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unk Story

올해는 내가 가고 싶을 때 벚꽃구경~ - 서울은 본게임은 내일부터지 아마? -

by 분홍거미 2022. 4. 8.

이 맘때만 되면 카메라 셔터를 누르고 싶어서 손가락이 근질거리는 시기이긴 했다.

 

하지만 일 하느랴 뭐 하느랴 원하는 시간에 가는 건 꿈도 못 꾸고 겨우겨우 남는 시간 찾아서 가던 기억이 있는데

 

이게 벌써 2~3년 전 일이다.

 

이번 주 초부터 벚꽃이 남쪽에서부터 올라오기 시작해서 아마 내일은 서울도 본격적으로 벚꽃축제가 시작될 예정인데

 

특히 여의도는 내일부터 시작이라서 이거 가봐야 하는건지 다른 날을 노려야 하는건지 내일 분위기를 좀 봐야할 것 같다.

 

일단 구지 여의도까지 가지 않아도 그리 멀지 않은 곳에서 만끽(?!)할 수 있는 곳이 있어서 갔다왔다.

 

 

 

 

 

여기로 가는 루트는 굉장히 많지만 난 항상 그렇듯이 7호선 사가정역에서 내려서 걸어가는 편인데

 

군자역 방향까지 걷기 딱 적당한 거리라서 항상 이렇게 가곤 함~

 

 

 

 

 

 

 

 

이 날 의정부에서 점심먹고 온 때라서 해가 아주 중천에 떴을 때 가버렸다.

 

사실 벚꽃 사진은 해뜨고 2~3시간 정도 지났을 때 가면 딱 좋은데

 

이게 맘대로 시간을 맞춰서 갈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냐...

 

그냥 시간 되면 가는 거고 혼자가 아니라 가고 싶은 사람과 가는 거라면 그딴게 무슨 상관~

 

비만 안 오면 마냥 좋은 거고~ㅋㅋ

 

 

 

 

 

 

 

 

중랑천에 자전거 도로도 예전에 비해서 정비가 잘 되어 있고 해서 인라인 좀 다시 타려고

 

며칠 전에 인라인스케이트용 세라믹 베어링을 다시 구입했는데 테스트할 겸 조만간 타야겠다~

 

 

 

 

 

 

 

 

초입부터 벚꽃이 풍성하게 피어 있다.

 

 

 

 

 

 

 

 

 

 

 

 

 

 

 

 

 

 

 

 

 

 

 

 

 

 

중랑천 벚꽃길은 양념 반, 후라이드 반;;;; 마치 포토샵으로 편집을 해놓은 것첨 반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이것도 은근히 중랑천 벚꽃길에 매력 아닌가 싶다.

 

 

 

 

 

 

 

 

 

 

 

 

 

 

 

 

 

 

 

 

 

 

 

 

 

 

 

 

 

 

 

 

 

 

 

특성상 반복되는 것 같은 풍경이 많은 곳이긴 하지만 잘 찾아보면

 

사진촬용 포인트로 쓸만한 곳이 꽤 많음~

 

 

 

 

 

 

 

 

 

 

 

 

 

 

 

 

 

 

 

 

 

 

 

 

 

 

 

 

 

 

 

 

 

 

 

 

 

 

 

 

 

 

 

 

 

 

 

 

 

 

 

 

 

 

 

 

 

 

 

 

 

 

 

 

 

 

 

 

 

 

 

 

 

 

 

 

 

 

 

 

 

 

 

 

 

 

 

 

 

 

 

 

 

 

 

 

 

 

 

 

 

 

 

 

 

 

 

 

 

 

 

 

 

 

 

 

원래는 짐벌까지 들고 가서 영상 좀 찍어볼 생각이었는데

 

예전에 왔었던 기억을 잘 더듬어보니 이래저래 사진찍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피곤했던 기억이 있어서

 

짐벌은 그냥 포기...

 

나중에 오후에 윤중로를 한번 더 갈 수 있으면 그 때 찍어볼까 생각 중~

 

 

 

 

 

 

 

 

 

 

 

 

 

 

 

 

 

 

 

 

 

 

 

 

 

 

 

 

 

 

 

 

 

 

 

 

 

 

 

 

 

 

 

 

군자교에 거의 다 왔을 때 쯤에 중랑천에 눈에 들어오는 징검다리가 보이더라.

 

 

 

 

 

 

 

 

어차피 돌아가는 길은 같은 길로 가야 해서 군자교로 넘어가지 않고 여기로 넘어감~

 

 

 

 

 

 

 

 

이 정도 폭이면 깊이도 제법 될 것 같은데 안전을 위해서 다리 주변 바닥을 높여 놓은 것 같더라.

 

 

 

 

 

 

 

 

 

 

 

 

 

 

 

 

 

 

이렇게 넓은 천 한가운데에서 사진찍는 것도 흔치 않은 경험이니 한번쯤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

 

그런데 두번은 좀~

 

 

 

 

 

 

 

 

건너기 전에는 잘 몰랐는데 중간쯤 오니까 바람이 꽤 불어서 조심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느낌이었음

 

 

 

 

 

 

 

 

 

그래서 후딱 건너옴~ㅋㅋ

 

 

 

 

 

 

 

 

 

 

 

 

 

 

 

 

 

 

 

 

 

 

 

 

 

 

 

 

 

 

 

 

 

 

 

 

 

 

 

 

 

 

 

 

둘레길처럼 걸을 수 있는 코스도 곳곳에 안내되어 있으니 참고하면 좋을 것 같고

 

 

 

 

 

 

 

 

 

 

 

 

 

 

 

 

 

 

 

 

 

 

 

 

 

 

 

 

 

 

 

 

 

 

 

 

 

 

 

 

 

 

 

 

뭔가 머리 복잡할 때 아무 생각 하지 않고 핑크핑크한 곳을 거니는 것도 꽤 좋은 것 같다.

 

좀 피곤하긴 하지만~

 

 

 

 

 

 

 

 

 

 

 

 

 

 

 

 

 

 

 

 

 

 

 

 

 

 

 

변함없이 막히는 간선도로~

 

 

 

 

 

 

 

 

중랑천 벚꽃길

벤치에 앉아서 바람소리, 벚꽃들끼리 부대끼는 소리 그리고 이런저런 소리들 들으면서

 

잠깐 동안 눈 감고 있는 것도 괜찮을 듯~

 

아마도 벚꽃은 비만 심하게 내리지 않으면 다음 주 주말까지는 괜찮지 않을까 싶은데

 

시간되면 느긋하게(가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만) 가보면 좋을 것 같다.

 

어디가 중요한게 아니라 누구와가 중요한거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