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가을의 끝자락...

2.35:1 2018. 10. 29. 10:06

요즘 들어서 계속 느끼는 거지만

 

봄도 그렇고 가을도 그렇고 인사만 하고 훅~ 가버리는 느낌...

 

사실 저번 주에도 친구녀석이랑 백운대에 갔다왔는데 비온 다음 날이라서 한번 더 가자고 꼬셨는데

 

흔쾌히 OK!해서 오랜만에 둘이서 등산~

 

혼자 하는 것도 이런 저런 생각을 할 수 있어서 좋지만 친구녀석과 같이 하는 등산도 좋다.

 

 

 

 

 

 

 

 

 

 

 

 

 

 

 

 

 

이번엔 처음으로 둘레길로 도선사쪽으로 올라갔는데

 

오르락 내리락 하는게 싫어서 안 갔더니만 의외로 괜찮다.

 

앞으로는 이 길로 계속 갈지도 모르겠네

 

 

 

 

 

 

 

 

 

 

 

 

 

 

 

 

 

 

 

 

 

 

 

 

 

 

 

 

 

 

저번 주에는 제법 울긋불긋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비가 와서 그런가... 슬슬 접어드는 느낌이다.

 

 

 

 

 

 

 

 

 

 

 

 

 

 

 

 

 

 

 

 

요긴하게 잘 쓰고 있는 아디다스 테렉스~

 

앞으로도 등산화는 아디다스로 할 생각

 

 

 

 

 

 

 

 

 

 

날씨가 맑아서 적절하게 파랗고 적절하게 울긋불긋한 단풍이 잘 어우러져서 좋다.

 

햇빛을 등진 단풍은 언제나 예쁘다.

 

 

 

 

 

 

 

 

 

 

 

 

 

 

 

 

 

 

 

 

바람이 제법 많이 불어서 걱정은 됐는데

 

바람소리가 유난히 기분 좋았던 날...

 

뭔가 아무도 없는 넓은 들판을 걷는 느낌이랄까...

 

사실 이 맘 때 부는 바람에는 별로 좋은 기억들이 없는데 의외였다.

 

 

 

 

 

 

 

 

 

 

 

 

 

 

 

 

 

 

 

 

 

 

 

 

 

 

 

 

 

 

백운 산장에서 잠시 휴식

 

아마 작년부터 다시 등산을 시작했지? 제법 페이스도 올라가고 후지산도 갔다오면서 자신감이 생긴다.

 

사실 인라인을 더 타고 싶은데 무슨 악연인지 항상 시작하려고 하면 일이 터져서...

 

내년에는 괜찮겠지... 아마?

 

 

 

 

 

 

 

 

 

 

 

 

 

 

 

 

 

 

 

 

친구녀석에게 지긋히 수락산을 가르켜 본다

 

대답은 '입구까지만~'

 

 

 

 

 

 

 

 

 

 

여차저차해서 위문까지 도착!

 

생각했던 것보다 빨리 도착했다.

 

 

 

 

 

 

 

 

 

 

 

 

 

 

 

 

 

 

 

 

나중에 혼자 올라올 때에는 밤골로 내려가서 숨은 벽도 한번 보고 싶다.

 

 

 

 

 

 

 

 

 

 

 

 

 

 

 

 

 

 

 

 

 

 

 

 

 

 

 

 

 

 

 

 

 

 

 

 

 

 

 

 

 

 

 

 

 

 

 

 

 

 

 

 

 

 

 

 

 

 

 

 

 

 

 

 

 

 

 

 

 

 

 

 

 

 

 

 

 

 

 

 

단풍시즌이라 그런지 정상에는 사람들이 정말 많더라.

 

날씨도 제법 추웠는데

 

 

 

 

 

 

 

 

 

 

 

 

 

 

 

 

 

 

 

 

항상 보기만 했던 숨은 벽 능선~ 함 내려가봐야지!

 

 

 

 

 

 

 

 

 

 

 

 

 

 

 

 

 

 

 

 

 

 

 

 

 

 

 

 

 

 

잠시 쉬면서

 

 

 

 

 

 

 

 

 

 

친구가 가져온 커피 한잔~

 

아, 이 보틀 이니스프리 탄산라인 살 때 주던 건데 죄다 선물해줬는데 이럴 때 아쉽다.

 

12월에 여행갈지도 모르니 그 때 좀 큰 녀석으로 하나 사와야겠음~!

 

 

 

 

 

 

 

 

 

 

그리고 돌아가는 길~

 

 

 

 

 

 

 

 

 

 

오랜만에 막걸리를 마셔본다.

 

음... 술을 즐기는 편은 아니라 막걸리도 거의 먹지 않는데

 

친구가 등산하면 무조건 막걸리에 파전이다!라는 말에

 

 

 

 

 

 

 

 

 

 

한두잔 먹던게 두병을 마셔버림~

 

 

 

 

 

 

 

 

 

 

그리고 파전~

 

 

 

 

 

 

 

 

 

 

뭔가 아쉬워서 김치전에 막걸리 추가!

 

대낮부터 술을 아주 그냥~ㅋㅋ

 

해가 짧아지면 그 땐 일출 사진 찍으러 가야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