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私なりのグルメ

합정역 츠케멘 윤멘 - 곱창 넣은 츠케멘도 좋다~ -

by 분홍거미 2022. 8. 26.

어제 츠케멘 좀 검색해보다가 눈에 들어오는 곳이 하나 있더라.]

 

츠케멘이나 먹어볼 참에 잘 됐다 싶어서 갔다옴~

 

 

개미지옥 합정역~ㅋㅋ

 

 

 

 

 

 

 

 

합정역 8번출구에서 내려가는 길에는 은근히 식욕을 자극하는 가게들이 참 많은데

 

 

 

 

 

 

 

 

이 근처에는 최강금 돈까스, 크레이지 카츠가 있고

 

 

 

 

 

 

 

 

지나가는 길에 마치 오마카세 처럼 함박스테이크를 즐길 수 있는 함반도 있다.

 

 

 

 

 

 

 

 

 

합정역 함반 숯불 함박스테이크 - 살짝 오마카세를 경험할 수 있는 곳~ -

일전에 바질이 듬뿍들어간 라멘 먹으러 간 적이 있었다. 합정역 잇텐고 라멘 - 바질 넣은 라멘은 처음 - 이번 주부터 어쩔 수 없이 주말에도 출근하게 되었다. 쉬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뭐,

pinkcloudy.tistory.com

함반 포스팅은 여기 참고~

 

 

 

 

 

 

 

 

계속 내려오면 도로가 나오는데 이 길에 은근히 맛집들이 많음~

 

 

 

 

 

 

 

 

바질 듬뿍 들어간 라멘가게인 잇텐고도 있고

 

 

 

 

 

 

 

 

 

합정역 잇텐고 라멘 - 바질 넣은 라멘은 처음 -

이번 주부터 어쩔 수 없이 주말에도 출근하게 되었다. 쉬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뭐, 상황이 상황인지라... 기왕 이렇게 된 거 퇴근할 때 가는 방향에 있는 맛집이라도 시간이 맞으면 가자는

pinkcloudy.tistory.com

잇텐고 포스팅은 여기 참고~

 

 

 

 

 

 

 

 

알만한 사람들은 어지간히 잘 아는 라무라도 있다.

 

 

 

 

 

 

 

 

 

합정역 맛집 라무라 라멘 - 눈으로 먼저 먹고 입으로 즐기고~ -

어제 아침에 조던홍대에 조던1 미드 다크틸 수령하러 가기 전에 아침겸 점심을 먹고 싶어서 개인적으로 개미지옥 장소인 합정역에 오랜만에 내렸다~ 전날 비가 오기 시작하더니 아침까지 보슬

pinkcloudy.tistory.com

라무라 포스팅은 여기 참고~

 

 

 

 

 

 

 

 

라무라에서 조금만 더 걸어가면 윤멘이 나오는데

 

가게가 상당히 시원시원하게 오픈되어 있더라.

 

보니까 오픈한지 얼마 안 된 곳인 것 같은데 벌써부터 웨이팅이 있는 걸보면 꽤 주목받을 가게인 것 같은 느낌~

 

 

 

 

 

 

 

 

최근 일본풍의 인테리어와는 다르게 상당히 모던한 느낌이라서

 

호기심을 자극하는 느낌도 있어서 오게 만드는 이유도 있는 것 같음

 

 

 

 

 

 

 

 

'潤麺'이라는 가게 이름을 살짝 더 눈에 띄게 한 인테리어도 재밌음~

 

츠케멘의 종류 중에 하나를 뜻하는 건 아닌 것 같고 대표의 성이 윤씨라서 그런게 아닌가 싶은 추측~ㅋ

 

 

 

 

 

 

 

 

오픈한지 얼마 안 된 것도 있고 외부창도 거의 다 크게 오픈되어 있어서 그런지

 

상당히 시원시원하고 밝은 느낌의 내부~

 

 

 

 

 

 

 

 

후추 외에는 딱히 눈에 들어오는 건 없었고

 

 

 

 

 

 

 

 

곱창이 들어간 츠케멘이다보니 곱창 굽느라 연기가 꽤 올라오는 편이었는데

 

그래서 매장 문을 열어놨던 것 같음

 

음... 오픈 전에 미리 예상하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들긴 하는데...

 

이건 빠른 시간 안에 해결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내부에 조리하는 곳의 환풍기 외에는 딱히 환풍시키는 곳이 없는 것 같아서

 

 

 

 

 

 

 

 

주문은 모츠츠케멘 200g으로 주문을 했고 곱창 토핑만 추가로 주문했다~

 

 

 

 

 

 

 

 

실제로 보니 상당히 먹음직스럽긴 했음

 

 

 

 

 

 

 

 

차슈 토핑은 돼지고기 두 종류(아마도?)와 닭고기가 들어가고 달걀이 들어가 있었음

 

돼지고기 경우에는 마치 삼겹살을 올린 것 같은 느낌도 좀 특이하긴 했다.

 

보통 츠케멘 차슈의 경우에는 두툼하게 올라오는 것을 많이 봐서 그런지 다소 생소한 느낌이긴 했다.

 

 

 

 

 

 

 

 

곱창은 아무래도 그냥 먹는게 아니라 국물에 넣어서 먹은 토핑이다보니

 

적당히 탄력있는 식감보다는 바삭한 식감이라 불향이 꽤 올라오더라.

 

 

 

 

 

 

 

 

'나 굉장히 진한 국물이야~'라고 말하는 것처럼 진득하게 보이던 국물~

 

 

 

 

 

 

 

 

추가 토핑으로 주문한 곱창을 일단 넣고~

 

 

 

 

 

 

 

 

다시 차슈 토핑을 봤는데... 맨 오른쪽의 고기는 돼지고기 아닐까 생각하면서 먹으면서도 정확히 뭔지를 모르겠음~ㅋㅋ

 

약간 햄같은 느낌도 나고...

 

뭐 어때, 맛만 좋으면 되지~

 

 

 

 

 

 

 

 

일단 파도 다 넣음~

 

 

 

 

 

 

 

 

면은 부드러우면서도 탄력있는 식감이었고 먹기 적당한 길이라서 끊어먹지 않아도 될 정도

 

 

 

 

 

 

 

 

일단 면을 넣어서 먹어봤는데... 국물은 맛있다.

 

물론 츠케멘 국물 느낌이 다른 가게의 국물을 먹어봐도 크게 차이는 나지 않는 것 같다는게 개인적인 생각인데

 

(물론 사용한 재료에 따라서 맛이 조금씩 다르기는 하겠지)

 

윤멘의 츠케멘 국물은 보통 생각하는 츠케멘 국물에서 무언가가 좀 더 강조된 느낌이라고 할까?

 

그게 정확히 뭔지는 모르겠다만 아무튼 내 느낌은 그랬음

 

곱창 때문에 그런지 몰라도 다른 츠케멘에서 느끼기 쉽지 않은 불향도 좋았고

 

바삭한 곱창과 츠케멘 국물 조합도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 것 같더라.

 

먹을 때마다 이상하게 자꾸 모츠나베가 생각남~ㅋㅋ

 

 

 

 

 

 

 

 

다 먹을 때쯤에 죽을 부탁하면 먹던 국물에 죽을 담아서 주는데 이게 은근히 묘미더라.

 

대부분 츠케멘 국물들이 진한 국물이라 맛이 상당히 적극적이라면

 

죽을 풀어서 준 국물은 상당히 얌전하고 부드러운 느낌이라 국물을 다 먹을 수 있을 정도였음~

 

아무튼 곱창을 넣은 츠케멘은 어떤 느낌인지 궁금했었는데 잘 먹었다~

 

츠케멘 좋아하면 여기도 가보면 좋을 것 같다.

 

 

 

 

 

 

 

 

 

돌아가는 길에 슬쩍 YG도 보이고~

 

 

 

 

 

 

 

 

요즘 쉽게 보지 못했던 하늘의 빛내림도 보고~

 

 

 

 

 

 

 

 

둥글둥글한 구름들을 보면 여전히 여름이긴 하지만

 

감탄사가 나올 정도의 해질녁 풍경이 자주 보이면 아마도 그 땐 가을이겠지...

 

 

 

 

 

 

 

 

아직은 휴뮤일없이 

 

매일 오전 11시 반부터 오후 9시까지이고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부터 5시이니 참고하면 될 듯~

댓글0