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OS-7D'에 해당되는 글 39건

  1. 2013.10.11 카메라용 더스트 블로워 A*F No.18666 RUBBER DUST BLOWER
  2. 2013.08.13 2013년 8월 도쿄여행 둘째날 (1) - 지유가오카 & 몽상클레어 -
  3. 2013.08.12 2013년 8월 도쿄여행 첫째날 (2) - 이케부쿠로 선샤인 쇼핑가 -
  4. 2013.04.18 여의도 벚꽃축제
  5. 2013.04.14 중랑천 벚꽃축제

카메라용 더스트 블로워 A*F No.18666 RUBBER DUST BLOWER

My collection 2013.10.11 20:40

여태껏 카메라 외관 청소할 때는 카메라 융이나 더스트 블로워를 그냥 주는 걸로 사용했었다.

 

아마 처음 카메라 샀을 때 받은 것이니 몇년이 지나서 그런지

 

영 바람이 힘이 없고 고무부분도 조금 삭아서 그런지 가루가 떨어지는 것 같아서 이참에 제대로 된 거 하나 구입하자고 생각해서 하나 샀다.

 

원래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는 BURGEON 블로워로 사려고 했는데... 솔직히 2만원 넘게 주고 블로워를 산다는건 좀 그렇고 해서

 

다른 걸 찾다보니 이 녀석으로 사게 되었다.

 

 

 

 

 

 

스위스 제품이라고 하는데... 솔직히 이거 믿을 수 있나? 일단 박스가 구겨져서 신뢰가 별로...

 

 

 

 

 

 

 

 

 

게다가 고무부분에 프린팅도 깔끔하지 않다. 점점 더 의심이 간다...

 

 

 

 

 

 

 

 

 

블로워 팁부분은 메탈재질이다. 좀 찾아봤더니 좀 깔끔한 팁이 신형이라고 하는데 알게 뭐야~ 확인할 방법이 없으니~

 

 

 

 

 

 

 

 

 

뒷부분 공기구멍은 그냥 뚫어만 놓은 것이 아니라 양을 조절할 수 있게 무언가가 끼워져 있다.

 

그래서 한번 누를데 적당한 바람세기로 지속적으로 나가게 해준다. 밑에 동영상을 보면 알 수 있다.

 

 

 

 

 

 

 

 

 

일단 팁부분도 상당히 두껍다. 고무부분도 합성고무가 아닌 생고무를 사용했다고 하니 보다 오래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왼쪽이 이름 모를 블로워와 A*F No.18666 블로워

 

 

 

 

 

 

 

 

 

 

 

 

 

 

 

 

 

 

생고무에 새 제품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굉장히 힘을 많이 줘야 한다. 왠지 악력기 잡는 느낌~

 

기존에 쓰던 것은 탄성이 거의 없어져서 그런지 소리가 촐싹거리는 느낌이다~ㅋㅋ

 

바람의 세기는 많은 차이가 없지만 새로 산 녀석은 지속적으로 같은 바람의 세기를 유지해주는 것 같더라.

 

일단 합격! 언제까지 쓸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일단 쓰자~!

 

 

 

 

 

 

 

 

 

그리고 전부터 NEX-6에 430EXII를 사용할 수 있나해서 테스트 좀 해봤다.

 

좀 가분수인가?

 

보통 DSLR 핫슈가 아닌 소니 신형 범용 핫슈라서 그런지 맞지가 않아서 걱정했는데 넣을 수 있는 부분까지만 넣으면 스트로보를 사용할 수 있다.

 

물론 ETTL이나 TTL은 안되지만 메뉴얼만으로도 되는게 어디냐~

 

 

 

 

 

 

 

 

 

 

NEX-6에 430EXII로 찍은 것~! 일단 상하좌우 안되는 곳 없이 바운스도 할 수 있으니까 적당한 가격의 신형 핫슈를 장착한 스트로보가 나오기 전까지는 이렇게 써야겠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3년 8월 도쿄여행 둘째날 (1) - 지유가오카 & 몽상클레어 -

Bon voyage 2013.08.13 16:16

일요일이 대부분 상점들이 늦게 시작할 것 같아서 오늘은 느긋하게 호텔에서 나왔다.

 

역시나 아침부터 더웠다...

 

 

 

 

 

 

그래서 로손에 들어가서 집어온 커피~

 

 

 

 

 

 

 

 

 

그리 이른 시간도 아니고 늦은 시간도 아닌데 전철 안은 한가하더라.

 

 

 

 

 

 

 

 

 

눈에 들어오던 문구... '당신에게 있어서 필요한 것은 무엇입니까?'

 

음... 잠시나마 여행이라는 걸 잊고 좀 생각하게 됐다...

 

 

 

 

 

 

 

 

 

아무 생각없이 마크시티에 있는 이노가시라선으로 갔다가...

 

전에 지유가오카로 가는 도큐도요코선이 지하로 내려갔다는 걸 깜빡했다.

 

 

 

 

 

 

 

 

 

 

 

 

 

 

 

 

 

 

그래서 다시 지하로~

 

 

 

 

 

 

 

 

 

시부야도 만만치 않게 복잡한 것 같다. 

 

 

 

 

 

 

 

 

 

새로 만든 곳이라 그런지 꽤 걸어가야한다. 그나마 지하는 시원해서 살만하더라.

 

 

 

 

 

 

 

 

 

 

 

 

 

 

 

 

 

 

그렇게 10여분을 달려서 도착! 먼저 그린 스트리트로~ 가보고 싶은 가게가 있어서...

 

 

 

 

 

 

 

 

 

꽤나 더워보였던 녀석~

 

 

 

 

 

 

 

 

 

일요일 아침이지만 이렇게 가게에서 식사를 하는 사람들도 꽤 있었다.

 

 

 

 

 

 

 

 

 

그리고 중간에 지유도리(自由通り)쪽으로 올라갔다.

 

 

 

 

 

 

 

 

 

 

 

 

 

 

 

 

 

 

그러고 보니 요즘은 철길 찍는 것도 쉽지 않은 것 같다.

 

 

 

 

 

 

 

 

 

여행자로서는 늦은 시간이지만 이곳 사람들에겐 아마 조금 이른 시간이 아닌가 싶다.

 

아직 열지 않은 가게들이 더 많았으니

 

 

 

 

 

 

 

 

 

그리고 도착한 키친 플러스~

 

스테이크나 함박스테이크가 유명한 곳이다. 타베로그를 보면서 좀 찾아봤었는데 이곳이 평이 괜찮아서 왔는데...

 

 

 

 

 

 

 

 

 

아직 영업을 하지 않고 있었다.

 

음... 전날의 악몽이 떠오르더라. 이날 지유가오카도 헛탕치는 것 아닌가 싶어서...

 

 

 

 

 

 

 

 

 

일단 돌아오는 길에 한번 더 오기로 하고 가베라쇼핑가 쪽으로 걸어갔다.

 

3년 전에 발걸음을 되돌렸던 곳을 가기 위해서~! 

 

 

 

 

 

 

 

 

 

역시나 이쪽 길도 한산하다. 일찍 열어도 11시니...

 

확실히 관광지가 아닌 이상 일본은 여행할 때 아침에 상점가 보러 갈 곳이 많지 않은 것 같다.

 

 

 

 

 

 

 

 

 

땅 값이 만만치 않게 비싼 나라지만 요금이야 어쨌든 주차장들이 곳곳에 있어서 마음에 들더라.

 

급하게 차를 가지고 와도 미리 알아두면 크게 불편한 것 없을테니

 

 

 

 

 

 

 

 

 

날은 덥지만 부지런히 올라갔다.

 

 

 

 

 

 

 

 

 

좀 클래식한 차도 한장 찍어주고~

 

 

 

 

 

 

 

 

 

 

 

 

 

 

 

 

 

 

우연히 고개를 돌렸다가 본 조형물~ 왠지 트로이 목마가 생각나서... 왜 생각났지???

 

 

 

 

 

 

 

 

 

지유가오카는 곳곳에 멋스러운 가게들이 많다. 확실히 지유가오카도 남자들보다는 여자들을 위한 곳이 아닌가 싶다.

 

 

 

 

 

 

 

 

 

 

 

 

 

 

 

 

 

 

 

 

 

 

 

 

 

 

 

불러달라는 버튼이 독특해보여서~

 

 

 

 

 

 

 

 

 

그리고 드디어 도착한 몽상클레어~

 

3년 전에 왔을 때 이 근처 케이크 가게들이 전부 쉬는 날이여서 그낭 돌아갔던 기억에 다시 꼭 오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혹시 오늘도 쉬는 날이 아닌가 조마조마했는데 다행이었다.

 

또 친구가 한 때 일했던 곳이라서 사진도 찍어서 몇장 보내주고 싶었는데 잘됐다 싶었다.

 

11시부터 오픈이었는데 10분전에 벌써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안에서는 드라마에서 보는 것처럼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아침 조회를 하고 있었고

 

 

 

 

 

 

 

 

 

가게를 오픈하고 직원이 줄서 있는 사람들 인원수 파악하고 이름적고 난 후에 건네준 얼린 수건~

 

테이블이 많지 않아서 순서대로 들어가서 기다려야 하니 꼭 가고 싶은 사람이면 미리 가서 줄을 서 있는게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순서대로 가게 안으로 들어갔는데 먼저 보이는 건 마카롱~~

 

어제 산 것이 아직 호텔에 있어서 사고 싶었지만 패스~! 지금 생각해보면 또 사는 것도 나쁘지 않았을텐데 하는 아쉬움도 남네...

 

 

 

 

 

 

 

 

 

줄 서 있는 케이크들~ 마음 같아서는 하나씩 다 맛보고 싶은데...

 

 

 

 

 

 

 

 

 

일단 전에 왔다가 그냥 돌아갔을 때 맛보고 싶었던 세라비와 몽상클레어를 주문했다.

 

 

 

 

 

 

 

 

 

주문이 끝나면 미리 이름을 적어 놓은대로 자리를 안내해준다.

 

 

 

 

 

 

 

 

 

케이크 외에 딱히 주문하고 싶은 것은 없었는데 왠지 에스프레소 커피를 마셔보고 싶었다.

 

그래서 같이 주문~

 

 

 

 

 

 

 

 

 

조금 기다린 후에 커피와 케이크가 왔다~!!!

 

 

 

 

 

 

 

 

세라비 위에 올려진 산딸기의 살짝 신맛과 단맛이 케이크의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잘 어울리는 것 같더라.

 

몽상클레어 역시 맛있었고...

 

이렇게 테이블에 앉아 있는 사람들은 전부 사진을 찍고 있더라~ㅋㅋ

 

그렇게 3년만에 소원성취하고 다시 나왔다. 

 

 

 

 

 

 

 

 

 

 

 

 

 

 

 

 

 

 

 

 

 

 

 

 

 

 

 

 

 

 

 

 

 

 

 

 

친구가 가르쳐준 롤야~ 이곳도 몽상클레어에서 같이 하는 곳인데 롤케이크 전문이다.

 

방금 케이크를 먹었기 때문에 아쉽지만...

 

 

 

 

 

 

 

 

 

 

 

 

 

 

 

 

 

 

 

 

 

 

 

 

 

 

 

 

 

 

 

 

 

 

 

 

그리고 다시 키친 플러스로 갔는데 30분 이상 기다려야 한다고 해서 바로 시모키타자와로 향했다.

 

여기에서도 꼭 사고 싶은 것이 있어서~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3년 8월 도쿄여행 첫째날 (2) - 이케부쿠로 선샤인 쇼핑가 -

Bon voyage 2013.08.12 19:56

하마마츠쵸 역에서 30분여분을 달려서 이케부크로에 도착했다.

 

미리 저녁을 먹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한참 재밌게 봤던 '고독한 미식가'에 나온 국물없는 탄탄면(汁なし坦々麺)을 먹으러 갔다.

 

사실 드라마를 보지 않기 때문에 일본 드라마 역시 잘 모르지만 뭐랄까...

 

예전부터 음식문화에는 관심이 많아서 그런지 우연히 알게 되어서 보게 되었다.

 

일단 고독한 미식가에서 나오는 음식들은 도쿄 중심으로 나오기 때문에 직접 가보는 것도 큰 부담이 없고~!  

 

 

 

 

 

 

 

 

일단 JR 이케부크로 서쪽 출구로 나왔다.

 

 

 

 

 

 

 

 

 

동쪽출구나 서쪽출구나 번화가는 번화가다. 앞에 보이는 빅카메라를 중심으로 왼쪽으로 가면 된다~

 

여기서 UV필터를 살까하다가 그냥 패스~

 

 

 

 

 

 

 

 

 

올라온 길을 찍어봤다. 뒷쪽으로는 분수대가 보인다.

 

 

 

 

 

 

 

 

 

 

 

 

 

 

 

 

 

 

이날도 어김없이 더웠는데 분수를 보니 잠시나마 잊을 수 있더라.

 

 

 

 

 

 

 

 

 

 

분수대를 지나면 도쿄예술 극장이 보인다.

 

 

 

 

 

 

 

 

 

 

 

 

 

 

 

 

 

 

그리고 사거리가 나오는데 건너서 왼쪽으로 첫번째 골목으로 들어가서 끝가지 가면 된다.

 

그나저나 여기도 비둘기가 극성이긴 하나보다.

 

 

 

 

 

 

 

 

 

 

 

 

 

 

 

 

 

 

계속 걸어가다가 가게 앞에 서있는 커플을 보니 뭔가 느낌이 안 좋다...

 

 

 

 

 

 

 

 

 

닫혀있더라...

 

 

 

 

 

 

 

 

 

이 때는 다행히 주말이라 5시부터 영업을 한다고 하니 아쉽지만 먼저 선샤인 쇼핑가를 보고 다시 돌아오기로 했다.

 

공항 면세점에서부터 꼬이던 것이 계속 이어진다...

 

 

 

 

 

 

 

 

 

 

 

 

 

 

 

 

 

 

 

 

 

 

 

 

 

 

 

동쪽 출구로 나와서 선샤인 쇼핑가 초입으로 들어섰다. 지금 생각해보면 뭐랄까... 명동같은 느낌이더라.

 

 

 

 

 

 

 

 

 

 

 

 

 

 

 

 

 

 

주말이라 그런지 역시나 사람이 많다.

 

 

 

 

 

 

 

 

 

 

 

 

 

 

 

 

 

 

게임센터를 지나가는데 스치듯이 무언가가 보였다.

 

 

 

 

 

 

 

 

 

단보~ 판매용이 아닌 게임용 단보다 덜렁 머리만 있는 공작형 단보~

 

 

 

 

 

 

 

 

 

반대편에는 세가 게임센터도 있고~

 

 

 

 

 

 

 

 

 

곳곳에 있는 ABC 마트~

 

 

 

 

 

 

 

 

 

잠깐 둘러봤는데... 가격은 한국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 듯 싶다.

 

 

 

 

 

 

 

 

 

 

 

 

 

 

 

 

 

 

길을 건너서 도요타 암럭스 전시장이 있길래 더위도 식힐 겸 들어갔다.

 

 

 

 

 

 

 

 

 

샤아전용 자쿠도 전시한다고 하던데 귀찮아서 패스~ 건담은 크게 관심 없으니

 

 

 

 

 

 

 

 

 

 

 

 

 

 

 

 

 

 

 

 

 

 

 

 

 

 

 

 

 

 

 

 

 

 

 

 

 

 

 

 

 

 

 

 

 

전시장 1층을 보면서 느낀 건 확실히 하이브리드가 대세이다.

 

 

 

 

 

 

 

 

 

그리고 2층으로 올라갔다.

 

 

 

 

 

 

 

 

 

2층에는 대부분 소형 RV나 가족들이 같이 탈 수 있는 차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었다.

 

 

 

 

 

 

 

 

 

1인승 전기 자동차도 있었고~

 

 

 

 

 

 

 

 

 

운전에 딱 필요한 것만 있던 것 같은 느낌~

 

 

 

 

 

 

 

 

 

 

 

 

 

 

 

 

 

 

 

 

 

 

 

 

 

 

 

 

 

 

 

 

 

 

 

 

프리우스 신형인지 아니면 스포츠형인지 잘 모르겠지만

 

기존의 모델에 비해 이미지가 상당히 샤프해진 느낌~

 

 

 

 

 

 

 

 

 

내장재에 카본까지 사용한 것보니 가격이 싸지는 않을 것 같다. 왠지 골프 GT 같은 느낌~

 

 

 

 

 

 

 

 

 

뒷자리도 얼추 넉너한 것 같고

 

 

 

 

 

 

 

 

 

아이들이 운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코너도 있었는데 한번 해보려다가 줄이 많아서 그냥 밖으로 나왔다.

 

 

 

 

 

 

 

 

 

바로 앞에 있던 아니메이트

 

 

 

 

 

 

 

 

 

이쪽 길을 중심으로 대규모는 아니지만 관련 상점들이 몇개 있었다.

 

 

 

 

 

 

 

 

 

 

 

 

 

 

 

 

 

 

 

 

 

 

 

 

 

 

 

만다라케도 있어서 한번 가봤다.

 

 

 

 

 

 

 

 

 

 

 

 

 

 

 

 

 

 

죄다 책이라서 바로 나왔다. 

 

 

 

 

 

 

 

 

 

 

 

 

 

 

 

 

 

 

바로 건너편은 선샤인시티 쇼핑가가 시작된다.

 

 

 

 

 

 

 

 

 

아이들에게 이만큼 장수하는 캐릭터도 없을 듯~

 

 

 

 

 

 

 

 

 

뭐랄까 선샤인시티 쇼핑가는 코엑스 같은 느낌? 아무튼 그랬다.

 

 

 

 

 

 

 

 

 

사람들이 모여 있길래 뭔가 싶어서 봤는데 팬미팅 하는 것 같더라.

 

 

 

 

 

 

 

 

 

사람들도 꽤 있던 것 같던데... 당췌 뉘신지 모르니 뭐~ㅋㅋ

 

 

 

 

 

 

 

 

 

 

 

 

 

 

 

 

 

 

난자타운도 들어갈 생각이 없어서 그냥 사진만~

 

 

 

 

 

 

 

 

 

 

 

 

 

 

 

 

 

 

바로 옆에 로프트가 있어서 가봤는데~

 

 

 

 

 

 

 

 

 

 

 

 

 

 

 

 

 

 

 

 

 

 

 

 

 

 

 

 

 

 

 

 

 

 

 

 

 

 

 

 

 

 

 

 

 

이곳의 로프트는 규모가 생각보다 크지 않았지만 당장 필요한 것이 아니더라도 진짜 살만한 것들은 많은 것 같더라. 

 

 

 

 

 

 

 

 

 

얼추 가정요리 2호점이 영업할 시간이 되어가는 것 같아서 나왔다.

 

 

 

 

 

 

 

 

 

어색한 사이인 것 같기도 하고 그 반대 사이인 것 같기도 하고 이날따라 묘한 기분이 겹쳐서 찍어봤다. 음...

 

 

 

 

 

 

 

 

 

 

 

 

 

 

 

 

 

 

계단을 좀 독특하게 만들어놨더라.

 

아무튼 배도 고프고 하니 열심히 걸어서 다시 이케부크로 역 쪽으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여의도 벚꽃축제

Etc 2013.04.18 01:19

작년부터인가? 그냥 벚꽃사진 찍고 싶어서 갔던 것이 몇번이나 찍었다고 습관이 되어 버렸는지

 

저번 주말에 중랑천에서 찍고 오늘은 여의도에 가서 벚꽃 사진을 찍었다.

 

낮에 보는 벚꽃이야 거기서 거기이니 낮에 갈 이유는 없었고 주말에는 운동이나 하고 싶어서 오늘 갔다왔다.

 

 

 

 

 

 

여의나루 역부터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오늘은 소나기가 온다고 했으니 어떻게 될지도 몰라서 어제 갔다오기를 잘한 것 같다.

 

 

 

 

 

 

 

 

 

음~ 일본어 공부한다고 자연스레 셔터를 눌렀다. 타코야키... 그러고 보니 일본 여행할 때는 거의 먹어본 적이 없네.

 

 

 

 

 

 

 

 

 

여기서도 솜사탕을 보네.

 

 

 

 

 

 

 

 

 

차없는 거리가 시작되는 부분은 역시나 사람들로 붐볐다.

 

 

 

 

 

 

 

 

 

 

 

 

 

 

 

 

 

 

 

 

 

 

 

 

 

 

 

 

 

 

 

 

 

 

 

 

갖가지 조명을 비추니 사진찍을 맛은 나더라.

 

 

 

 

 

 

 

 

 

 

 

 

 

 

 

 

 

 

 

 

 

 

 

 

 

 

 

 

 

 

 

 

 

 

 

 

EOS 바디를 쓰면서 좀 아쉬운 것은 붉은 계열 컬러에 좀 약한 것 같은 느낌이 자주 든다.

 

 

 

 

 

 

 

 

 

 

 

 

 

 

 

 

 

 

 

 

 

 

 

 

 

 

 

 

 

 

 

 

 

 

 

 

적당한 색온도의 흰 벚꽃을 보면 마치 눈에 내린 것 같아서 또 다른 느낌을 준다.

 

 

 

 

 

 

 

 

 

살짝 노란 색감이 들어가면 팝콘이 되고~^^

 

 

 

 

 

 

 

 

 

 

 

 

 

 

 

 

 

 

가끔 자전거 타시다가 겸사겸사 구경오신 분들도 꽤 많았다.

 

그나저나 다음 주에 새로운 헬멧을 받아야 할텐데 제때 올지 모르겠네...

 

 

 

 

 

 

 

 

 

 

 

 

 

 

 

 

 

 

 

 

 

 

 

 

 

 

 

 

 

 

 

 

 

 

 

 

 

 

 

 

 

 

 

 

 

 

 

 

 

 

 

 

 

 

오늘은 어쩔 수 없이 50mm F1.2를 갖고 갔었는데 색수차 아주 죽여준다~

 

음... 그리고 최근 바디들은 고감도 저노이즈를 잘 지켜주는 바디들이라 그런지 EOS-7D 바디도 이제 한계가 온 것 같다.

 

그렇다고 내칠 생각은 전혀 없고... 아무튼 올해 안에 6D 구입할 생각~

 

 

 

 

 

 

 

 

 

 

 

 

 

 

 

 

 

 

 

 

 

 

 

 

 

 

 

 

 

 

 

 

 

 

 

 

 

 

 

 

 

 

 

 

 

 

 

 

 

 

 

 

 

 

 

 

 

 

 

 

 

 

 

 

 

 

 

 

 

 

 

 

 

 

 

 

 

 

 

 

 

 

 

 

 

 

 

 

 

 

 

 

 

 

 

 

 

 

 

 

 

 

 

 

 

 

 

 

 

 

 

 

 

 

 

 

 

 

 

 

 

 

 

 

 

 

 

 

 

 

 

 

 

 

 

 

 

 

 

 

 

 

 

 

 

 

 

 

 

 

 

 

 

 

 

 

 

 

 

 

 

 

순복음교회쪽에서 KBS 별관쪽 끝나는 길까지 사람들이 많더라. 음... 역시 잘 자리 잡은 축제이긴 하네.

 

 

 

 

 

 

 

 

 

 

 

 

 

 

 

 

 

 

 

 

 

 

 

 

 

 

 

 

 

 

 

 

 

 

 

 

다시 되돌아갈까 생각하다가 사람이 너무 많아서 그냥 당산역으로 가서 집에 왔다.

 

확실히 서울에서는 벚꽃을 제대로 만낄할 수 있는 곳이 적은 것 같다. 일본 친구들 얘기 들어보면 집 근처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을 만큼 괜찮다고 하던데...

 

그러고 보니 그렇게 일본 여행을 갔다왔는데 일본에서 벚꽃 본 적이 한번도 없네~ㅡ,.ㅡa

 

아무튼 다음 주는 인라인 대회가 있어서 춘천 갈 예정

 

연습도 안하고 뭔 생각으로 나가는 건지~ㅋㅋ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림푸스 신제품 E-P5 신제품 발표회에 가다~  (0) 2013.05.14
다음 주에 춘천으로~  (0) 2013.04.20
여의도 벚꽃축제  (0) 2013.04.18
소라타마로 사진찍기~  (0) 2013.04.14
중랑천 벚꽃축제  (0) 2013.04.14
2012 청계천 등불축제 (2)  (0) 2012.11.09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중랑천 벚꽃축제

Etc 2013.04.14 21:25

어제 갔다가 갑자기 날씨가 흐려져서 대충 찍어보고 셋팅만 좀 첵크하고 다시 돌아왔었다.

 

오늘은 오후부터 슬슬 개이기 시작한다고 해서 얼추 해떨어지는 시간 맞춰서 갔다.

 

역시나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사람들이 엄청 많더라는~

 

 

 

 

 

 

 

 

 

 

 

 

 

 

 

 

 

 

 

 

 

 

 

 

 

 

 

 

 

 

 

 

 

 

 

 

 

 

 

 

 

 

 

 

 

 

 

 

 

 

 

 

 

 

 

 

 

 

 

 

 

옆에는 아파트가 있고 생각보다 그늘진 곳이 많아서 색감 살리기 쉽지 않더라.

 

좀 과하게 플래쉬를 터트렸는데 괜찮은 듯~

 

 

 

 

 

 

 

 

 

 

 

 

 

 

 

 

 

 

 

 

 

 

 

 

 

 

 

 

 

 

 

 

 

 

 

 

 

 

 

 

 

 

 

 

 

 

 

 

 

 

 

 

 

 

 

 

 

 

 

 

 

 

 

 

 

 

 

 

 

 

 

 

 

 

 

 

 

 

 

 

 

 

 

 

 

 

 

 

 

 

 

 

 

 

 

 

 

 

 

 

 

 

 

 

 

 

 

 

 

 

 

 

 

 

 

 

 

축제이니만큼 행사도 진행되고 있더라. 물론 난 관심없는 관계로 패스~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엔 이것저것 먹거리를 팔기 마련인데 유난히 솜사탕이 많더라. 하나 사먹어 볼 걸~

 

 

 

 

 

 

 

 

 

 

 

 

 

 

 

 

 

 

 

 

 

 

 

 

 

 

 

 

 

 

 

 

 

 

 

 

 

 

 

 

 

 

 

 

 

 

 

 

 

 

 

 

 

 

 

 

 

 

 

 

 

 

 

여의도 벚꽃은 아직인 것 같고 주중에 상황봐서 저녁에 야경이나 찍으러 한번 가야겠다.

 

잠깐 돌아다녔다고 되게 피곤하네~ㅡ,.ㅡa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의도 벚꽃축제  (0) 2013.04.18
소라타마로 사진찍기~  (0) 2013.04.14
중랑천 벚꽃축제  (0) 2013.04.14
2012 청계천 등불축제 (2)  (0) 2012.11.09
2012 청계천 등불축제 (1)  (0) 2012.11.09
오랜만에 남이섬~(3)  (0) 2012.10.2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