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collection

아카데미 과학 독수리 5형제 독수리 사령선(科学忍者隊 ガッチャマンII ニューゴッドフェニックス)

by 분홍거미 2020. 12. 31.

드디어 완성했다!

 

매번 주말만 기다리면서 새로운 프라모델이 나왔나 문방구를 들락날락 거리던 시절...

 

지금이야 왠만하면 원할 때 구입할 수 있는게 프라모델이지만 그 당시에는 그저 문방구에 놓여져 있던 제품을 살 수 있는게 전부였다.

 

그래서 독수리 사령선도 몇번을 구입해서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매번 완성하면 집어서 날려버리던 동생녀석 때문에 그런 이유도 있었지만~ㅋㅋ

 

어쨌든 생소한 제품도 아니고 그저 추억을 곱씹고 싶어서 구입했다.

 

 

 

 

 

 

 

 

 

 

 

 

 

 

 

 

 

 

 

 

 

 

 

 

 

 

 

 

 

 

 

 

 

 

 

 

 

 

 

처음 완성하고 나서의 느낌은 잘 나왔다 싶은 생각이 든다.

 

요즘은 아카데미 과학을 제외하면 국내 프라모델이 나오는 경우가 거의 없지만 통짜 부품에 색분할은 기대하지도 못 했었는데

 

제법 색분할도 잘 되어 있고 곳곳에 간단한 기믹들도 잘 표현해놨다.

 

 

 

 

 

 

 

 

정면 모습은 아무리 봐도 앵그리 버드같은 느낌~ㅋㅋ

 

하긴 인상 좀 쓰고 있어야 적들이 무서워하지 실실 웃는 모습이면 좀 이상할 수도 있겠다.

 

기수 헤드부분 파츠분할도 잘 되어 있고 눈의 경우는 데칼로 마무리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단순히 색분할만 잘 해놓은 것이 아니라 곳곳에 디테일도 잘 살려놨다.

 

 

 

 

 

 

 

 

아무래도 잘 보이지 않는 인테이크 부분은 간단하게 처리할 수도 있을텐데 엔진 디테일도 잘 표현해놨고

 

 

 

 

 

 

 

 

밋밋하지 않게 상부 패널라인도 잘 표현해놨는데 좀 아쉬운 건

 

패널라인이 그다지 깊지 않아서 먹선을 넣었을 때에 잘 퍼지지 않고 신너로 마무리 할 때에도 라인이 지워지는 경우가 많다.

 

음... 파츠에 따라 두께가 얇은 부분은 어쩔 수 없는 건 이해하는데

 

기왕 패널라인도 멋지게 넣었는데 다소 아쉬운 부분

 

 

 

 

 

 

 

 

후미 부분의 인테이크도 따로 분할파츠로 만들어놨고 특별히 아쉬운 부분은 없는 듯~

 

 

 

 

 

 

 

 

하부 랜딩기어는 파츠 교환식이고 하부에도 패널라인을 곳곳에 넣어놔서 심심할 수 있는 하부파츠 디테일도 잘 살려놨다.

 

솔직히 요즘 상향평준화 된 프라모델에 눈에는 만족스럽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그 당시 독수리 사령선을 만지던 나에겐 개인적으로 감탄할 수 밖에 없는 부분들인 것 같다.

 

 

 

 

 

 

 

 

후미부분 디테일들도 괜찮고

 

 

 

 

 

 

 

 

각 위치에 따라 G-1부터 G-5호까지 수납할 수 있게 해놨다.

 

이 부분 역시 지금에는 '뭐 대단한 것도 아닌데...'라고 할 수 있겠지만 전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듯이

 

팔이 접히고 발목이 움직이고 뭔가 안에 수납할 수 있는 기믹이 있는 것만으로도 대단하다고 느끼던 때의 제품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좋아할 수 밖에 없는 기믹이 아닌가 싶다.

 

 

 

 

 

 

 

 

양쪽 날개 밑에는 G-2,3호를 수납할 수 있고

 

 

 

 

 

 

 

 

후미부분에는 G-4호기를 수납할 수 있는데

 

내부에서 움직이지 않게 어느 정도 잡아주는 프레임파츠가 있어서 좋다.

 

 

 

 

 

 

 

 

각 파츠를 전부 열었을 때에는 이렇고

 

 

 

 

 

 

 

 

 

 

 

 

 

 

 

 

 

도색은 아예 생각하지도 않아서 각 기체들은 그냥 조립만~

 

 

 

 

 

 

 

 

한번에 다 수납을 해야 하기 때문에 각 기체별 스케일은 다 다르다.

 

스케일에 맞춰서 했다면 G-3호기는 만들기 힘들었을테고 덩치가 더 커지는 기체도 있을테니까

 

 

 

 

 

 

 

 

 

 

 

 

 

 

 

 

 

 

 

 

 

 

 

 

 

 

 

 

 

 

 

 

 

기본적으로 이렇게 수납할 수 있고

 

 

 

 

 

 

 

 

5호기의 경우는 상부해치를 열고

 

 

 

 

 

 

 

스프링타입으로 숨겨져 있는 갑판(이라고 해야하나?)을 눌러서 올리면 이렇게 놓을 수 있다.

 

 

 

 

 

 

 

 

문제의 버드 미사일 스탠드~ㅋㅋ

 

뭐, 문제라고 하긴 그렇고 2호 죠가 그렇게 버드 미사일에 집착했다는 건 최근에 알았다.

 

 

 

 

 

 

 

 

한번쯤 만화를 보면서 눌러보고 싶다고 생각했었는데 그 소원을 풀었다.

 

만들면서 원없이 눌러 봄~

 

 

 

 

 

 

 

 

각 주인공 미니어쳐도 있는데 

 

 

 

 

 

 

 

 

사이즈를 감안한다면 제법 잘 표현해놨다.

 

도색하는 사람들 보면 진짜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드네.

 

 

 

 

 

 

 

 

비행모드시에는 파츠교환식으로 이렇게 랜딩기어를 수납한 표현을 할 수 있게 해놨고

 

 

 

 

 

 

 

 

하부 정중앙에 있는 파츠를 떼어내고 스탠드에 고정할 수 있게 해놨다.

 

 

 

 

 

 

 

 

살짝 기수가 올라간듯한 프로포션이 좋은 것 같다.

 

 

 

 

 

 

 

 

 

 

 

 

 

 

 

 

 

추가파츠로는 기수부분에 미사일 발사하는 파츠로 교체할 수 있게 해놨는데

 

클리어 파츠가 좀 단순해 보이는 건 아쉬운 부분...

 

 

 

 

 

 

 

 

한정판도 그렇고 일반판도 기본적으로 불새모드 파츠는 다 들어가 있다.

 

 

 

 

 

 

 

 

 

 

 

 

 

 

 

 

 

전체를 뒤덮는 파츠는 아니라서 각 파츠라도 대칭이 아닌 비대칭이었더면 더 괜찮았을 것 같은데...

 

역시나 제작단가를 무시할 수는 없었을 것 같다.

 

 

 

 

 

 

 

 

 

 

 

 

 

 

 

 

 

추가로 2,3호기의 경우는 수납부에서 내리는 파츠도 있다.

 

 

 

 

 

 

 

 

 

 

 

 

 

 

 

 

 

 

 

 

 

 

 

 

 

 

 

 

 

 

 

 

 

 

 

 

 

 

 

 

 

 

 

 

 

 

 

 

 

 

 

 

지금의 수준으로 본다면 100%로 만족하기 힘들 것이다.

 

하지만 과거 대비 아카데미 과학도 발전을 많이 했고 알기로는 밀리터리 쪽에서는 제법 해외에서도 알아주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금에서야 SF쪽은 다소 큰 관심을 받지 못했던게 사실이다. 지금 생갹해보면 거의 카피판이었으니까

 

하지만 이번 독수리 오형제 시리즈는 개발자의 인터뷰를 들어보면

 

굉장히 심혈을 기울였다는 느낌도 받을 수 있고 개발자 입장에서도 원하는 방향과 제작에 대한 비용도 최대한 조율하면서 만들었구나 하는 느낌이었다.

 

어쨌든 아카데미 과학은 내 어릴적 시절에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던 형제같은 브랜드이면서

 

지금까지 이걸 포스팅하게 만든 원흉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ㅋㅋㅋ

 

올해의 마지막 날에 포스팅은 이렇게 마무리...

 

PS: 뭐, 별거 없는 블로그에 항상 방문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정말 다사다난했던 한 해 잘 마무리 하시고 새해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복도 엄청 많이 받으시구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