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8월 도쿄여행 넷째날 (1) - 에노시마 -

Bon voyage 2013.08.17 00:34

전날은 친구집에서 그렇게 기분 좋은 시간을 보냈고

 

이날은 에노시마를 가기로 했었기 때문에 조금 일찍 일어났다.

 

 

 

 

 

 

 

아침부터 날씨가 심상치 않았는데 얼추 씻고 옷 갈아입고 나가려고 하는데 갑자기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잠깐 맑아지기 시작하더니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그래서 일단 우산을 들고 나갔다.

 

 

 

 

 

 

 

 

 

일단 에노시마를 가기 위해서는 신주쿠에서 오다큐(小田急)선을 타야하는데 에노시마에 갈 거면 어차피 가마쿠라도 가게 되기 때문에

 

그냥 가마쿠라 프리패스를 구입했다. 평일에는 종점인 가타세 가마쿠라까지 직통으로 가는 전철이 오전 7시 29분과 8시 17분 밖에 없다.

 

느긋하가 중간에 갈아타도 상관은 없지만 여행하는 사람에게 있어서 시간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시간에 맞춰 이동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렇게 거의 1시간 정도를 전철에 앉아 있었다. 이제 익숙해졌다고 숙면도 취해주시고~ㅋㅋ

 

 

 

 

 

 

 

 

 

그렇게 종착역인 가타세 에노시마역에 도착했는데 언제 비가 왔냐는 듯이 바닥까지 거의 말라있었다.

 

결국 돌아갈 때까지 우산은 걸리적거리는 짐이 되고 말았고...

 

 

 

 

 

 

 

 

 

일단 다리를 건너서 에노시마 대교쪽으로 갔다.

 

 

 

 

 

 

 

 

 

 

 

 

 

 

 

 

 

 

날씨가 좀 맑았으면 좋았을텐데... 오늘도 역시나 날씨가 흐리다.

 

그래도 비가 안오는게 어디냐?

 

 

 

 

 

 

 

 

 

하지만 숨이 턱턱 막혀오는 더위는 진찌 힘들었다.

 

전에 왔을 때 아무 생각없이 여기까지 왔다가 결국 선크림을 사버린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잘 사용하고 있는 썬크림을 갖고 와서 무난하게 움직일 수 있었다.

 

 

 

 

 

 

 

 

 

대교를 건너 에노시만 초입에는 상점들이 많이 있다.

 

 

 

 

 

 

 

 

 

 

 

 

 

 

 

 

 

 

 

 

 

 

 

 

 

 

 

 

 

 

 

 

 

 

 

 

 

 

 

 

 

 

 

 

 

 

 

 

 

 

 

 

 

 

이곳 특성인지는 몰라도 생각보다 상점들이 문을 일찍 여는 편이더라.

 

 

 

 

 

 

 

 

 

자~ 드디어 등산 시작이다!!!

 

 

 

 

 

 

 

 

 

 

라고 생각하면서 무시할 수 없는 더위에 일단 처음은 에스컬레이터를 타기로~ㅋㅋ

 

 

 

 

 

 

 

 

 

 

물론 유료다~! 그까짓거 그냥 튼튼한 두다리로 올라가지 무슨~ 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날 초반부터 힘빼기는 싫어서...

 

 

 

 

 

 

 

 

 

그리고 살짝 시원한 바람이 불어서 한숨 돌릴 수 있다.

 

 

 

 

 

 

 

 

 

이곳에서 돈을 씻으면 복이 온다고 하던데... 믿거나 말거나~

 

 

 

 

 

 

 

 

 

시계방향으로 돌아서 올라갔는데 일단 먼저 보게되는 곳은 헤츠노미야 신사~

 

 

 

 

 

 

 

 

 

 

 

 

 

 

 

 

 

 

이 원 안을 도는 방법이 있었는데 날도 덥고 정신도 몽롱하고 해서 패스~

 

 

 

 

 

 

 

 

 

사랑을 이루어주는 은행나무 옆에는 이렇게 잘 되길 바라는 마음들이 걸려 있더라.

 

 

 

 

 

 

 

 

 

올라와서 보니 가타세 에노시마 역부터 거리가 꽤 된다.

 

 

 

 

 

 

 

 

 

날도 더운데 물에 들어가서 쉬지 일광욕을 즐기던 거북이들~

 

 

 

 

 

 

 

 

 

 

 

 

 

 

 

 

 

 

하늘이 맑았더라면 좀 더 시원시원한 풍경이었을텐데 아쉽다.

 

 

 

 

 

 

 

 

 

그렇게 시계방향으로 올라와서 본 나카츠노미야 신사.

 

 

 

 

 

 

 

 

 

이건 뭔가 싶었는데 셀프로 사진찍을 때 위에 올려놓고 찍으라고 친절하게 스탠드를 만들어놨더라.

 

 

 

 

 

 

 

 

 

 

 

 

 

 

 

 

 

 

 

 

 

 

 

 

 

 

 

 

 

 

 

 

 

 

 

 

 

 

 

 

 

 

 

 

 

지도를 보내 대락 반정도를 온 것 같다.

 

 

 

 

 

 

 

 

 

 

 

 

 

 

 

 

 

 

 

 

 

 

 

 

 

 

 

아직 갈 길이 많이 남아 있으니 부지런히 걸었다.

 

 

 

 

 

 

 

 

 

밤에는 등불축제를 한다고 해서 이렇게 길가에 등을 세워놨었다.

 

음... 밤에 보는 에노시마는 어떤 느낌인지 모르겠네...

 

 

 

 

 

 

 

 

 

 

 

 

 

 

 

 

 

 

중간중간에 상점들이 있는데 나중에 돌아올 때 보니 사람들이 직접 재료를 전해주는 것보고 좀 놀람!

 

그냥 걷기만 해도 힘들던데...

 

 

 

 

 

 

 

 

 

 

 

 

 

 

 

 

 

 

전과 마찬가지로 에노시미이와야 동굴쪽으로 향했다.

 

 

 

 

 

 

 

 

 

 

 

 

 

 

 

 

 

 

 

 

 

 

 

 

 

 

 

 

 

 

 

 

 

 

 

 

 

 

 

 

 

 

 

 

 

 

 

 

 

 

 

 

 

 

닛뽀리에서 한마리도 보지 못했던 고양이를 여기서 두마리나 봤다.

 

음 그러고 보니 한 녀석은 옛날에 보던 녀석과는 좀 다르다. 그 때는 보자마자 엄청 부비부비를 해서 놀랐었는데~

 

 

 

 

 

 

 

 

 

 

 

 

 

 

 

 

 

 

 

 

 

 

 

 

 

 

 

 

 

 

 

 

 

 

 

 

 

 

 

 

 

 

 

 

 

이 때 아차 싶었다. 계단을 꽤 내려가야하는데 중간쯤 내려와서 생각이 나버렸다.

 

기왕 그렇게 된 거 밑에까지 가보기로 하고~

 

 

 

 

 

 

 

 

 

 

 

 

 

 

 

 

 

 

 

 

 

 

 

 

 

 

 

낚시를 하던 사람들도 있고... 썩 잘 잡히지는 않는 것 같았지만...

 

 

 

 

 

 

 

 

 

 

 

 

 

 

 

 

 

 

 

 

 

 

 

 

 

 

 

 

 

 

 

 

 

 

 

 

에노시마이와야 동굴까지 도착은 했는데 예전에 제주도 갔을 때 동굴 들어갔다가 나왔을 때 카메라에 이슬에 맺혀서 당황한 기억이 있어서

 

그냥 발길을 돌렸다. 아직 가야할 곳도 많이 남아 있었고

 

 

 

 

 

 

 

 

 

그렇게 편하게 내려왔던 계단을 숨을 헉헉거리면서 다시 올라와서 상점가쪽으로 향했다.

 

 

 

 

 

 

 

 

 

 

 

 

 

 

 

 

 

 

시간이 오후로 향하고 있다보니 슬슬 사람들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사실 에노시마에서 뭘 꼭 먹어야겠다고 생각하고 먹어본 적이 없었는데

 

이곳이 시라스돈이 유명한 곳이더라. 뭐랄까 실치 비슷한 녀석으로 만든 덮밥이다.

 

 

 

 

 

 

 

 

 

유명한 집이 있긴 했는데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그냥 한가한 집으로 들어갔다.

 

 

 

 

 

 

 

 

 

덜렁 시라스만 있는 건 먹기 뭐해서 여러가지 같이 들어간 것으로 주문...

 

음식이름이 뭐였더라? 신경쓰고 먹질 않아서 기억이 안나네...

 

 

 

 

 

 

 

 

 

암튼 해초류, 새우, 참치, 생 시라스야, 살짝 데친 시라스 등등을 넣어서 만든 덮밥이다.

 

 

 

 

 

 

 

 

 

된장국도 맛났었고...

 

아무튼 그렇게 아침겸 점심을 해결하고 에노덴을 타기 위해서 카타세 에노시마 역쪽으로 다시 돌아갔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