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unk Story

북적거리지 않아서 좋다 우이천 벚꽃길~

by 분홍거미 2022. 4. 10.

4월초부터 슬슬 벚꽃이 만개할 분위기가 되더니 주말이 되니까 약속이나 했듯이 서울 곳곳에

 

팝콘 터지듯이 벚꽃이 만개했다.

 

지난 주에는 중랑천에 한번 다녀왔고... 여의도 윤중로는 조만간 갈까 말까 고민 중이라서

 

가까운 곳에 좀 없나 싶어서 찾아봤는데 우이천에도 벚꽃길이 제법 길어서 아침 일찍 가려고 했는데

 

늦장부리는 바람에 결국 점심이 되어 가는 시간에 가버리고 말았다.

 

 

 

여의도처럼 사람들이 엄청 몰리는 곳도 아니고 살짝 아침시간이라서 그런지 한산해서 좋았음~

 

 

 

 

 

 

 

 

맨날 허한 공터만 찍으려니까 좀 그렇긴 하네~ㅋㅋ

 

 

 

 

 

 

 

 

 

 

 

 

 

 

 

 

 

 

 

 

 

 

 

 

 

 

 

 

 

 

 

 

 

 

 

확실히 벚꽃찍을 때에는 해가 중천에 떠 있는 시간은 가급적이면 피하는게 좋다.

 

요즘 스마트폰 보정능력이나 편집 프로그램들이 아무리 좋아졌다 해도 한계가 있고

 

기본 원판이 좋아야 보정도 수월하게 되는 거라

 

보통 하늘배경으로 벚꽃사진을 찍다보면 하늘이 하얗게 뜨는 경우가 종종 생기는데

 

해 뜨고 2~3시간 후나 해지기전 1~2간 전이 딱 좋은 것 같더라. 좀 일찍 나갈 걸...

 

 

 

 

 

 

 

 

 

 

 

 

 

 

 

 

 

 

 

 

 

 

 

 

 

 

 

 

 

 

 

 

 

 

 

직접 가보니 솔직하게 중랑천보다는 우이천이 사진찍기에는 정말 좋은 것 같았다.

 

중랑천에 비해 강폭이 그리 넓지 않아서 건너편 배경도 잘 이용할 수 있고

 

일반도로에서 우이천도로로 접근성도 그냥 계단하나 내려가는 정도이니 확실히 좋긴함

 

그런데 저녁에는 어떨지 모르겠다. 여기는 축제를 하는 곳이라기 보다는 거주지역에 벚꽃길이 공존하는 곳이라서

 

윤중로처럼 화려한 색상의 조명은 좀 힘들지 않을까 싶은데

 

그래도 북적거리지 않는 곳에서 마음껏 사진찍을 수 있어서 괜찮은 것 같음~

 

 

 

 

 

 

 

 

 

천 정비도 굉장히 잘 해놓았더라.

 

중랑천도 뭔가 큼직큼직하게 바뀌고 있는 것 같은데 어느 정도 정리되면 이제 운동하기 좀 편하려나?

 

 

 

 

 

 

 

우이천 벚꽃길 가장 메인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은 한일병원 옆 수유교에서 시작해서

 

한강뱡향으로 월계 2교까지가 벚꽃구경하는 코스로는 딱인 것 같다.

 

 

 

 

 

 

 

 

간만에 한산한 곳에서 벚꽃 날리는 거 보니까 기분 좋음~

 

 

 

 

 

 

 

 

 

 

 

 

 

 

 

 

 

 

 

 

 

 

 

 

 

 

 

 

 

 

 

 

 

 

 

 

 

 

 

 

 

 

 

 

 

 

 

 

 

 

 

 

 

누군가와 같이 같을 때에도 사진찍을만한 포인트가 굉장히 많더라.

 

 

 

 

 

 

 

 

 

 

 

 

 

 

 

 

 

 

 

 

 

 

 

 

 

 

 

 

 

 

 

 

 

 

 

 

 

 

 

 

 

 

 

 

 

 

 

 

 

 

 

 

 

 

 

 

 

 

 

 

 

 

 

 

 

 

 

 

 

 

 

 

 

 

 

 

 

 

 

 

 

 

 

 

 

 

 

 

 

 

 

 

 

 

 

 

 

 

 

 

 

 

 

 

 

 

 

 

 

 

 

 

 

 

 

 

신창교부터는 한강방향으로 오른쪽 길에 벚꽃길이 따로 만들어져 있으니

 

우이천 도로보다는 위로 올라와서 걸어가는게 좋다.

 

 

 

 

 

 

 

 

 

 

 

 

 

 

 

 

 

 

 

 

 

 

 

 

 

 

 

 

 

 

 

 

 

 

 

 

 

 

 

 

 

 

 

 

월계2교까지 가진 않고 초안교에서 다시 우이동 방향으로 올라옴~

 

 

 

 

 

 

 

 

확실히 햇빛을 등지고 걸으니 풍경이 더 살아나는 듯~

 

 

 

 

 

 

 

 

 

 

 

 

 

 

 

 

 

 

 

 

 

 

 

 

 

 

 

 

 

 

 

 

 

 

 

 

 

 

 

 

 

 

 

 

 

 

 

 

 

 

 

 

 

 

 

 

 

 

 

 

 

 

 

 

 

 

 

 

 

 

 

 

 

 

 

 

 

 

 

 

 

 

 

 

 

 

 

 

 

 

 

 

 

 

 

 

 

 

 

 

 

 

 

 

 

 

 

다시 올라와서 시작점인 우이교를 지나 수유교까지 올라가봤다. 그리 멀지 않으니까

 

 

 

 

 

 

 

 

 

 

 

 

 

 

 

 

 

 

 

 

 

 

 

 

 

 

 

 

 

 

 

 

 

 

 

 

 

 

 

 

 

 

 

응? 칼국수가게에 사람이 이렇게 몰린다는 건 뭔가 있다는 얘긴데...

 

나중에 한번 와봐야겠다~

 

 

 

 

 

 

 

 

 

 

한번 돌아보고 나니까 도쿄 나카메구로 벚꽃길이 생각나더라.

 

좀 더 큰 나카메구로 벚꽃길이라고 해여 하나?

 

 

 

 

 

 

 

 

 

 

이제 낮에는 자켓이 거추장스러울 정도로 덥고 언제 추웠냐는 듯이 봄이 오긴했는데

 

좀 과하게 따뜻한 봄이 아닌가 싶네

 

벚꽃 떨어지는 분위기를 보니 돌아오는 주말까지는 좀 힘들어 보인다.

 

어디든 벚꽃보러 갈 생각이면 이번 주가 마지막이 될 듯 싶다.

 

뭔가 이번에는 훅 왔다가 훅 사라지는 분위기...

 

 

 

 

 

 

 

 

 

우이천 벚꽃길 코스는 지도 참고해서 걸어가면 됨~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