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私なりのグルメ

쌍문역근처 토마호크 돈까스 일심당 - 쌍리단길만 있는게 아냐~ -

by 분홍거미 2022. 5. 26.

어제 저녁 늦게부터 비가 와서 그런지 아침부터 공기가 상콤하더라~

 

왠지 오늘은 밖에서 밥을 먹고 싶어서 나가긴 했는데 멀리가긴 싫어서 쌍문역에 돈까스 가게가 있어서

 

거길 가기로~

 

 

 

날씨 죽인다~! 운동을 하건 뭘 하건 이런 날에는 집에 있는 것보다 밖에서 뭐라도 하는게 좋을 것 같은 느낌~

 

 

 

 

 

 

 

 

보통 쌍문역하면 쌍리단길이 떠오르기 마련이지만 건너편 시장쪽에도 꽤 괜찮은 음식점들이 많다.

 

가는 길에 안내판을 보니 둘리 상점가라고 해서 대표 음식점을 표시가 있다.

 

무턱대고 왔다면 이걸 참고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알다시피 쌍문동은 둘리로 유명한 동네, 이제는 박물관도 있고 우이천에는 제법 길게 둘리 벽화도 있어서

 

가끔 아이들과 산책하기에는 괜찮은 곳 아닌가 싶은데

 

쌍문동의 마스코트가 둘리다보니 이름을 그렇게 부르는 것 같다.

 

 

 

 

 

 

 

 

쌍문역 4번출구나 3번출구(현재공사로 폐쇄)로 나와서 수유역 방향으로 내려가다보면

 

소소한 사거리가 나오는데 거기서 오른쪽으로 내려가면 된다.

 

 

 

 

 

 

 

 

사실 이쪽 길에는 고기집중에 대표격인 동적불고기 가게가 있다.

 

여기도 꽤 괜찮은 곳이라서 고기 좋아한다면 한번 가볼만하다.

 

 

 

 

 

 

 

쌍문역 동적 불고기 - 맛있긴 하더라 -

등산하고 나서 몸들이 퍼질 때로 퍼져서 뭔가 시원한 걸 먹을까 생각하다가도 배가 고프니 고기가 땡기더라. 어차피 친구녀석들도 집에 가는 길목이라서 쌍문역 근처에 있는 동적깡통구이집으

pinkcloudy.tistory.com

포스팅은 여기 참고~

 

 

 

 

 

 

 

 

동적불고기 가기 전에 있는 일심당

 

돈까스와 라멘을 주력으로 하는 가게

 

쯔께멘도 있었는데 이유는 모르겠지만 메뉴에서 없어져서 토마호크 돈까스와 돈코츠 라멘을 주문

 

 

 

 

 

 

 

 

가게안은 대략 이런 분위기에 음악은 마침 나카시마 미카의 '눈의꽃'이 흘러나와서 주절주절 속으로 따라함~ㅋㅋ

 

 

 

 

 

 

 

 

소스는 따로 있지 않고 통후추와 시치미만 있었는데

 

통후추가 은근히 신의 한수인 느낌이었다.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항상 사진찍을 때 천장에 딱! 붙어 있는 조명은 그리 관심이 없는데

 

이렇게 슬그머니 내려와서 '뭐하냐?'라는듯이 밝혀주는 등을 보면 습관적으로 찍게 됨... 왜지???

 

 

 

 

 

 

 

 

주문한 돈코츠라멘이 먼저 나왔다. 소소해보이는 느낌이 좋더라.

 

 

 

 

 

 

 

 

돈코츠 라멘의 매력은 특유의 돼지고기의 꼬릿한 향인데

 

가끔 이게 살짝 거부감을 느끼는 경우가 있는데 여기는 뭔가 거의 냄새가 없고 산뜻해서 좋았다.

 

 

 

 

 

 

 

 

그리고 바로 따라나온 토마호크 돈까스

 

테이블 바깥으로 살짝 삐져나온 뼈가 매력 포인트~ㅋㅋ

 

 

 

 

 

 

위에서 빼꼼 사진도 하나 찍고~

 

 

 

 

 

 

 

생각보다 큰 편이었는데 이렇게 보면 치킨 닭다리 같은 느낌도 들고

 

나이프로 잘라서 먹을게 아니라 손으로 들고 뜯어야 하는거 아닌가 싶은 착각을 들게 하는게

 

토마호크 돈까스의 매력인 것 같음

 

 

 

 

 

 

 

 

반찬은 깍두기

 

다 좋은데 소금이 좀 아쉬웠다.

 

뭐 대단한 소금까지 바라는 건 아니지만 맛을 끌어올리는 소금이 아니라 

 

그냥 평범한 굵은 소금의 맛이었는데 돈까스와 그리 어울리는 듯한 느낌은 아니었음

 

좀 더 고려해서 바꿔줬으면 좋겠다.

 

그래서 문득 통후추가 생각나서 통후추를 갈아서 같이 먹으니까 느낌이 확 달라지더라.

 

왠지 여기는 통후추가 필수 아닌가 싶었음

 

 

 

 

 

 

 

 

가끔 호기심에 먹다보면 일이 커지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이 그런 날 아니었다 싶다~ㅋㅋ

 

 

 

 

 

 

 

 

왜 사람도 첫인상이 좋은 경우도 있고 알아가면서 좋은 걸 알게 되는 경우가 있듯이

 

개인적으로 돈까스는 첫인상, 입에 넣기 전에 올라오는 특유의 고소한 돈까스 향기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여기는 뼈쪽에 붙어 있는 것을 먼저 먹어서 그런지 그런 향을 느끼지 못 했는데

 

바깥쪽으로 먹어갈수록 그 특유의 향이 올라와서 의외의 느낌이라 기분좋게 먹음

 

난 후자스타일인데 그걸 알게 되는 사람은 몇 없음~ㅋㅋ (까칠한건가???)

 

 

 

 

 

 

 

 

돈코츠라멘은 이곳 특유의 임팩트는 없는 느낌이 좀 아쉬웠지만

 

단순히 돈코츠라멘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에는 멀지 않은 곳이라면 일부러 찾아가도 될만큼 충분했다.

 

자가제면하는 기계가 있는데 대충 만들지는 않을거라 생각하기 때문에~

 

일부러 먼곳까지 찾아가지 않고 멀지 않은 곳에 괜찮은 가게를 찾아내는 재미도 좋다.

 

생각날 때마다 가야지~

 

 

 

 

 

 

 

 

 

 

휴일없이 매일 오전 11시 반부터 오후 9시까지이고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3시 반부터 5시까지이니 참고하면 될 듯~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