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collection

소셜 스테이터스 X 나이키 에어맥스 페니1 리세스 블랙 ( SOCIAL STATUS X NIKE AIR MAX PENNY 1 RECESS BLACK )

by 분홍거미 2022. 7. 28.

소셜 스테이터스에서는 선착으로 구입한 적은 있지만 한번도 당첨된 적은 없었다.

 

비단 나 뿐만 아니라 대부분이 그러했고 가끔 당첨되는 사람이 있긴해서 혹시나 하고 응모했더니만

 

두 컬러 다 당첨이 되어버렸네?

 

작년인가? 프리런치 스트로베리 덩크미드 이후로는 오랜만인 것 같다.

 

이번 콜라보는 나이키 에어맥스 페니1인데 발매 전부터 관심이 가는 제품이었고

 

무엇보다 OG를 신어본 기억이 있어서 되면 좋겠다고 생각하긴 했다만 두개나 주는 건 예상 못 했네

 

이 이후론 아마 당첨될 일은 없을 듯~

 

 

 

 

 

 

 

소셜 스테이터스 x 나이키 프리런치 덩크 스트로베리 밀크 (SOCIAL STATUS x NIKE 'FREE LUNCH' DUNKS STRAWBERR

나이키와 콜라보레이션 하는 브랜드 중에는 '야... 이걸 어떻게 신어?'라고 생각할 정도로 좀 과한 디자인도 있고 '이건 무조건 산다~'라고 생각하는 브랜드 시너지 효과로 꽤 인기를 끄는 제품도

pinkcloudy.tistory.com

스트로베리 덩크 미드는 여기 참고~

 

 

 

 

 

 

 

 

소셜 스테이터스와 아마 마니에르 편집샵의 창시자는 동일인물이다.

 

꾸준히 나이키와 콜라보를 하면서도 단순히 디자인 측면에만 중점을 두는게 아니라

 

블랙피플들의 사회 전반에 걸친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가기 위한 방향성을 꾸준히 제시하는 브랜드라고 할까?

 

이번 페니1 콜라보 인터뷰도 번역으로 좀 돌려봤는데 가벼운 이야기는 아니라서 그런지 이해하기는 좀 힘들지만

 

대충 스니커라는 매개체를 통해서 브랜드 네이밍처럼 끊임없이 어필하는 느낌이 강했음

 

이런 건 좋은 현상이긴 하지

 

박스아트는 항상 화려한 것 같은데 필기체라 정확히 무슨 의미인지는 모르겠다~

 

 

 

 

 

 

 

 

사이즈는 255mm(US7.5) 사이즈

 

실측 발길이 250mm 정도에 발볼 100mm정도인데 어퍼가 좀 얇은 것도 있고

 

신발자체가 여유롭게 나와서 그런지 상당히 편하다.

 

레이스를 살짝 강하게 조여도 피팅감은 굉장히 좋았고

 

다만 토박스 쪽이 샤프하기 때문에 발볼이 좁은 사람이 아니라면 편하게 반업하는게 좋을 것 같다.

 

 

 

 

 

 

 

 

그래픽 속지에는 소셜 스테이터스 로고가 새겨져 있음

 

 

 

 

 

 

 

 

야... 얼마 만에 보는 페니1이냐~

 

 

 

 

 

 

 

 

스트로베리 덩크 미드 때에도 박스아트가 상당히 훌륭하고 재밌었는데

 

그에 비하면 다소 단촐해진 느낌이지만 소셜 스테이터스 특유의 디테일은 여전한 것 같다.

 

 

 

 

 

 

 

 

이번 페니1에는 구성품이 꽤 된다.

 

벨크로 타입으로 교체할 수 있는 스우시 총 5세트 그리고 레이스도 기본 레이스 외에 5세트가 들어 있다.

 

스우시는 그럭저럭 잘 어울리는 것 같은데 블랙컬러에는 블랙 레이스 외에는 딱히 어울리는 느낌이 없는 것 같다.

 

 

 

 

 

 

 

 

 

 

 

 

 

 

 

 

 

 

 

 

 

 

 

 

 

 

 

 

 

 

 

 

 

 

 

1995년에 첫 발매 이후로 간간히 발매해왔던 에어맥스 페니1인데

 

인터뷰 대충 기억을 더듬어 보면 당시 마이클 조던이 은퇴한 시기에

 

대단한 활약을 했었던 엔퍼니 하더웨이를 기리자는 의미에서 페니1을 선택했다고 본 것 같음

 

당시 올랜도 매직 소속으로 샤킬오닐과 투탑으로 NBA를 휘젓고 다니던 시기였고

 

페니 시그네이쳐로 페니시리즈를 시작으로

 

나이키 제품 중에 한 획을 그었던 폼포짓까지 엔퍼니 하더웨이가 신던 시기였으니

 

충분히 에어맥스 페니1을 선택할만 했다고 생각되긴 하더라.

 

어쨌든 OG컬러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이에 소셜 스테이터스만의 의미를 부여하는 콜라보로 완성했다고 할만한 포인트는 충분히 넣었다는 느낌

 

 

 

 

 

 

 

 

위에서 보면 측면의 화이트 컬러 때문에 살짝 샤프하게 보이는 것도 페니1의 매력~

 

 

 

 

 

 

 

 

소셜 스테이터스도 그렇고 아마 마니에르도 그렇고 스웨이드 재질 참 좋아하는 것 같다.

 

블랙 컬러의 경우에는 어퍼 대부분이 블랙컬러에 스웨이드 재질이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클리어 아웃솔 그것도 블루컬러로 넣어서 꽤 고급스럽게 보이는 것도 좋고

 

 

 

 

 

 

 

 

 

 

 

 

 

 

 

 

 

어퍼쪽도 레이어링을 꽤 한 편인데 블랙컬러라서 그런지 심플하게 보이는데

 

막상 자세히 보면 다양한 디테일들이 있는 것도 이번 페니1의 매력 요소 중에 하나

 

 

 

 

 

 

 

 

힐컵에는 나이키와 소셜 스테이터스 로고를 같이 자수로 새겨넣었다.

 

 

 

 

 

 

 

 

독특하게 레이스 중간에 고정 클립을 넣었는데 신었을 때는 상당히 편한데

 

이게 레이스 풀고 묶을 때 은근히 불편함

 

 

 

 

 

 

 

 

이번 페니1의 가장 눈에 들어오는 포인트는 스우시

 

 

 

 

 

 

 

 

밸크로 타입으로 만들어서 떼어낼 수가 있고 떼어냈을 때에는 OG 스우시 문양이 보임

 

아마 OG는 볼록한 스우시였지?

 

 

 

 

 

 

 

 

스우시는 총 5셋트인데 전부다 공으로 하는 운동을 모티브로 만들었다고 하던데

 

야구, 농구, 테니스 그 외에는 뭔지 기억이 잘 안난다...

 

어쨌든 사회에 어떤 형태로든 참여해서 본인의 가치를 올릴 수 있는 것 중에 하나가

 

공을 통해서 라는 의미 때문에 그런 것 같다.

 

그리고 Recess라고 네이밍에 붙은 건 마이클 조던이 NBA를 떠나 있을 때 그 시기의 활약상에 대한

 

의미라고 본 것 같음~

 

얘들은 의미가 너무 심오해~ㅋㅋ

 

 

 

 

 

 

 

 

페니1을 보며 가장 눈에 들어오는 건 아마도 뒷축에 에어맥스였을거다.

 

지금이야 이게 뭐 대단한거라고 할 수 있겠지만 당시 나이키 기술력의 최고봉 중에 하나가 에어 유닛이었으니까

 

심지어 당시 OG 제품은 잘 터지지도 않았음

 

거의 버릴 때가 되었을 때 이불 바늘로 찔러봤는데 안 들어갔던 기억이 ㅎㅎ

 

 

 

 

 

 

 

 

 

 

 

 

 

 

 

 

 

 

 

 

 

 

 

 

 

 

 

 

 

 

 

 

 

 

 

에어 페니 시리즈가 대부분 그랬듯이 최근에 발매하는 제품과 비교해도

 

디자인은 전혀 꿇리지 않는 정도라는 생각인데

 

페니1 이후로 계속 나왔던 디자인들은 페니1의 전체적인 실루엣이라고 해야하나?

 

계속 유지하면서도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한 것 같은 느낌을 많이 받았었다.

 

 

 

 

 

 

 

 

아웃솔은 앞쪽은 블루컬러 클리어솔이고 뒷축은 블랙에 커다란 스우시가 새겨져 있고

 

뒷축 하단에 에어맥스 유닛이 보이는게 포인트

 

 

 

 

 

 

 

 

페니1 발매 이후 97년쯤에 나왔던 폼포짓도 아웃솔 중간이 이렇게 라운딩 되어 있는 디자인이었는데

 

페니 시리즈 대부분의 아웃솔이 이랬던 것 같음

 

 

 

 

 

 

 

 

희안하게 페니1 깔창은 쉽게 빠지더라.

 

안쪽 프린팅도 박스아트와 동일한 프틴팅이고 두께는 좀 얇은 편이고 특별한 기능은 없는데

 

위낙에 에어유닛이 두툼하게 들어가서 뒷축이 거의 4cm 정도되니 그런 거 아닌가 싶다.

 

은근히 아웃솔과 미드솔 조합이 튼튼하고 농구화치고는 높이가 좀 있는 편인데

 

권도1 신었을 때의 느낌과 비슷한 것 같다.

 

물론 쿠셔닝은 당연히 권도1보다 좋고~

 

 

 

 

 

 

 

 

혀 바깥부분 마져도 스웨치드 재질

 

 

 

 

 

 

 

 

상단에 페니1 로고도 스웨이드

 

스웨이드로 아주 도배질은 해놨음~

 

 

 

 

 

 

 

 

레이스가 납작형태가 아닌 원형타입이고 레이스 홀이 나일론 재질로 되어 있어서

 

풀고 묶는 건 편하지만 격하게 움직이는 농구화임을 감안하면 쉽게 느슨해지거나 레이스가 풀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 두번째 레이스 홀에 플라스틱 팁을 넣어서 어느 정도 풀림을 방지하기 위한 부분도 고려한 것 같다.

 

 

 

 

 

 

 

 

혀 양쪽 부분에 밴드로 고정해서 혀가 돌아가는 걸 방지하고 발등의 피팅감을 놓여주는 것도 좋다.

 

페니1이 생각보다 어퍼가 두껍지 않은 편이라 굉장히 좋음

 

 

 

 

 

 

 

 

뒷축과 복숭아 뼈 부분은 이중으로 감싸게 해서 얇은 어퍼를 어느 정도 커버해줄 수 있게 해놨다.

 

어차피 페니가 가드였기 때문에 이게 가능한게 아닌가 싶다.

 

 

 

 

 

 

 

 

 

 

 

 

 

 

 

 

 

 

 

 

 

 

 

 

 

 

 

 

 

 

 

 

 

 

 

 

 

 

 

 

 

 

 

 

진짜 오랜만에 만난 친구 같은 그런 농구화였다.

 

한개의 농구화로 스우시랑 레이스 조합으로 마치 여러 개의 페니1을 신을 수 있는 느낌을 주는 것도 좋고

 

최근 발매하는 나이키 농구화들과 견주어 봐도 전혀 손색이 없는 디자인에

 

가장 원초적인 나이키 농구화의 에어맥스 유닛이 들어 갔다는 것도 꽤 매력적이고

 

국내는 다소 로우컷이 유행하는 시기이지만 페니1만큼은 한번쯤 구입해보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

 

 

 

 

 

 

 

 

 

 

 

 

 

 

 

 

 

 

 

 

 

 

 

 

 

 

 

 

 

 

 

 

 

 

 

나름 좋은 운동화이자 농구화라고 생각하는데 아쉽게도 페니1시리즈는 폼포짓이 아니면

 

이제는 그리 주목받기 힘든 제품이라 가품이 나와도 큰 문제는 없을 것 같다.

 

측면부분과 클리어 솔은 빛반응을 하고 혀 상단부분의 화이트 컬러도 빛반응을 하더라.

 

 

 

 

 

 

 

 

 

 

 

 

 

 

 

 

 

이건 더운 날씨 좀 수그러들면 신어볼 생각~

 

어쨌든 생각지도 못 했는데 당첨시켜준 건 땡큐~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