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n voyage

20161012 도쿄여행 다섯번째 날

by 분홍거미 2016. 10. 20.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다.

 

항상 그렇지만 돌아가는 날은 날씨가 이상하리만큼 좋다.

 

 

 

 

출근하는 사람들 사이로 케리어 질질 끌면서 가는 것도 좀 묘한 느낌이다.

 

누구에겐 일상 누구에겐 여행~ 왠지 동전 양면같은 느낌

 

 

 

 

 

 

 

 

원래는 신주쿠에서 나리타 익스프레스를 타고 가는게 편한데 가보고 싶은 음식점이 있어서 우에노로

 

 

 

 

 

 

 

 

우에노오카치마치역에서 전철을 타야해서 야메요코초 시장으로 들어간다~

 

 

 

 

 

 

 

 

전에 이곳이였나? 시비레돈을 먹은 적이 있었는데

 

 

 

 

 

 

 

 

전에는 메가사이즈만 있었는데 매장을 리뉴얼 했는지

 

기가사이즈에 테라사이즈까지 생겼다. 자신있는 사람은 도전해볼만할지도 모르겠네~

 

 

 

 

 

 

 

 

항상 사람들로 붐비던 이곳은 이 날은 오픈을 안 했는지 한산하더라.

 

 

 

 

 

 

 

 

 

 

 

 

 

 

 

 

 

 

 

 

 

 

 

 

여태껏 도쿄에서 맥도날드는 한번도 안 가봤네~ 그러고보니 여행할 때 랍스터 샌드위치 먹어보는 걸 깜빡했다.

 

뭐... 나중에 다시 오면~^^

 

 

 

 

 

 

 

 

에도가와바시역까지 가야하는 덕분에 우에노도 여기까지 내려와본 건 처음이다.

 

 

 

 

 

 

 

 

 

 

 

 

 

 

 

 

 

 

 

 

 

 

 

 

고독한 미식가 시즌3에서 나왔던 것 같은데 폭탄낫또로 유명한 가게~

 

사실 낫또도 낫또이지만 생선류가 왠지 맛있어 보이는 곳이라서 가봤다.

 

 

 

 

 

 

 

 

얼핏 드라마에서 나왔던 기억이 나는 거리~

 

 

 

 

 

 

 

 

뭔가 분위기가 다르다 싶어서 물어봤더니 보통 메뉴는 저녁에만 하고

 

점심은 2종류의 메뉴로 정해져 있다고...

 

좀 아쉽긴 하지만 은대구조림 정식으로 먹어봤는데 제법 맛있었다.

 

나중에는 저녁에 한번 와봐야겠네~

 

 

 

 

 

 

 

 

다시 우에노로 와서 여기저기 좀 돌아다니다가 나리타로 향했다.

 

항상 아쉬움이 남는 마지막 날이지만 언젠가 또 올 수 있어서 좋은 것 아니겠는가?

 

 

 

 

 

 

 

 

슬슬 비행기 출발할 시간이 되고~

 

 

 

 

 

 

 

 

도쿄에서 마지막 배웅인사를 받고~

 

 

 

 

 

 

 

 

 

 

 

 

 

 

 

 

해질녁이라 그런지 하늘이 예쁘다~

 

 

 

 

 

 

 

 

 

 

 

 

 

 

 

 

 

 

 

 

 

 

 

 

하늘은 평온했고 그렇게 서울에 도착~

 

당분간은 또 가는게 쉽지 않겠지만 12월에 이것저것 볼 것이 많아서 한번 더 가보고 싶긴한데...

 

그건 그 때 가봐야 알 것 같고

 

아무튼 다음을 기약하고 다음 번에는 좀 더 계획을 제대로 짜서 가봐야겠네

 

이번에는 너무 설렁설렁 짜서 간 느낌~ㅋㅋ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4월 도쿄여행 둘째날  (0) 2017.04.28
2017 4월 도쿄여행 첫째날  (0) 2017.04.27
20161011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6.10.19
20161011 도교여행 넷째날 (1)  (0) 2016.10.18
20161010 도쿄여행 셋째날 (3)  (0) 2016.10.1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