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도쿄여행 - 후지산 요시다루트 등산 그리고 하산 -

Bon voyage 2018.09.02 20:32

 

 

 

수년 전에 시즈오카 미호노마츠바라에 갔을 때 날씨가 좋아서 우연치 않게 후지산을 찍을 수가 있었다.

 

문득 바라보면서 '저기에 한 번 올라가봐야 하지 않을까?'라는 막연한 생각을 하게 된다...

 

일본어라고는 히라가나, 가타카나도 몰랐던 시절에...

 

그렇게 시간이 흘러서 일본어도 제법 못하는 편은 아니게 되었고

 

작년부터 등산을 다시 시작하면서 올해는 꼭 가보고 싶었다. 이번 여행에 가장 큰 목적이고 이유였지.

 

아무튼 등산하다가 비맞기 싫어서 근 5년간 후지산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26일 오후에 시작해서 27일 아침에 내려오는 걸로 결정!

 

 

 

 

 

 

 

 

 

 

일요일 오후 12시 30분 버스를 예약하고 신주쿠 버스 터미널로 이동

 

등산하려는 사람들, 공항으로 가려는 사람들 그리고 타 지역으로 가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시간이 되어서 버스에 탑승~

 

 

 

 

 

 

 

 

 

 

그렇게 두어시간 반을 달려서 후지산 요시다 루트 고고메에 도착!

 

여기도 2400m가 넘는 곳이라 날씨는 가을날씨처럼 선선하더라. 풍경도 정말 좋고

 

 

 

 

 

 

 

 

 

 

 

 

 

 

 

 

 

 

 

 

출발하기 전에 마치 중요한 시험을 보듯 천천히 둘러본다.

 

솔직히 좀 긴장함~ 잘 올라갈 수 있을지...

 

 

 

 

 

 

 

 

 

 

올라가기 전에 먹으려고 꺼냈는데~

 

오! 그래놀라 바~ 놀랐다... 빵빵하더라 아주~

 

 

 

 

 

 

 

 

 

 

일요일 오후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제법 많았다.

 

토요일보다는 괜찮을 것 같았는데 이날부터 갑자기 날씨가 좋아져서 사람들이 몰린 것 같은 느낌

 

아무튼 날씨 예상대로 맑아서 그나마 다행~

 

 

 

 

 

 

 

 

 

 

 

 

 

 

 

 

 

 

 

 

 

 

 

 

 

 

 

 

 

 

오후 3시 15분쯤에 등산 시작!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6합목까지 가기 전에 풍경은 정말 마음에 들었다.

 

역시 날짜를 잘 선택한 듯~

 

 

 

 

 

 

 

 

 

 

 

 

 

 

 

 

 

 

 

 

여기서 오른쪽으로 올라가면 스바루라인 루트가 시작됨~

 

 

 

 

 

 

 

 

 

 

 

 

 

 

 

 

 

 

 

 

이렇게 보니, '뭐, 금방 올라가겠구만~' 싶은데 어림도 없음 ㅋㅋ

 

 

 

 

 

 

 

 

 

 

 

 

 

 

 

 

 

 

 

 

 

 

 

 

 

 

 

 

 

 

부지런히 올라간다.

 

 

 

 

 

 

 

 

 

 

 

 

 

 

 

 

 

 

 

 

슬슬 7합목이 시작되면 코스가 좀 거칠어지기 시작한다.

 

 

 

 

 

 

 

 

 

 

산장이 보이기 시작하면 7합목의 시작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정상까지 283분... 걸릴 것 같지? 절대 믿을 필요없음 ㅋㅋ

 

 

 

 

 

 

 

 

 

 

해가 떨어지는 시간이 되어가면서 동쪽으로 후지산의 거대한 그림자가 드리운다.

 

내가 오후에 올라간 이유는 느긋하게 올라가면서 해질녁 사진도 찍을 수 있고 일출사진도 찍을 수 있기 때문에~

 

 

 

 

 

 

 

 

 

 

슬슬 힘들어지기 시작하는데 아이들도 여기까지 올라오는 거 보면 참 대단!

 

 

 

 

 

 

 

 

 

 

 

 

 

 

 

 

 

 

 

 

 

 

 

 

 

 

 

 

 

 

8합목부터 바람부는게 심상치 않고 꽤 추워지기 시작했다.

 

올라가다보니 대부분 반팔이다가 8합목 시작하기 전부터 옷을 따뜻하게 입기 시작하더라.

 

 

 

 

 

 

 

 

 

 

8합목까지 무난히 도착!

 

예약했던 산장은 3250m에 있는

 

 

 

 

 

 

 

 

 

 

 

 

 

 

 

 

 

 

 

 

정상의 날씨는 다행히 맑음이었다.

 

다만 바람이 살벌하게 불고 추워서 일출 1시간 전에 도착해서 진짜 죽을 맛...

 

안에 입은 우의 때문에 정상에서 땀이 식어서 벌벌 떨기를 1시간

 

슬슬 태양이 떠오르기 시작한다.

 

 

 

 

 

 

 

 

 

 

 

 

 

 

 

 

 

 

 

 

 

 

 

 

 

 

 

 

 

 

 

 

 

 

 

 

 

 

 

 

 

이미 반대편에 겐가미네봉에 올라가 있는 사람들도 있던 것 같은데

 

괜찮을 것 같았던 보온용 옷을 판단미스한 것도 있고 바람이 너무 강하게 불어서 결국 올라가지는 못 함...

 

 

 

 

 

 

 

 

 

 

 

 

 

 

 

 

 

 

 

 

 

 

 

 

 

 

 

 

 

 

 

 

 

 

 

 

 

 

 

 

 

 

 

 

 

 

 

 

 

 

 

 

 

 

 

 

 

 

 

 

겐가미네봉에도 슬슬 태양이 비추기 시작한다.

 

 

 

 

 

 

 

 

 

 

 

 

 

 

 

 

 

 

 

 

이미 하산하는 사람들도 있었고

 

 

 

 

 

 

 

 

 

 

 

 

 

 

 

 

 

 

 

 

야... 이 맛에 올라오는 것 같구나

 

고생고생하면서 올라온 보람이 있었다.

 

 

 

 

 

 

 

 

 

 

음... 이 사진보면서 문득 '너의 이름은'이 생각난다.

 

 

 

 

 

 

 

 

 

 

 

 

 

 

 

 

 

 

 

 

 

 

세타V로도 한장 찍어보고~

 

 

 

 

 

 

 

 

 

 

 

 

 

 

 

 

 

 

 

 

 

 

 

 

 

 

 

 

 

 

 

 

 

 

 

 

 

 

 

 

 

잊을 수 없는 멋진 장관이었고 못 할거라 생각했던 나에게도 참 놀라는 순간이었다.

 

좀 더 둘러보고 싶었는데 여전히 바람은 비행기 창문 열어놓은 듯이 불어대고 몸은 여전히 춥고해서

 

정말 아쉽지만 그냥 하산하기로...

 

 

 

 

 

 

 

 

 

 

 

 

 

 

 

 

 

 

 

 

아쉬운 발걸음이지만 걸어가는 내 발 밑에 구름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럽더라.  

 

 

 

 

 

 

 

 

 

 

 

 

 

 

 

 

 

 

 

 

 

 

 

 

 

 

 

 

 

 

 

 

 

 

 

 

 

 

 

 

 

 

 

 

 

 

 

 

 

 

슬슬 풀떼기가 보이면 5합목에 가까워진다는 소리

 

지그재그로 내려오는 길이 영 재미는 없지만 부담없는 경사도라 생각보다 빨리 내려올 수 있어서 좋다.

 

그래봤자 3시간이었지만~ㅋㅋ

 

 

 

 

 

 

 

 

 

 

 

 

 

 

 

 

 

 

 

 

올라갈 때는 그렇게 내려가고 싶었지만

 

막상 내려오니 아쉽다. 내년에도 올라갈 수 있겠지? 아마?

 

 

 

 

 

 

 

 

 

 

도쿄로 돌아가는 버스는 여유가 있는 것 같아서 예약을 하지 않았는데 이미 오후까지 만석...

 

직원이 가와구치코쪽에는 버스가 있다고 해서 가와구치코까지 와서 버스 예약하고 시간이 남아서 뒹굴뒹굴~

 

내려오니 날이 더워서 아이스크림도 좀 먹고~

 

 

 

 

 

 

 

 

 

 

우연히 '가볼까?'로 시작했던 후지산 등산은 기나긴 시간 끝에 내 버킷리스트 중 하나로 완성되었다.

 

처음 직접 가까이 보면서 그 웅장함에 놀라고 정상에 올라가서 보여준 일출 장관의 선물에 감사하고

 

왠지 모르겠지만 겸손해지는 마음도 생기는 것 같았다.

 

아무튼 일본어 시작하면서 언젠가 꼭 올라가야지 했던 후지산 등산은 그렇게 기분좋게 끝났다.

 

버스타고 신주쿠까지 가는 동안 완전 꿀잠에 빠짐~ㅋㅋ 

 

 

 

 

 

 

 

 

 

 

등산할 때 산장에 있던 시간을 제외하면 총 5시간 17분 정도 걸렸다.

 

사진도 찍으면서 쉬엄쉬엄 올라갔으니 제대로 등산에 초점을 맞춘다면 조금 단축시킬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후지산은 겸손하게 올라가는게 좋을 듯~

 

다행히 산장에 있을 때만 고산병이 와서 힘들었는데 고산병 증세가 보인다면 너무 무리해서 올라가지 않는게 좋을 듯 싶다.

 

산장에서 잘 때도 아무래도 높은 곳이다보니 숨을 쉬는 것도 제법 힘들더라.

 

화장실을 사용하거나 간단한 먹거리를 구입하려면 100엔짜리 20개정도는 준비하면 좋을 듯 싶고

 

정상은 살벌하게 추웠다. 여름날씨라고 가볍게 생각하지말고 옷은 따뜻하게 입을 수 있는 것을 꼭 준비하는게 좋을 것 같다.

 

야간산행이라면 당연히 헤드램프는 필수

 

그리고 왠만하면 등산스틱을 사용하는게 좋을 듯~ 몸에 부담을 줄여줘서 지금까지 한번도 등산스틱을 사용하지 않았던 나도 꽤 덕을 봤다.

 

없었으면 다리 터졌을 듯~ㅋㅋ

 

 

 

 

 

 

 

 

 

 

요시다 스바루라인의 경우는 하산길이 등산길과 겹치지 않고 경사도 부담스럽지 않아서 빨리 내려갈 수 있는 장점은 있는데

 

하산길은 평지가 거의 없기 때문에 등산스틱은 아무래도 필수로 사용하는게 좋을 것 같다.

 

그리고 흙길이긴 하지만 발목이 낮은 등산화가 아니라면 스패츠는 구지 필요없을 듯

 

하산길은 그늘이 그냥 없다고 생각하면 되고 해가 뜨는 방향이기 때문에 얼굴을 가려줄 수 있는 마스크나 썬크림을 사용하는게 좋고

 

선글라스도 있으면 괜찮을 것 같다.

 

 

 

 

 

Trackbacks 0 : Comments 2
  1. zerostudio 2018.09.05 10:40 신고 Modify/Delete Reply

    후지산 한번 올라 가보고 싶었는데 ..
    일본어를 잘 못해서..ㅋ
    그냥 코스 관광이 아닌 듯한데 버스 정보가 좀더 있었으면..
    버스 예약만 되나봐용.~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