 

 

 

 

이 정도로 안개가 심했다.

 

 

 

 

 

 

 

 

 

일단 배에 탔으니 어떻게 찍을까 생각 좀 하고 배에서 내렸다. 남이섬에 놀러온 사람들보다 직원이 많았던 시간~

 

 

 

 

 

 

 

 

 

 

 

 

 

 

 

 

 

 

 

 

 

 

 

 

 

 

 

 

 

 

 

 

 

 

 

 

 

꽤나 쌀쌀했는데 불을 피워 놓아서 온기도 좀 느끼고~

 

 

 

 

 

 

 

 

 

 

 

 

 

 

 

 

 

 

그렇게 항상 가던 길로 움직였다.

 

1~2시간 있다보면 해가 뜰 것을 계산하고 일단 대충 둘러보면서 찍었다.

 

 

 

 

 

 

 

 

 

 

 

 

 

 

 

 

 

 

 

 

 

 

 

 

 

 

 

 

 

 

 

 

 

 

 

 

 

 

 

 

 

 

 

 

 

 

 

 

 

 

 

 

 

 

 

 

 

 

 

 

 

 

 

 

 

 

 

 

 

 

 

 

 

 

 

 

 

 

 

 

 

 

 

 

 

 

 

 

 

 

 

 

 

 

 

 

 

 

 

이 장소는 사진으로 유명하기도 하고 은행나무이다보니 냄새도 유명하고~ㅋㅋ

 

미리 자리잡고 사진을 찍던 외국인을 보니 아마 첫 배를 타고 들어온 듯 싶다.

 

 

 

 

 

 

 

 

 

 

 

 

 

 

 

 

 

 

 

 

 

 

 

 

 

 

 

 

 

 

 

 

 

 

 

 

 

 

 

 

 

 

 

 

 

 

 

 

 

 

 

 

 

 

 

 

 

 

 

 

 

 

 

 

 

 

 

 

 

 

 

 

 

 

 

 

 

 

 

 

 

아침 햇살을 잘 받으면 더 진한 단풍을 찍을 수 있을텐데 조금 더 기다려보기로~

 

 

 

 

 

 

 

 

 

 

 

 

 

 

 

 

 

 

 

 

 

 

 

 

 

 

 

 

 

 

 

 

 

 

 

 

슬슬 해가 떠오르기 시작해서 한바퀴 돌아서 다시 선착장쪽으로 돌아갔다.

 

 

 

 

 

 

 

 

 

 

 

 

 

 

 

 

 

 

 

 

 

 

 

 

 

 

 

 

 

 

 

 

 

 

 

 

 

 

 

 

 

 

 

 

 

 

 

 

 

 

 

 

 

 

 

 

 

 

 

 

 

 

 

 

 

 

 

 

 

 

 

 

 

 

 

 

 

 

 

 

 

 

 

 

 

 

 

 

 

 

아까와는 다르게 단풍들도 햇살을 받아서 본연의 색깔을 내기 시작했다.

 

 

 

 

 

 

 

 

 

 

 

 

 

 

 

 

 

 

 

 

 

 

 

 

 

 

 

 

 

 

 

 

 

 

 

 

 

 

 

 

 

 

 

 

 

 

 

 

 

 

 

 

 

 

 

 

 

 

 

 

 

 

 

 

 

 

 

 

 

 

 

 

 

 

 

 

 

 

 

 

 

 

 

 

 

 

 

 

 

 

 

 

 

 

 

 

 

 

 

 

 

 

 

 

 

 

 

 

 

 

 

 

 

 

 

 

 

 

 

 

 

 

 

 

 

 

확실히 요즘은 DSLR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도 많고 평상복보다는 등산복 차림이 많더라.

 

뭐 특별한 것이 있다고 구지 2번씩이나 돌면서 사진을 찍냐~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이곳에 오면 꼭 사진을 찍는 장소가 있는데

 

날씨도 맑아지고 있으니 다시 그곳으로 향했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낚시인들의 쉼터 피셔바~  (0) 2013.12.20
남이섬의 단풍~(2)  (0) 2013.11.01
남이섬의 단풍~(1)  (0) 2013.11.01
2013년 상암동 억새풀 축제  (0) 2013.10.22
경복궁 근처 박광일 참치집에 가다~  (0) 2013.10.20
잠깐 남산타워에~  (0) 2013.10.09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