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私なりのグルメ

가능역 동태탕 맛집 거진 동태탕 - 가끔씩 생각나는데 먹기 쉽지 않다... -

by 분홍거미 2022. 5. 12.

가끔씩 동태 내장탕이 생각날 때가 있다.

 

예전에 여의도에서 동태 내장탕을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가끔 멀지 않은 곳에 괜찮은 곳이 있나 찾아보곤 했는데

 

이게 무슨 보물찾기도 아니고 생각보다 가고 싶은 곳이 별로 없더라.

 

그러다가 우연히 유튜브에서 멀지 않은 곳에 꽤 많은 사람들이 가는 동태탕 가게가 있어서 가봄~

 

 

 

 

그래서 간 곳은 가능역~

 

음... 의정부 쪽은 내가 갈 일이 거의 없긴한데 가끔 혼자서 등산하거나

 

친구들이랑 같이 등산할 때 겸사겸사 근처에서 밥을 먹곤 했는데 딱히 뭘 정하고 간 일은 거의 없다.

 

잘 모르니까~ㅋㅋ

 

 

 

 

 

 

 

 

역시 역근처는 어디든 번화가가 있기 마련인데 가능역 양쪽 출구에 은근히 이런저런 가게들이 많더라.

 

이제 슬슬 원래대로 돌아가는 분위기이니

 

비단 여기뿐만 아니라 다른 곳도 북적북적대는 광경을 볼 수 있으면 좋겠는데... 아직은 잘 모르겠네

 

 

 

 

 

 

 

 

가능역 근처 분위기는 뭔가 도심과 지방의 미묘한 분위기가 섞여있는 듯한 느낌인데

 

세련된 도시의 느낌도 괜찮지만 가끔 이렇게 빡빡하지 않은 분위기를 느껴보는 것도 괜찮지 않나 싶다.

 

 

 

 

 

 

 

 

넉넉하게 5분정도 걸어서 도착한 곳은 이 동네에서는 오래전부터 꽤 유명한 거진 동태탕

 

오픈시간 지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가게 앞에 차들이 꽤 주차해 있었고

 

내가 들어가자마자 점심시간이 되어서 그런지 손님들이 물밀듯이 들어오더라.

 

 

 

 

 

 

 

 

 

 

 

 

 

 

 

 

 

가게는 일반 가정집을 개조한 느낌이라서 그런지 노포같은 느낌도 들고

 

 

 

 

 

 

 

 

자주 올 수 있는 곳은 아니라서 가기 전부터 동태 내장탕이랑 알탕을 하나씩 주문할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음... 괜히 오버하는 것 같아서 동태 한토막, 내장 그리고 알이 들어 있는 섞어탕을 주문

 

가격은 1만원이었던 걸로 기억~

 

 

 

 

 

 

 

반찬은 간소하다.

 

지금까지 동태탕을 먹어본 기억을 더듬어보면 동태탕이나 동태 내장탕이 아무리 맛있어도

 

반찬이 화려했던 기억이 없는 것 같다.

 

마치 동태탕의 룰같은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 유난히 동태탕은 반찬과 곁들여 먹는다는 느낌보다는

 

동태탕 자체를 즐겨야만 하는 것 같은 관념이 있어서 그런지 크게 신경 쓰이진 않음

 

그렇다고 반찬이 맛이 없는 것도 아니었고 필요하면 더 달라고 하면 바로 내어주심~

 

 

 

 

 

 

 

 

맥주를 마실까말까 고민하다가 안 되겠다 싶어서 맥주도 주문~ㅋㅋ

 

 

 

 

 

 

 

 

기다렸던 섞어탕이 팔팔 끓어서 나왔다.

 

 

 

 

 

 

 

 

얼추 봐도 생각했던 것보다는 많이 들어 있어서 좋더라.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일부러 먹으러 갔다가 양도 그렇고 맛도 그렇고 그냥 그런 경우가 많아서 

 

동태 내장탕은 아쉬운 경우가 많았었는데 

 

여긴 양도 적당하고 맛도 좋고 무엇보다 내장탕이나 알탕의 경우는 먹다보면 텁텁해지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먹는 마지막까지 국물이 깔끔해서 좋더라.

 

나중에 친구녀석들이랑 올 기회가 있으면 같이 와서 전골로 먹어봐야겠음~

 

 

 

 

 

 

 

 

이리, 간 그리고 고니도 어느 정도 사이즈가 있어서 좋았고 생물에서 바로 꺼낸 것처럼 탱글탱글해서 잘 먹었음.

 

음... 처음에 생각했던 것처럼 따로 하나씩 주문할 걸 그랬나~ㅋㅋ

 

 

 

 

 

 

 

 

매주 일요일은 정기휴무이고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매일 오전 11시부터 저녁 10시까지이고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3시부터 5시까지이니 참고하면 될 듯~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